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 아기 보는 엄마가 불편할 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24 [etc.] 조금 (4)

[etc.] 조금

런던일기/2014년 2014.02.24 14:07 |

혈액 검사를 하기 위해 보건소 격인 GP에 오전에 다녀왔다.  매년 말 갑상선을 체크하기 위해 혈액 검사를 하고 있는데, 올해를 끝으로 문제가 없다면 혈액 검사를 하지 않을 예정이다.  한국에서 문제 삼는 수치와 영국에서 문제 삼는 수치가 달라서 영국에서 괜찮다 하는 정도도 한국에선 약을 먹는다고 하던데.  건강에 문제가 생겨도 여기서 검사받고 치료받아야 하니 이 시스템에 나를 맡겨볼란다.


혈액 검사 신청지는 한국가기 전에 받았는데, 마침 간호사가 휴가였고, 그 다음은 내가 한국을 가는 일정이라 한국을 다녀와서 하겠다고 했다.  딱히 누리를 맡아줄 사람이 없어서, 혈액을 뽑는 건 잠시지만, 누리를 데리고 갔다.  혈액을 뽑기 위해 한 팔은 쿠션에 올리고, 나머지 한 팔로는 버둥거리는 누리를 안았다.  그 모습을 떠올리며 돌아오는 길에 조금 서러운 씁쓸한 생각이 들었다.  


얼마 전에 자궁경부암 스크리닝cervical screening 편지도 받아두고 예약을 못했다.  누리를 맡아줄 사람이 없어서.  기껏 생각한 답은 친구 알렉산드라가 나와 지역 건강 센터에 같이 가서 내가 검진을 하는 동안 5~10분 정도를 문 밖에서 누리를 봐주는 것이었다.  알렉산드라도 좋다곤 했는데, 이 친구가 비정기적으로 쉰다.  대체로 화, 수, 목.  그런데 집에서 가까운 지역 건강 센터는 월요일만 검진을 한단다.  그래서 이 답은 해결 방안이 되지 못했다.  알아보니 GP에서도 검진을 한다고 해서 반가운 마음에 오늘 물어봤다.  간호사가 근무하는 날로 예약을 해야 하는데, 근무하는 날은 월, 화, 금 오전 9시 부터 오후 6시 15분까지.  어쩔 수 없이 지비가 반차(휴일)을 내야 할 것 같다.  그렇지 않으면 3년 마다 한 번씩 오는 이 스크리닝을 그냥 건너뛰는 것도 방법.


어디 도움 받을 곳이 없으니 이럴 때 조금 불편하다.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린시아 2014.02.25 06: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런 거 정말 불편하시겠어요.
    누리가 얼른 더 커야하는 걸까요..


    (그러고 보니 저도 갑상선 한 번 체크해야 하는데... ㅠㅠ)

    • 토닥s 2014.02.25 09: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런일이자주는없지만있을땐 좀난감합니다. 아직그런일은없 지만 제가 아프면 지비가꼼짝없이회사를쉬어 야죠. 강한(?) 정신력으로버티는 지라그런일이지금까진없었네 요. 한국엔정말갑상선환자가많 아요. 뭐가문제인듯해요. 사회적 스트레스가높이서그런가..

  2. gyul 2014.02.25 17: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궁경부암검사는 꽤간단해서 그리 오래걸리지는 않던데...
    제기억으론... 검사실에 있던 시간이 5분도 안되었던것같긴한데
    조금씩 차이는 있겠지만 짧은시간이어도 아이를 돌봐줄수 있는 사람이 없으니 여러모로 불편하시겠어요...
    어차피 긴 검사가 아니라면 병원에서 검진을 받는동안 아이들을 돌봐줄수 있는
    시스템같은게 있으면 참 좋겠네요...^^

    • 토닥s 2014.02.25 22: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 짧은 시간을 봐줄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니 답답..해 하려다가 그냥 편하게 지비가 반일 휴가를 쓰는 걸로 하려구요. 덕분에 지비도 쉬고요. :)
      사실 이웃에 봐주겠다는 사람이 있긴하지만, 그 집애가 늘 감기를 달고 살아서 약간 머뭇.
      담 검진땐, 3년 뒤, 유치원에 있을테니 이번만 어찌 넘겨보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