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0년

[life] 냉장고 근황과 우리 근황

by 토닥s 2020. 4. 28.

Covid-19으로 시작된 이동 통제 후 2~3일에 한 번씩 보던 장을 일주일에 한 번 본다.  과일과 채소가 주요 구입 품목인 우리에겐 참 어려운 변화였다.  한 두 번의 시행착오를 통해 우리 셋이 일주일 동안 삼시 세끼를 해결할 경우 어느 정도의 식재료와 과일이 필요한지 가늠할 수 있게 됐다.  이 사진은 지난 주 장을 보러 가기 전 찍은 사진.  장류, 유제품(버터와 크림치즈)를 제외하고 거의 텅텅 빈다.  일주일치 장을 봐오면 주먹하나 들어갈 틈이 없을 정도로 꽉 찬다.  주로 고기, 생선은 장봐온 날로 하루 이틀 사흘만에 먹고, 베이컨 파스타 같이 좀 시간을 두어도 되는 식재료를 그 뒤에 먹는다.  마실 것도 우유, 코코넛밀크, 오트밀크, 알몬드밀크, 쥬스 다양하게 사놓으면 일주일이 끝나갈 무렵 거의 다 마신다.  거기에 롱라이프우유(멸균우유) 하나 정도 더 사놓으면 넉넉하게 먹고 마신다.  하지만 아직도 조절이 어려운 것은 과일과 채소다.  많이 살 수는 있지만, 그렇게 성능이 뛰어나지 않은 냉장고라 오래도록 신선하게 보관하고 먹을 수가 없다.  냉장고가 작아 과일을 원하는 만큼 사서 넣을 수도 없다.  이보다 더 작은 냉동고는 어떻고.  감정이 널뛰는 7살 아이 기분을 맞춰주기 위해 아이스크림 두 통 사다 넣어놓으니 나머지 식재료가 들어갈 공간이 별로 없다.  오죽했으면 내가 오늘 낮에 미니 냉장고를 검색해봤을까.  이 Covid-19이 시작될 무렵 누리 반 친구네 두 집이 냉동고를 샀다고.  두 집 모두 남편들이 포르투칼 사람들인데, 남편들이 아느님과 상의도 하지 않도 둘이서 의논하고 산 모양이다.  말하는 친구 엄마들도 웃었고, 듣는 나도 웃었다.  지비는 이렇게 되고보니 가든이 있는 집이 그렇게 부러울 수 없다는데, 나는 냉장고가 큰 집이 그렇게 부러울 수 없다.



먹을 게 흔하지 않으니 더 먹는데 시간 쓰고 사는 것 같다.  내일 다시 장을 보러 갈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긴장이 된다.  일찍자고 기운내서 장 보러 가야지.


+


한국에서 식재료가 구하기는 어렵지 않은지, 화장지는 있는지 걱정하네요.  먹고 마시는데는 어려움이 없습니다.  숙제의 홍수에서 지쳐가는 아이와 (제가) 집중력과 체력 부족으로 할 일을 전혀 못하는 것만 빼면 잘 지내고 있어요.  이 Covid-19이 끝나면 집에서 굴러나갈 기세입니다.  모두 몸과 마음 건강하게 잘 지냅시다.

댓글8

  • 2020.05.01 11: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02 19:47 신고

      저희도 아이가 초등 2학년이라 처음부터 끝까지 봐줘야해요. 제가 다시 초등 2학년이 된 기분마저 든답니다.ㅎㅎ
      뉴스 속 영국은 참 걱정스러운데, 일상은 고요하고 그렇습니다. 고맙습니다.

  • BlogIcon Boiler 2020.05.02 10:35 신고

    저희도 장보러 가는 횟수를 많이 줄이고 한번 갈때마다 최대한 사서 좁은 냉장고에 때려(?) 넣다보니 냉장고 속 조명을 가릴 정도라 냉장고를 열어도 어둡네요 ^^;;
    정말로 어서 빨리 코로나 사태가 끝나서 이전의 생활로 돌아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가족분들 모두 건강 조심 하시기 바랍니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02 19:50 신고

      깜깜한 냉장고.. 무척 공감이 갑니다.ㅎㅎ
      일상으로 돌아가는 건 무척 어려울 것 같아요. 한국과 일본은 일상을 유지하며 이 Covid-19을 극복중이지만, 이곳은 일상을 단절한 전략을 택했기 때문에 돌아가기가 더 어려울 것 같아요. 물론 그건 마스크 같은 개인보호장비의 절대부족으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요. 고맙습니다, 온가족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후까 2020.05.03 14:53 신고

    혼자사는 저도 그런데 가족이 있으시니 더 신경쓰이는거 같아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03 23:21 신고

      저는 아마 혼자 살았으면 씨리얼이랑 우유로 연명했을꺼예요. 원래도 할 수 있는 음식이 많지 않은 실력인데, 요즘들어 같은 음식만 계속해서 먹으니 아이도 힘들고, 저도 힘드네요. (그러면서 또 한 밤에 씨리얼을 먹고 있는 현실..ㅠㅠ)

  • 유진 2020.05.11 08:56

    언니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또 놀러왔어요! 코로나로 영국이 난리던데 지비랑 누리 세식구 모두 건강 챙기시길 바라요ㅠㅠ 저는 20년 상반기 영국 워홀을 붙어서! 출국을 계획중이었는데 코로나로 비자센터두 닫히고 완전 난리네유,,, 올만에 익숙한 냉장고 사진 보고 반가워 댓글 달아봅니다. 올해안에 다시 뵙게 될진 모르겠지만 다시 뵙게 될 날까지 모두 건강하시길!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11 10:57 신고

      오! 반가워요. 얼마전에 카카오톡보며 지금은 뭐할까 궁금했어요.
      저희는 뉴스 속 불안과는 달리 고요한 일상을 지내고 있어요. 셋이서 지지고 볶고. ㅎㅎ 다시 영국을 온다니! 워홀이 가능하다는 걸 보니 아직 유진씨는 젊구나. 영국으로 오는 시기야 조정이 되겠지만, 꼭 만나기를 기대해요.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