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0년

[life] 우리끼리 설맞이 - 폴란드 만두 uszka 만들기

by 토닥s 2020. 1. 27.

우리끼리 음력 설맞이로 여기저기 폴란드 만두를 만들겠다고 소문을 냈다.  며칠 동안 검색을 해보니 보기엔 간단해보여서 도전해봤다. 


한국 만두는 속재료에 많은 노력을 쏟아야하지만, 폴란드 만두는 (보기에는) 간단하다.  감자 으깨서 코티지 치즈를 넣거나 버섯과 양파를 버터에 볶아서 갈아준다.  시중에는 버섯과 양배추 절임을 넣은 만두도 있고, 고기를 넣은 만두, 코티지 치즈와 블루베리를 넣은 만두도 있다.  그 중에서 우리는  감자 & 코티지 치즈와 버섯 & 양파 버전을 만들어봤다. 

저녁으로 먹기 위해 점심을 먹은 후 바로 시작해서 이른 저녁을 먹었다.  오전에는 피자를 만들어 먹었다.  피자 반죽을 만들어놓고 발효시키는 동안 나가서 장을 보기도 하고, 만두피 반죽을 만들어놓고 숙성시키는 동안 누리는 학교 숙제를 하기도 했지만 하루를 먹는데 써버렸다.  내가 이런 사람이 아니었는데-.



사진에는 없지만 버섯과 양파를 볶아서 갈아준다.  그래도 버섯 특유의 질감은 남아 있다.  우리는 일부는 버섯 & 양파로 만들고, 일부는 거기에 김치를 넣어서 만들었다.  결과는 우리가 만든 만두 3 종류 중 김치 & 버섯 & 양파가 가장 맛있었다.  지비와 나의 기준으로는.  역시 김치!  어떤 음식이랑 섞어도 맛있다고 우리는 요즘 발견했다.  누리는 평소엔 감자 & 코티지 치즈 버전을 좋아하는데 오늘은 버섯 & 양파가 맛있다고. 



처음엔 누리에게 만두피를 밀라고 밀대를 줬는데, 누리의 속도로는 내일 저녁에나 먹어질 것 같아서 내가 만두피를 만들고 누리와 지비가 만두 성형(?)을 했다.



이것이 오늘의 주인공 폴란드 만두 uszka다.  작은 귀 little ear라는 뜻이라고.  크리스마스 때 스타터로 만들어 비트루트 스프에 담궈 먹는데 우리는 만두만 만들어 먹었다.  만두피를 두껍게 만든 이유도 있고, 비트루트 스프가 없으니 좀 건조한 느낌이 들어서 김치를 꺼내서 같이 먹었더니 - GOOD.


가장 마지막 자투리 반죽을 이용해 만든 누리의 아기 uszka.  귀여워서 어떻게 먹냐더니 뜨거운 물에 팔팔 삶아서 냠냠 맛있게 먹었다. 


맛은 있었지만, 웬만해선 다시 만들지는 않을 것 같다.  일이 너무 많다.  3시간 여 투자해 한 끼로 끝냈다.  지비 도시락용으로 몇 개 남겨두기는 했지만.  한국마트에서 냉동만두피를 사서는 해볼만도 하겠다만은.  그래도 한 번 해봤으니, 음력 설맞이 했으니 이것으로 끝!


댓글7

  • 2020.01.28 15: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1.28 19:56 신고

      저는 사실 남이 해주는 게 가장 맛있는..ㅎㅎ
      아이 손으로 만들어서 저렇게 작은 게 가능한지도 모르겠어요. 정말 딱 손톱만한 크기였답니다.
      미짱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얼마전에 슬로바키아 여행을 했을 때 거기서도 딱 이렇게 생긴 만두가 전통음식이라고 하더라고요. 양치즈를 사용한다고 해서 궁금해서 먹어보았는데 양냄새가 생각보다 많이 나서 ㅠㅠ 몇 개 이상은 못 먹겠더라고요.

