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집으로

런던일기/2019년 2019. 8. 13. 03:53 |
언니의 시차적응이 끝나고, 여행도 끝났다.  이제 모두의 집으로 가는 시간.

곧 만나요.

+

'런던일기 > 2019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수납장 프로젝트  (6) 2019.10.28
[life] 다시 집으로  (0) 2019.09.04
[life] 집으로  (4) 2019.08.13
[life] 언니와 런던 여행 - 칼 마르크스 묘지  (4) 2019.08.04
[life] 오랜만입니다.  (0) 2019.07.30
[life] 이번엔 Father's day  (7) 2019.06.22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르웨이펭귄🐧 2019.08.15 20: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머 한국가셨나요? 너무 부러워요!! 저도 한국가는 일정이 벌써 다음주로 다가왔는데 할 일이 많아 날짜가 다가올수록 스트레스받으면서도 설레고 그러네요 ㅎㅎㅎ

    • BlogIcon 토닥s 2019.08.15 21: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말씀대로 여정이 길고, 아이와 함께하니 설레면서 스트레스고 그렇답니다. 올해는 아이가 웬만큼 커서 짐이 많이 줄었는데요. 그래서 뭔가 빠진 게 아닐까 불안에 떨었답니다. ㅎㅎ
      한국서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2. BlogIcon 후미카와 2019.08.15 21: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누리 웃음에 즐거움 행복함이 가득하네요
    정말 재미있었나봐요 ^^

    • BlogIcon 토닥s 2019.08.15 21: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이에게 한국행은 휴가다운 휴가인지라. 비행기를 타는 일, 호텔에 머무는 일을 좋아해요. 평소에 할 수 없는 많은 것들이 허용되는지라(지금도 할머니의 휴대전화로 게임을..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