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 oriental'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3.20 [Porto day2] 관광모드2

현지 음식을 사먹자고 호기롭게 여행을 떠났던 우리는 짜파게티를 먹고 라면, 햇반을 살 수 없을까 생각하게 됐다.  짐싸면서 빼놓고 온 우동, 햇반을 그리워하면서.  쌀쌀한 날씨가 우리를 더 그렇게 만들었다.  그래서 포르토에 한국식품점은 없는지, 한국식품점은 아니라도 우동, 햇반을 살 수 있는 아시안식품점은 없는지를 검색했다.  그러다 본 Casa Oriental - 아시안식품점이 아니라 포르토의 오래된 식료품점이었는데 지금은 이름과 위치만 그대로 유지하면서 관광객들을 상대로 포르토의 특산품인 사르딘 생선통조림을 파는 가게로 바뀌었다.  이 Casa Oriental을 종탑 전망대가 있는 교회 Clérigos Church 앞에서 발견했다.




연도가 표시된 디자인이라 자기가 태어난 생선통조림을 골라서 기념품으로 살 수 있다.  물론 생선은 해당년도에 만들어진 것은 아니다.    가격은 별로 안비샀던 것 같은데 우리 항공권에는 위탁 수화물도 없고, 생선은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구경만했다.  해링이라고 나에게는 갓 담은 생선젓갈 같은 생선절임을 먹는 지비는 사보고 싶어했는데, 혼자서 다 먹을꺼면 사라고 했더니 또 주춤하는 소심군 지비.



나와 지비가 태어난 해를 가르쳐주니 우습단다.  뭐가 우스운지는 모르겠지만.



각국 언어로 번역된 안내문 중 태극기를 발견한 누리.  폴란드국기도 찾아보았지만 찾을 수 없어 소심군 지비가 아쉬워했다.

여행 중에 포르토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반응이 "아 또 포르토"하는 식.  댓글에 의하면 요즘 한국에서 포르토 여행을 많이 간다나.  실제로 포르토에 살고 있는 후배 동생 J 말로도 한국인 관광객/여행객이 늘어나고 있는 시점이라 여행가이드를 해볼까 한다고.


처음엔 서유럽, 동유럽, 북유럽 지나 이젠 지중해유럽이 유행인가 싶었는데  가보니 그 이유를 알 것도 같다.   신대륙을 발견할 시기에 강국이었던 만큼 볼만한 건물들이 많다.  라틴아메리카와 연관성도 많고.  한국인들에게는 유럽 느낌 물씬나는 도시면서 서유럽, 북유럽처럼 비싸지도 않으니 매력적일듯도 하다.   J의 말에 의하면 외국인들에 대해 적대적이지도 않다고 한다.  친화적이지는 않지만, 조금 묵뚝뚝, 남유럽 특유의 여유를 가지고 있는듯.   유럽의 음식이 전반적으로 치즈-버터로 느끼한 편인데, 포르토의 음식들은 해산물로 맛을 낸 짭쪼롬한 스타일이라 남쪽 출신인 나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왔다.



Casa Oriental에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구경하다 점심을 먹기 위해 나섰다.  그런데 길거리에 사람들이 다 한 손에는 스트릿 푸드를, 다른 한 손에는 와인잔을 들고 사진을 찍고 있는게 아닌가.  자세히 보니 한 손에 든 스트릿 푸드는 바칼라우 Bacalhau였다.  런던의 브라질 레스토랑에서 먹어본적이 있는데, 그렇다면 포르투칼이 원조 아니겠냐면서 사람들로 북적이는 가게로 들어가봤다.  Casa Oriental 옆 바칼라우 가게 - Pastel de bacalhau.



포르토의 또다른 특산품 샌드맨 포르토 와인 한 잔과 바칼라우를 세트로 팔고 있었다.  11유로였나.   달고 알콜 도수가 높다는 포르토 와인을 먹어본적이 없어서 지비에게 사서 먹어보자고 했는데 대낮에, 그것도 무척 배가 고픈 시간에 먹으면 안될 것 같다고 해서 오리지날 바칼라우만 사서 나왔다.  지금 사진으로 보니 와인과 바칼라우를 담아주는 팔레트가 멋지네.  먹을 껄 그랬다.



날씨만 좋았다면 바칼라우 가게 앞 야외 테이블이 붐볐을 것 같은데 의자에 앉기에도 무척 추운 날씨였다.  의자가 철제였다.  그래도 한국인인 나와 누리는 앉는다.  지비는 서고.



바칼라우를 먹어본 누리의 반응.  맛있다면서 두 번 먹고서 "맛이가 없어"라며 내민다.  그러면 잔반 처리반 지비 투입.

바칼라우는 우리식으로 설명하면  대구생선살과 감자가 들어간 고로케.   바칼라우 하나 한 입씩 나눠먹고 점심을 먹기 위해 기차역으로 고고.



멀리 보이는 시청과 광장(이라고 어디서 읽은듯).



이 건물은 역이 아니다.  찾아보지 않았지만 교회겠지.



마침내 기차역 - São Bento Railway Station 도착.  리스본으로 가는 기차는 없고 지역선만 다니는 역이라니 참고하시길.

여행지로 포르토를 꼽게 된 이유 중 하나가 이 기차역이 소개된 다큐멘터리였다.  한 작가가 영국에서 기차로 유럽을 여행하는 시리즈였는데 그 중 하나가 이 포르토였고, 거기서 에그타르트의 원조가 포르투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런데 이 여행에서 우리는 에그타르트에 관련된 또 하나의 &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  그건 다음 포스팅에서 다루고.

그 다큐에서 이 기차역의 그림을 해설해줬는데, 지금은 잘은 기억이 안나지만 당시는 "아~"했던.  대략적인 내용은 이 그림에 포르토의 역사가 담겼는데, 그 부분 중의 하나는 영국과 관련된 역사라는 것.  포르토, 포르토 와인도 영국과 연관이 있다.  포르토에서 만든 와인을 영국으로 이동시키는 동안 변질을 막기 위해서 브랜디를 섞어 알콜 도수를 높이고, 더 달게 만들었다고 한다(라고 어디서 읽은듯).



다시 한 번 그림과 역사를 살 모르는 우리는 "우와"하면서 둘러보고 기념사진을 찍고 점심 먹으러 고고.  점심은 역 옆/안에 있는 까페에서 먹었다.  레스토랑을 찾아 기차역을 나섰지만 추운 날씨에 매연을 마시며 밖에서 먹을 수 있는 전형적인 관광지 스타일 레스토랑만 보여서 다시 역 옆/안 까페로 돌아왔다.  하지만 빵이 너무 딱딱해서 누리님은 늘 먹는 햄치즈 샌드위치를 잘 먹지 못했다는 슬픈 사실.  영국을 벗어나면 다 빵이 딱딱하고 질긴 건 나만의 느낌일까.



점심을 배불리 먹지는 못했지만 추운 날씨에 따듯한 스프와 차로 속을 채웠다는데 위로하며, 이후에 먹기로 계획한 에그타르트를 기약하며 포르토의 명물인 다리를 구경하기 위해 이동했다.



'길을 떠나다. > 2018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Korea day3] 아직도 코코몽  (0) 2018.08.03
[Korea day2] 여름이니까 부산이니까 밀면  (0) 2018.07.26
[Porto day2] 관광모드3  (2) 2018.03.22
[Porto day2] 관광모드2  (0) 2018.03.20
[Porto day2] 관광모드1  (0) 2018.03.15
[Porto day1] 포르토 맛보기  (4) 2018.03.06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