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 사는 아이 한국어 익히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0.20 [+1127days] 한국을 가고 싶은 이유 (4)
한국행을 앞두고 지비는 "먹을 목록"을 작성했냐고 묻곤 했다. 예전엔 "할 목록"이었는데 지비도 이젠 나를 알게 된 것인지.

런던으로 돌아오고 일주일. 어느 정도 한국행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고 있다. 시차도 적응했고(나를 빼고), 비가 오지 않는 날에는 놀이터에 가고. 특히 지난 한 주는 내년 1월부터 누리가 가게 될 어린이집을 알아보는데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썼다. 비록 반나절씩 2~3일이 될테지만 걱정과 기대는 한가득. 사실 아직 우리에게 자리를 준다는 곳은 없다, 어린이집 투어에 참가하고 신청을 했다는 것뿐이지. 한국에서 만난 지인들은 왜 누리가 어린이집에 가지 않는지를 궁금해했다. 돈 때문인데, 우리가 이곳에 사니 보다 나은 복지 환경에 살 것이란 기대들을 했었나보다. 그래서 어린이집 비용을 말해주면 다들 "헉!"하는 반응을 보이곤 했는데, 누리의 거취(?)가 정리되면 다음에 자세히 올려봐야겠다.

일상으로 돌아가고 있지만, 이번 한국행 이후 누리에겐 큰 변화가 있었다. 한국에 다녀오고 일주일, 현재까지 누리는 한국말만 한다.

조금 전에도 아침식사 토스트 두 조각을 다 먹어서 토마토와 우유를 주었더니 웃으며 "감사합니다"라고 답한다. 예전 같으면 "thank you", 영어로 감사합니다라고 할 일인데.

한국에 있는 6주 동안 누리의 한국어는 놀랍게 향상되었다. 그 이전에는 내가 하는 말을 이해만 할뿐 한국어를 말하지 않았다. 한국행 첫주와 마지막주 두 번을 본 친구가 놀랄 정도였다. 물론 누리가 한국어만 하니 지비가 이해하지 못해서 누리의 모든 요구를 내가 들어줘야 하는, 최소한 지비에게 통역해주어야 하는 어려움은 있지만 참 놀랍고 신나는 일이다.

이런저런 이유로 내년에 한국에 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는데, 누리의 이런 변화를 보니 꼭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얼마나 허리띠를 졸라매면 갈 수 있을까.

'탐구생활 > Cooin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38days] 남친의 조건  (0) 2015.10.31
[+1135days] 요즘 우리  (2) 2015.10.28
[+1127days] 한국을 가고 싶은 이유  (4) 2015.10.20
[+1071days] 누리-신데렐라  (2) 2015.08.25
[+1047days] 못말리는 오지랖  (3) 2015.07.31
[+1041days] 매일매일 홀리데이  (2) 2015.07.27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리핀 2015.10.21 10: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년에 두 아이가 만나면 즤들끼리 대화가 가능해지는 것일까요? ^^ 부디 그렇게 될 수 있기를

    • 토닥s 2015.10.21 12: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랑에도 국경이 없지만, 아이들 놀이에도 국경은 없어.ㅎㅎ

      내년이면 네 딸이 더 말 잘할 가능성 100퍼센트. 지금도 그런 기미가 보여. 누리의 언어는 한국어도 영어도 나이보다 일년은 뒷쳐진 상태라.

  2. aquaplanet 2015.10.23 06: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누리가 환경에 익숙해지고 있나 보네요 ^^
    앞으로도 잘 자랐으면 좋겠어요~

    • 토닥s 2015.10.23 07: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지금부터는 한국어를 잊어가고 다시 영어를 익혀가겠지요. 그러다 어느날은 다시 한국가면 한국어를 익히고. 두 언어 다 더디 가는 느낌이지만 가족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건 즐거움이네요. 고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