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언니가 런던에 올 때 부탁한 책 한권.  언니가 올 즈음이 고(故) 노회찬 의원의 기일이었다.

아는 사람도 아니고, 강연자와 청중으로 두 세  번 만난 인연이 전부인 노회찬 의원의 죽음이 이렇게 오래도록 무겁게 느껴질지 몰랐다.  사실 아직도 믿어지지 않는다.  작년 한국으로 휴가를 가기 전날 노회찬 의원의 죽음을 접하고 한 동안 할 말을 잃었다.  그 후로도 일년 동안, 지금까지 내 언어에 담지 못한 그의 죽음.
주변의 많은 친구들이 믿고 의지했던 것과 달리 나는 노회찬 의원을, 그의 화법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았다.  그의 부드러운 화법이 많은 사람들을 매료시켰지만, 나는 사람들이 그 부드러움에만 환호할뿐 그가 이야기하고자 했던 본질에는 환호하지 않는다고 투정했다.  하지만 그가 그 어느 누구보다 본질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이었고, 그렇기에 그 깊이 만큼이나 부드러워질 수 있는 사람이란 걸 알았다.

그의 글을 읽으니 오랜만이라 반가운 마음도 들었다가, 그가 이 세상에 없다고 생각하니 슬픈 마음도 들었다가 내 안에서 마음이 널뛴다.

고(故) 노회찬 의원은 사라진 민주노동당과 함께 잊혀지지 않는 사람이 될 것이다.  미안하고, 고맙고.. 다시 미안하다.

'런던일기 > 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집으로  (4) 2019.08.12
[life] 언니와 런던 여행 - 칼 마르크스 묘지  (4) 2019.08.03
[life] 오랜만입니다.  (0) 2019.07.30
[life] 이번엔 Father's day  (7) 2019.06.21
[English] 영국시간 9시 43분  (2) 2019.06.17
[life] 일요일  (2) 2019.06.13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