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0년

[life] 음력설맞이

by 토닥s 2020. 1. 24.

한국의 연휴면 블로그도 조용하고, 페이스북도 조용하다.  한국의 명절을 외국에서 맞아서 쓸쓸한 건 없는데, 소셜 미디어가 조용한 건 쓸쓸한 느낌(적 느낌).  한국서 지인들이 여기서 설을 어떻게 보내냐고 물어온다.  지비는 음력설을 맞아 축제가 열리는 차이나타운에 가보고 싶어했지만, 지난 주 누리가 된통 아파서 지금도 겨우 학교 생활을 해나가고 있는 실정이라 조용히 집에서 보내기로 했다.  그래도 아무것도 안할 수는 없어서 만두를 만들어보자고 했다.  


2019/02/22 - [런던일기/2019년] - [etc.] 차이나타운 음력설 축제


어릴 때 큰엄마는 우리가 겨울 방학을 맞아 큰집에 가면 새해 무렵 늘 만두를 빚곤 했다.  우리를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큰 아버지가 함께 일하는 직원들과 새해맞이 기념이었다.  그런데 그게 양력설맞이였던가, 음력설맞이였던가 기억이 안나네.  그래서 만두를 먹는 것도 떡국만큼이나 설맞이 행사라고 생각했는데, 내 기억이 잘못됐나.  어쨌건 나는 만두를 빚을테다.  그런데 폴란드식 만두.  한국만두는 고기에, 채소에, 두부에 일이 많다.  그런데 폴란드만두는 으깬 감자에 코티지 치즈 넣으면 속재료 완료.  다른 버전은 버섯과 양파를 볶으면 또 속재료 완료.  만두피도 두꺼워서 넓게 밀어 커터로 동그라미를 찍어내면된다.  만두피가 두꺼우니 찌지 않고 끓인 물에 삶아내면 된다.  찾아본 레시피는 쉬운데, 정말 쉬울지는 해봐야 알 일.  동네방네 만두 만들꺼라고 소문냈는데 잘되야한다.


+


페이스북에 보니 요즘은 지역자치단체마다 출렁다리, 전망대 같은 걸 만드는 게 유행인가보다.  여기도 그런 게, 유행이라는 게 있기는 하다.  다른 점이라면 지역자치단체가 하는게 아니라 공원들이 앞 다투어하고 있다.  크리스마스와 음력설을 전후해 조명전을 여기저기서 하고 있다.  겨울이면 4시면 어두워지니 조명전을 보기는 좋지만, 추운 건 견디지 못하는 여름사람이라 한 번도 가볼 생각을 하지 않았다.  집 가까운 공원에서 음력설맞이로 중국등 축제를 한 2~3년 전부터 하기시작했다.  역시 가볼 생각도 하지 않았다.  중국등 축제는 생각하지도 않고 공원에 산책하러 갔다가 준비과정을 보게 됐다.  덕분에 미리 음력설맞이를 한 기분.  이제 만두만 빚으면 된다.



+


모두가 행복한 음력설 보내길 바래요.  특히 아내, 며느리, 딸들도 즐거운 시간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댓글4

  • BlogIcon 후까 2020.01.26 08:0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옥포동 몽실언니 2020.01.26 22:5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따님이 쓴 저 모자! 저도 한때 탐내했었던 모자라서 눈길이 자꾸 갔네요 ㅎㅎㅎ
    만두 빚은 글을 먼저 보고 이 글을 봤네요. 만두 빚느라 고생많으셨어요. 저희도 둘이서 오손도손 만두를 빚어보려고 했으나 일이 많을 것 같아 포기했거든요.ㅎㅎㅎ
    새해복많이받으세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1.29 22:25 신고

      작년, 아니 재작년에 한국에서 대유행했다고 들었어요. 저희도 그때 한국의 가족들이 보내준거랍니다. 한 동안, 지금도 아이의 최애 아이템이예요.
      (오늘은 '최애'라는 단어를 두번이나 쓰네요.) 아직 젋은데 써보시지..요. :)
      (완전 시선집중일껍니다, 주로 아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