'할로윈 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0.31 [food] 할로윈 당근빵 Halloween Carrot Bun
할로윈을 챙기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인터넷에 빵틀이 저렴하게 올라왔길래 사두었다. 지난 봄에. '언젠가 필요한 날이 있지 않겠나' 하면서.

재료는 베이킹 초반에 만들어본 당근 케이크/머핀 그대로. 다만 위에 올린 아이싱/크림은 생략한 채로 만들었다.

참고 : http://todaks.com/m/post/1088

마트에서 화이트 초코렛 펜을 사서 윤곽을 또렷하게 그리는 것이 원래 계획이었는데 마트에서 재촉하는 어떤 작은 분(?) 때문에 서둘러 오느라 잊고 말았다.

할로윈 당근

할로윈이라 이름 붙이기도 미안하다. 사실 빵틀이 98% 먹고 들어가는지라 나의 창의력은 아무 것도 기여한 바가 없으니.

다른 사람들처럼 호박 넣고 만들어볼까 했는데, 일전에 써본 호박 퓨레는 맛이 쓰고 단호박은 우리 집 주변에서는 구하기가 어렵다. 한국 마트나 일본 마트에나 가야 구입이 가능해서 포기. 그냥 얼추 비슷한 주황색 - 당근으로 낙점.

뒷면은 이렇다. 부피가 늘어날 것을 고려해 반죽량을 적게 부었는데, 셀프 레이징 밀가루를 사용했더니 그렇게 부풀어 오르지 않았다.

전면은 이런 모양. 보통 작은 머핀 10~11개쯤 나오는 분량의 반죽을 이 틀에 부었더니 6개의 할로윈 당근 번이 구워지고 2.5개쯤 작은 머핀 반죽이 남았다. 이걸 3개 작은 머핀 틀에 나눴더니 더 작아진 머핀이 되었다.

6개뿐이라 어딜 나눠주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누리랑 놀이 삼아 재미있게 구웠다. 누리가 지비와 함께 버터와 설탕을 섞고, 가루 재료를 섞고, 나머지 재료들도 섞었다. 나는 동시에 다른 머핀을 굽느라 좀 정신이 없긴 했다. 반죽을 넣는 것까지 같이하고, 오븐에서 구워져 나오는 뒷만까지만 보고 누리는 꿈나라로 갔다. 내일 아침에 일어나서 보면 좋아하겠네.

가끔 이런 틀 구입기를 보면 모양이 잘 안나온다는 평가들이 있다. 이 빵틀은 실리콘인데, 실리콘 빵틀은 처음에 버터를 발라주면 모양이 잘나온다(고 내가 처음 샀던 실리콘 빵틀 설명서에 나와 있었다). 그 이후는 버터, 덧밀가루 같은 걸 바를 필요가 없다. 사용하고난 후 씻어도 기름기가 잘 지워지지 않는다. 이른바 '기름 먹은' 상태인 것이다. 그 상태로 계속 쓰는 것이 처음엔 찜찜했으나, 그게 실리콘 빵틀의 특징이자 장점이 아닌가 싶다.

이 빵틀 회사에서 나오는 크리스마스용 빵틀도 사야겠다. 다음에 초코렛 팬도 사서 윤곽 또렷 빵을 다시 만들어봐야지.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