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17년

[20170313] 밥상일기

by 토닥s 2017. 3. 13.
오랜만에 밥상일기.

지난 한 주 집에 손님이 오셔서 집밥을 열심히 먹었다.  주로 밥.  동시에 이러저러한 인근 맛집(?)을 찾아가 먹기도 하고.  그런데 그 먹거리들이 참 '국제적'이었다.

사실 런던이 그렇기도 하다.  영국의 음식들은 그저그렇지만 다양한 세계의 음식을 경험할 수 있는 곳.

밥을 밖에서 먹는 일이 흔하지는 않지만 먹게되면 주로 한국식당, 일본식당.  멀지 않은 곳에 대중적인 일본식당(하지만 주인은 중국계 아시안일 것 같은 느낌)이 있어 자주 갔는데 다른 곳을 개척해보고 싶어 일본인 지인들의 의견을 물어 찾아간 일본식당.  멀지 않은 곳에 일본커뮤니티가 있어(일본학교가 있다) 그 인근에 일본식품점, 식당들이 있긴한데 시도해보지 않았다.  일주일에 한 번 누리랑 밖에서 밥을 먹게 되는데 지인들의 의견을 추렴/종합해서 찾아간 일본식당 기라쿠.
일본에서 뭘 제대로 먹어본적은 없지만, 그래서 잘 알지도 못하지만 '완전 일본식'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해산물이 두툼하게 썰린 찌라시 - 우리식으론 회덮밥일까.
어린이용 우동+아이스크림 세트가 있어 자주 가겠다 싶었는데, 나에게는 맛지 않는 두툼한 해산물.  좀 되직한 느낌.  물론 나도 우동을 먹으면 되긴하지만, 돈내고 사 먹을 정도의 우동맛은 아니었다는 솔직한 고백.

심지어 양이 너무 많아 찌라시의 절반을 남겼다.  (ㅜㅜ )

그리고 어느 날 지비의 점심 도시락 - 김치볶음밥.
김치볶음밥 도시락을 쌀 때마다 예전에 이곳의 한국인 아내들이 "남편 왕따 시킬일 있냐"고 했던 말들이 떠오른다.  그럴 것 같은데, 전혀 그렇지 않다.  영국엔 인도계 사람들도 많아 커리도 익숙하고, 특히 지비가 일하는 IT계열은, 영국 사람들도 강한 향의 인도 음식을 즐겨 먹는다.
중요한 건 지비가 전혀 개의치 않는다는 점.

그리고 3월 10일.  역사적인 그 날에 페이스북 타임라인에 계속 올라오던 닭메뉴.  우리도 빠질 수 없어 닭을 튀겼다.  사실 그나마 누리가 잘 먹는 메뉴라 우리는 일주일에 한 번씩 튀기기는 한다.
한국인인 지인과 튀긴 닭과 맥주를 음미(?)했다.

그리고 그 지인과 함께 폴란드 식당/까페에 가서 먹은 폴란드 음식.  우리식으론 돈까스와 만두 비슷한 폴란드 대중음식을 먹었다.

이 세 장의 사진은 지인이 찍은 사진.

폴란드 식당에서 점심먹고 인근 공원에서 놀다가 프랑스 까페로 고고.

오래전에 언급한 프랑스-일본 부부가 운영하는 까페.  허름한 까페지만 쉴세 없이 프랑스어를 들을 수 있는 곳.  프랑스인들이 많이 온다고 한다.

그리고 그날 저녁 먹은 김치비빔국수.  외국생활을 오래하기는 했지만 한국인 회사에 일하며 쉽게 한국음식을 접했다는 지인.  인사인지 맛나게 & 감격스럽게 먹어줘서 기분이 좋은 저녁이었다.  다만 내가 과식을 해서 힘들었던 시간.(-ㅅ- )

그리고 어제 저녁 먹은 오코노미야키(비슷한).

맛있게 먹어주는 사람이 있어서 나도 즐겁게 준비하고 먹고 마신 며칠이었다.  그보다 나를 누리에게서 해방시켜준 지인에게 고마웠던 며칠. 

고마워요.  우리 또 만나요. (^ ^ )

댓글4

  • 2017.03.16 02:1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17.03.16 19:15 신고

      아이코.. 막 먹을 것이 끌리는 때에 제가 실례를. 물론 전 맘껏 드시라고 하고 싶습니다만.^^;

      다양한 맛을 경험할 수 있는 곳이 런던이긴 한데 사실 저는 미지를 탐험하는 스타일은 아니라 먹어본 것 - 주로 일식에만 머무릅니다. 그 흔한 인도식당 한 번 안가본. 한국서는 인도음식을 부산에서 한 번(해운대), 서울에서 한 번(이태원이었 네요) 먹어봤는데 십 년도 더된 그 맛을 떠올려보면 말씀처럼 현지화되서 그런지 그렇게 이질적이지 않았거든요. 그런데 여기선 인도식당을 지나가며 맡는 냄새조차 이질적이라 두려움이 덜컥. 용기내서 갔다가도 보나마나 난이나 뜯어먹을게 뻔합니다.ㅎㅎ

      누리는요.. 제가 잘나온 사진만 엄선합니다.ㅎㅎ 말씀 고맙습니다.

  • 누리양이 너무 귀엽네요 ^^

    전 입맛이 너무 한국적이라 해외나가면 먹는것때문에 너무 힘든데 ~
    외국생활은 아무나 하는게 아닌가봐요...ㅋㅋ

    토닥님도 첨 뵙네요. 반갑습니다 !
    답글

    • BlogIcon 토닥s 2017.03.17 11:22 신고

      저희는 한 끼 밥을 먹어요. 주로 저녁. 그래서 여행다닐 때 늘 햇반과 함께합니다.ㅎㅎ
      호텔에 묵으면 일본을 제외하곤 햇반을 데우는 게 일이었는데 요즘은 에어비엔비를 이용하니 모두 전자렌지가 있어 좋더군요. :)

      아, 사진에 케이크를 앞에 놓고 정면으로 등장하는 건 제 지인이예요. 저는 등판만 등장합니다.ㅎㅎ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