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tsider tart'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29 [taste] 아웃사이더 타르트 Outsider Tart (3)

어제는 정말 일요일 같은 일요일은 보냈다.  아침에 일어나서 아침먹고, 집안 청소하고, 점심먹고, 오후엔 집 가까운 곳에서 친구 만나 커피마시고, 다시 저녁먹고.  그렇게 보내고도 아쉬움이 남는 정말 일요일 같은 일요일.


Outsider Tart


이 집은 북쪽 런던에 사는 지비의 친구 가족이 차를 마시러 오면서 이 집에 꼭 가보고 싶대서 우리도 처음 가봤다.  미국식 디저트를 파는 집이라나.  프랑스식 빵집, 벨기에 디저트집 다 놔두고 왜 미국식 디저트냐 싶었는데 가보고 분위기도 편하고, 맛도 좋아서 우리끼리도 몇 번을 갔다.  누리를 생각하면 화장실이 영 불편하기는 하지만, 집에서 멀지 않기 때문에 기저귀 때문에 번거로울 일이 별로 없다.  다만 인근 많은 까페, 레스토랑과 달리 그닥 패밀리프렌들리는 아니다.  화장실에서도 알 수 있지만 그 흔한 아기식탁 의자 하나 없다.


그래도 케이크를 배불리 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조각이 무척 크다, 지비가 참 좋아한다.  그런데 뒤돌아 생각해보면 조각이 큰 만큼 가격이 높은 것도 같고.  셈이 잘 안되네.

이 집의 특징은 케이크들이 브라우니를 비롯한 몇 가지 고정 외 나머지가 늘 변한다는 점.  이름도 다들 길다.  그래서 우리만 그런게 아니라 커피는 테이블에 앉아서 주문하고, 케이크는 바에 가서 보고 고르는 형식이다.  어제 먹은 건 레몬치즈케이크와 피넛버터초코 뭐.




치즈케이크는 별다망에서 먹는 케이크의 두배쯤 된 것 같다.



월넛브라우니를 순식간에 먹어치운 친구 해롤드.



우리가 이곳에 갈 때마다 고정으로 먹는 피넛버터초코 뭐.  처음 먹을 땐 "뭐 피넛버터?"했는데, 이게 먹어본 사람들이 다 좋다고 평한다.  서빙되는 크기도 어른 손바닥만하다.




창업자들이 미국서 왔단다.  미국산 식재료나 스위트들도 판다.  그런데 꼭 미국산을 먹어야 하나 싶기도 하고.


우리가 간 시간은 오후라서 한산한 편이었는데 오전 브런치부터 점심까지는 늘 자리가 없다.  몇 번 가보니 오후가 한산하고, 그 즈음이면 커피와 케이크가 생각나는 시간이라 우리에겐 딱 좋다.



치직 하이스트릿이 시작되는 혹은 끝나는 지점이라 알고 가지 않아면 우연히는 발견되기 어려운 것 같다.  영국에서는 가볼만 한 곳들이 일단 이탈리아 식당과 프랑스 까페가 강세.  물론 영국이니까 인도 식당들도 꽤 많다.  그런 와중에 '엉뚱하게' 미국식 브런치 혹은 '달달구리'가 궁금하다면 가볼만 한 곳.


그런데1  커피는 맛이 없다.  미국엔 커피가 맛이 없나?( ' ')a  달달구리는 맛있는 커피가 필수요건이건만. 

그런데2  한 번도 타르트를 본적이 없다.  벌써 다 팔려나갔나.


행인 1,2,3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yul 2014.08.04 03: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기도 디저트가 맛있는곳중에 예상외로 커피가 너무 별로인데가 많아요...
    달달한 디저트엔 정말 커피가 필수요소인데말예요...

    • 토닥s 2014.08.04 05: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죠. 근데 그 반대 경우도 또 있더리구요. 커피는 맛있는데 함께 먹는 케이크나 빵이 너무 허접한 경우. 하지만 그런 경우는 참아줄만해요. 커피를 마시러 간 것이니까. 가끔 둘다 맛난 집을 찾으면 빙고. 다행스럽게 주변에 그런 집이 몇 군데 있어서 그 집들을 돌아가며 가요. 그러다보니 새로운 곳을 개척하기 어려운 면이 있네요. 워낙 도전정신이 떨어져서.ㅋㅋ

    • 토닥s 2014.08.04 05: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늘도 이 집가서 케이크&커피 먹었네요. 정말 개척정신 부족.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