    이번 주말에 크라쿠프에 짧게 여행다녀올 계획이라 이것저것 찾아보던 중에 토닥님 블로그에 폴란드 만두를 만들었다는 글이 딱!있어서 궁금해서 열심히 읽어보았네요 ㅎㅎ
    Uszka와 피에로기는 다른 만두인가요? 먹는 것을 참 중요하게 생각하는 커플이라 ..ㅎㅎ 맛집을 열심히 찾고 있는데 토닥님이 만드신 Uszka라고 하는 저 만두보다는 피에로기가 더 많이 보이더라고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1.29 22:21 신고

      피로기는 폴란드 만두 일반명사(복수)입니다. 우슈카는 그 중 하나고요. 폴란드에서는 양치즈를 넣어서 만들지는 않아요. 그런 곳이 있는지는 모르지만, 일반적으론 그래요.
      크라코프는 정말 관광지예요. 볼 곳도 많고 먹을 것도 많고. 최애식당 한 곳 알려드릴께요. 바로 바벨캐슬 아래 있어요.
      Pod Wawelem Kompania Kuflowa
      고기 좋아하신다면 골론카(이름이 맞는지 모르겠어요, 돼지다리인데) 추천해드려요. Jewish Vegetarian 식당들도 가볼만 한데요, 그게 찾기가 쉽지 않지만 요즘은 구글이 잘되어 있고, 폴란드는 우버가 affordable하답니다. 좋은 시간 보내고 오세요.

    • 오... 제가 블로그를 컴퓨터로만 해서 이 답글을 지금 봤네요 ㅠㅠ 속상...
      크라코프에서 피에로기를 한 번 먹었는데 러시아식을 먹었어요! 원래 다른 것을 골랐는데 주인아주머니께서 러시아식이 베스트셀러라고 해서 그걸로 바꿨어요. 진짜 엄청 맛있고 저도, 신랑도 입맛에 너무 잘 맞더라고요. 포장까지 해오고 싶었는데, 밥먹으러 가는 길에 잠깐 들린거라 더 주문은 안했네요 ㅠㅡㅠ

      Pod Wawelem 여기 한국사람들에게도 엄청 유명하더라고요. 저는 그냥 골롱카라고 부르는 그 돼지다리요리가 이 식당에서 유명하대서 지나가는 길에 봤는데 너무 바벨성과 가까워서 그런가 사람이 많아서 그냥 다른 곳으로 갔어요. 그래도 아직까진 브라티슬라바에서 먹은 골롱카가 최고 맛있는 것 같아요. 이러나저러나 여기선 안 파는 음식들이라 또 여행가고 싶네요.. 쩝...

      근데 제가 지금까지 폴란드는 그단스크, 포즈난, 크라코프 이렇게 세 곳을 여행했는데 크라코프는 마트 물가도 다른 곳보다 더 비싼 느낌이 들었어요. 확실히 관광객이 많아서 그런가 ㅠㅠ.. 노르웨이 사람들에겐 폴란드 가는 가장 큰 이유가 저렴한 물가인데... 흑

    • BlogIcon 토닥s 2020.02.07 16:17 신고

      로컬에도 알려진 식당인데, 한국사람들에게 알려진 식당이라니 신기하네요. 크라코프는 특히 소금광산 때문에 많이 오는 것 같더군요. 외국인이 많고 비싼 것은 맞지만, 그래서 편한면도 있는 것 같아요. 아직은 폴란드가 그~렇게 여행하기 편한 곳은 아니라 저는 크라코프 정도가 딱 좋더라구요.
      러시아식 피로기는 러스키라고 하는 감자+코티지 치즈 필링인데, 왜 러스키라고 하는지는 다들 글쎄.. 그냥 그렇게 불러 하는 식이더군요. 오래전에 폴란드에서도 동쪽에서 와서 그런게 아닐까 싶네요.

    • 저는 인터넷에서 누가 추천한 글을 보기도 했었고, 나중에 구글맵에서 식당 뒤져보다가 또 보기도 했었는데 리뷰에 한국사람 리뷰가 꽤 많아요. 워낙 인기가 많아서 그럴 수도 있지만..ㅎㅎ

      저도 왜 러시아식인데 이게 베스트메뉴일까 궁금했지만 일단 주인이 추천해주니 먹어봤는데 맛있더라고요. 저는 개인적으로 유럽에서 동유럽 음식이 제일 맛있는 것 같아서 여행갈때마다 항상 설레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