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0년

[life] 먹지 않아도 배 부른 빵

by 토닥s 2020. 5. 7.

Covid-19으로 인한 사재기와 부족현상은 거의 해소가 됐지만, 여전히 몇 가지 품목들은 구경하기 어렵다.  알콜 손세정제, 각종 밀가루, 이스트가 그렇다.  요리에 별로 소질 없는 영국사람들이 빵이라도 만드려나 싶었는데, 그런 이유도 있지만 이동이 통제되고 먹거리의 많은 부분을 직접 해결하게 되면서 사람들이 요리와 제빵의 즐거움을 재발견하는 게 아닌가 싶다.  물론 내 주변만 그런지도 모른다.  친구들이 가끔 만든 빵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거나 메신저로 보내오면 그게 자극이 되서 나도 만들어보기도 하고 다시 공유하고 그랬다.  그래서 최근에 만들어본 빵들-.


크림치즈빵



스콘



시나몬 롤


그러다 이스트가 더는 없어서 만들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밀가루와 이스트를 구하기 어렵다는 걸 아는 친구 A가 아침에 문자를 보내왔다.  오늘 런던 시내로 생이스트를 사러가는데 사다줄까 하고.  마음은 고맙지만, 집도 무척 먼 친구라 거절했다.



다른 일로 연락한 J님이 또 집에 쓰지 않는 인스턴트 이스트가 있는데 보내줄까하고 물어오신다.  역시 마음은 고맙지만, 배송료가 더 든다며 괜찮다고 했다.



그런데 저녁쯤 또 다른 지인 G님이 문자를 보내왔다.  큰 용량의 이스트를 샀다고 보내주신다고.  마음은 고맙지만, 역시 배송료가 더 든다고 받지 않는다고 답했는데 터져나오는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  오늘만 이스트를 보내줄까 하는 문자를 세번 받았으니.



마지막에 연락온 G님께 오늘 받은 세번의 제안을 말씀드렸더니 역시 웃으신다.  그래서 앞선 제안에서 받았냐고 물어서, 받지 않았다고 했더니 그럼 보내주신다고.  그래서 고마운 마음으로 받고, 다음엔 내가 사서 나눔하기로 했다.

하루에 같은 제안 - 이스트를 보내준다는 제안을 세번 받고나니 빵을 만들지도 않았고, 그 빵을 먹지도 않았는데 벌써 배가 부른 기분이다.  이렇게 우리는 다같이 그리고 각자의 집에서 빵을 구우며 든든해지고(?)있다.  허리 둘레도 같이 든든.. 그건 문제지만. 

댓글12

  • 선혜 2020.05.07 11:13

    기분 좋은 하루였겠다.만들지않아도 먹지않아도 배가 부를만 하다 충분히..^^
    첫번째 빵 좋아한다.크림치즈 들어있는. 파리빵집에서 주로 사먹는 빵 ~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07 19:12 신고

      나도 빠리빵집에서 늘 먹는 빵. 크림치즈 준비를 너무 적게해서 아쉬웠음. 의외로 손이 많이가서 다시 안할 것 같은 느낌. 사먹는 게 젤 맛나. 빠리빵집 커피도 저렴하고 맛있더라. 누리랑 한국가면 동네 빵집에 매일 출근해.ㅎㅎ

  • BlogIcon 후까 2020.05.08 14:34 신고

    먹지 않아도 배부르기보다 먹고 싶은데요 ^^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08 20:26 신고

      오늘은 또 빅토리아 스폰지 케이크를 구웠습니다. 유럽에선 VE day라고 (Victory in Europe) 세계 2차대전 종전선언 기념일이었어요. 그래서 클래식한 디저트를 만들어보는 게 아이의 공휴일 과제였거든요. 이래저래 집에 가만히 앉아서 먹기만 합니다.ㅠㅠ

  • 겨운 2020.05.10 20:11

    오랜만에 들렀어요 ^^
    그때 그 말씀하신 이스트 제공 에피소드가 이거였군요 ^^
    아니 글쎄.. 이스트 배달정보를 확인하니 다음주 주말정도로 떠요 ㅠ 오는 즉시 신속하게 보내볼께요 ㅎㅎㅎ

    언니 저 크림치즈 빵 너무 먹고싶오요. @.@ 비쥬얼이 파리바게트에서 팔 법한 그런 비쥬얼인데요 ㅋㅋ
    록다운 끝나고 빵집이나 하나 차리셔도 될 솜씨에요. 레서피 보내주시면 감사히 만들어볼께요.

