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가을학기 11월쯤 Everyone is a Londoner라는 이름으로 누리 학교에 여러가지 이벤트가 있었다. 
런던을 상징하는 것들로 꾸민 옷입기부터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사는 런던에서 다양성을 존중하기, 차별에 반대하기 등등.

그리고 학년 가을학기 학습 테마 Theme는 영국 왕실 Monarchy에 관한 것이었는데 그때 학교에서 그린 그림들.

2018년 11월 / 1학년 / London & Monarchy

이 즈음 누리는 한참 영국 여왕의 나이가 몇 살인지, 집이 몇 군데 있는지 그런 걸 이야기했다.
우리는 집? 버킹엄이랑 윈저 두 군데 아닌가 했는데 누리가 네 군데라고 해서 찾아보니 그랬다.

(Buckingham Palace, Windsor Castle, Balmoral Castle, Sandringham Estate가 누리가 배운 네 곳이고

그 외에도 스코틀랜드의 Holyrood Palace와 노던 아일랜드의 Hillsborough Castle이 두 곳 더 있다)

그 상황을 접하면서 우리는 "아 이 아이는 영국인으로 자라는건가?"하면서 씁쓸하게 입맛을 다셨다. 
당연하긴 하지만, 그래도 쩝쩝..


'탐구생활 > 일단저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awing] Feel the music  (4) 2019.02.06
[craft] crown - 크리스마스 카드를 활용한 왕관  (0) 2019.01.30
[drawing] Everyone is a Londoner.  (0) 2019.01.16
[drawing] 글과 그림  (2) 2018.11.21
[craft] Autumn Lady  (2) 2018.11.05
[craft] The little red hen  (0) 2018.03.06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