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0년

[life] Happy Easter!

by 토닥s 2020. 4. 13.

나에게는 설과 추석과도 같은 명절이 지비에겐 크리스마스와 부활절이다.  비록 지비가 종교인은 아니지만.  한 2년 동안 부활절이면 우리는 폴란드에 갔다.  그런데 올해는 조용하게 집에서 보내고 있다.  그래도 명절이라고 폴란드의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인사를 메신저로 보내고 있는 지비를 보니 조금 측은한 마음이 들어서 우리끼리 부활절을 챙기기로 했다.  사실 3월 말경에 있던 지비 생일도 레스토랑이 영업을 정지하고 이동 통제가 시작되면서 별다른 기념 없이 보내야했다.  그때는 사재기의 절정이었던 때라 특별한 밥은 커녕 평범한 먹거리 마련을 걱정했던 때다.

폴란드에서 두번의 부활절을 보내보니 뭘 먹는지는 알겠지만, 금식기간 동안 먹지 못했던 달걀과 햄을 많이 먹는다, 혹시나해서 물어보니 밥카Babka라는 빵을 먹는다고 한다.  나는 폴란드에서 먹어본적이 없는데?  밥카라는 빵은 유대인식 빵처럼 머리를 땋은 모양이다.  우리는 현대식(?)으로 개종한 Braid bread(머리 땋은 모양의 빵) - 초코 크림을 넣은 밥카를 찾아 만들어보기로 했다.  전날밤 누리와 나는 1분 40여초 짜리 만들기 동영상을 두 번 보았다.  생각보다 쉬워보였고, 꼭 한 번 빵만들기에 도전해보고 싶었다.  사실 모닝빵과 단팥빵, 모카빵, 크림치즈호두빵 레시피를 몇 번이나 검색해봤는지 모른다.  내친김에-, 핑계김에- 빵만들기 도전. 


누리와 아침밥(빵) 먹고 바로 시작한 밥카 빵만들기.  얼마 전에 한국마트에서 산 백* 중력 밀가루로 만들었다.  한국의 중력 밀가루가 여기 중력 밀가루보다 쫄깃한 느낌이 있어, 빵을 만드는 강력분이 아니어도 될 것 같았다.  이스트를 넣고 반죽해서 발효하고, 초코크림과 알몬드 가루를 넣고 모양을 만들어서 다시 발효한 뒤 구웠다.  우리끼리 너무 맛있다며 난리법석.


폴란드에서는 부활절에 달걀, 하얀 소시지, 샐러드, 그리고 케이크(밥카)를 먹는다고해서 그 비-슷하게 달걀, 소시지, 쿠스쿠스 샐러드, 그리고 초코크림 밥카를 차려 먹었다.  뭔가 출출한 느낌이 있어 냉동실에 있던 밀전병에 말린 새우도 구워줬다.  단촐했지만 나름 갖출건 갖춘 부활절 점심이었다.

저 커다란 밥카는 벌써 점심 때 후식으로 한 번, 티타임에 한 번 거의 다 먹어버렸다.  이렇게 먹다간 금새 살이 찌겠군 싶지만, 나는 벌써 크림치즈호두빵을 만들기 위해 레시피를 검색했다는 건 안비밀.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아마도 곧. 


+


그러고보니 며칠 전에 누리 부활절 방학 숙제로 당근케이크도 만들었다.  아이가 만드는거니 최대한 간단하게.  물론 레시피대로 재료의 양을 맞추는 건 내가 했지만.


요즘 CBBC(BBC의 어린이채널)의 junior Bake off에 빠져 있는 누리.  누리는 먹는 것보다 만드는 걸 즐긴다.  누리에겐 다행인데, 나에겐 치명적이다.  남들은 먹기 위해서 운동을 한다는데, 그것도 안하는 사람이니 정말 치명적이다.  베이킹은 일주일에 한 번으로 제한해야겠다.  사실 지금은 밀가루와 이스트를 사고 싶어도 살 수가 없어서 그 이상은 힘들 것도 같다.  그게 되려 다행인가?





 


댓글4

  • BlogIcon 후까 2020.04.13 05:59 신고

    엄마랑 베이커리 하는 아이 참 부럽더라고요. 저는 저런거 몰라설 ㅋ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4.14 00:24 신고

      저희 세대는 거의 모두 베이킹이라는 게 낯설죠. 저희 엄마는 밥통 카스테라를 만들었다고는 하시지만, 저는 먹은 기억도 없고. 저도 잘 모르지만 먹고 싶은 의지에 따라 찾아보고 해먹어요. 요즘은 인터넷에 없는 게 없습니다. 한국 블로거님들은 사진과 상세설명까지 어찌나 자상하게. 유투브는 어떻고요. 한국에서 베이킹 하시는 분들은 일본자료, 재료 많이 보고 쓰실껄요? 이곳의 장점이라면 그런 베이킹 식재료를 손쉽게 구할 수 있다는 점이지요, 물론 Covid-19 이전에는요. 이곳의 음식이니까요.
      저는 화려한 빵, 케이크보다는 밤식빵, 단팥빵, 슈크림빵을 더 좋아한답니다.

  • 2020.04.16 00: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4.17 00:27 신고

      미디어가 새로워질수록 생겨나는 어르신들과의 격차는 어떻게 풀어갈 수 있을지 고민이 됩니다. 잘 쓰면 물리적 거리가 주는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긴한데, 새로운 게 어르신들에게 어려운 것도 사실이고요. 시설에서 그런 가족의 마음을 이해해 도움을 주면 좋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전화라도 자주 드리는 게 최선이네요. 빨리 상황이 나아져서 찾아뵐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