    아 그리고 언니 부탁하나만 드려도 될까요.
    이 티스토리 계정은 어떻게 만드는지요?
    추천인이 있어야 하나요?
    한국 가족들과 소통용으로 하나 가지고 있고 싶어서요..
    알려주세요~~~~

    요세 어수선하지요?
    락다운이 풀려도 문제.. 계속되도 문제.. ㅠ
    빨리 보는날이 왔으면 싶으면서도 걱정도 됩니다.
    식구들에게 안부 전해주세요 ~~
    그럼 또 들를게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10 22:29 신고

      신속할 필요 없어요. 덕분에 베이킹도 (빵을 먹는 것도) 쉬어야지요.
      크림치즈빵은요 보기만 그럴싸하고 사실 일은 많고, 치즈양이 적어서 빠리 빵집에서 먹던 것과는 좀 거리가 있었답니다. 다시 안할듯. 다음 과제는 모닝빵이긴 합니다. 쉰다면서 다음 과제를 벌써 탐구중인.ㅎㅎ

      티스토리는요, 예전엔 초대장이 있어야했는데 지금은 그냥 만들수 있어요. 티스토리 홈페이지에서 가입하면되요. 그런데 좀더 쉬운 플랫폼이 가족과 소통하기는 더 좋지 않을까 싶어요. 인스타그램은 여기 지인들과도 공유할 수 있으니 좋은 점도 있고, 카카오스토리 채널 같은 건 가족들이 카카오톡을 쓴다면 쉽게 공유할 수 있을 것 같네요. 물론 저는 인스타그램과 카카오스토리 채널 모두 안합니다만.^^; 정말 지인들만 공유하고 싶다면 페이스북이 더 나을 것도 같아요. 블로그는 다른 플랫폼에 비해선 확실히 접근성이 떨어져요. 사실 블로그는 저문지 오래고, 이제는 인스타그램 트위터 다 저물고 요즘은 틱톡이 대세라는데요?ㅎㅎ

  • 2020.05.14 06: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14 11:45 신고

      요리로 말하자면 저도 만만하지 꽝손입니다. 다만 성격(?)으로 레시피를 보고 따라해보는.ㅎㅎ 되려 정량 대로 따라만하면 되는 이곳 요리는 대충 먹을만한데, 그런 정량의 레시피가 없는 한국 음식이 제겐 더 어렵네요. 지비가 본래의 한국 음식 맛을 잘 모르는 게 어찌나 다행인지.

      그러게요, 가까이 살면 제가 빵배달을 가는건데요. (멀리 산다고 이렇게 공허한 말을 남발..ㅎㅎ)

  • 겨운 2020.05.24 13:32

    잘 계시죠? ^^
    제가 여기다 제 생활은 이야기처럼 쓰면 식구들이나 지인들이 보고 제 생활을 이해(?) 할까 싶어서요 ㅋㅋ 특히 저의 어무니 아부지한테 ..

    인스타나 페북 등등은 어무니 아부지가 하지 않으시고요... 저도 인스타 계정은 있되 소식을 올리지 않아요 너무 랜덤한 사람들이 알게되고 들어와 옅보고 가더라고요.. 지인의 지인 또 그 지인들이 추천인으로 뜨던데 제가 그런걸 무척 싫어해요. 그 이유로 페북도 없애버린지 오래.. 네이버 블로그,카스, 인스타도 물론 같은과네요.
    Most private은 안되겠지만 현재 옵션으로는 이 것만한게 없는거같아요 ㅋㅋ
    암튼 생각만있고 아직 오픈 전이랍니다ㅋㅋ

    담주 하프텀! 왜 숙제의 압박은 아이들이 아니라 엄마가 갖는건지 ㅋㅋ 숙제에서 해방된 방학이라
    몸도 마음도 가벼워요. 락다운 하프텀 지혜롭게 보내보게요. 또 올게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24 16:35 신고

      하프텀은 저는 아이 숙제가 없으니 제 밀린 숙제를 하며 보낼 생각인데, 잘 될런지. 밀린 숙제가 두달치. ㅜㅜ
      블로그든 페이스북이든 하게 되면 알려주세요. 화이팅.

  • 모두 너무 맛있어보여요! 크림치즈빵에서 눈을 떼지 못했어요~ 못 하는 게 없으셔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05.26 01:58 신고

      크림치즈빵은 아무래도 여기 없는 것이라 그런가봅니다. 복잡해서 다시 안만들고 싶었는데, 이야기를 계속 들으니 또 만들어볼까도 싶네요. 이번엔 크림치즈를 듬뿍 넣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