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0년

[life] 궁금하지 않을 근황

by 토닥s 2020. 10. 13.

주기적으로 블로그를 열심히 해보겠다 마음 먹지만, 그 마음을 오래 가지기 어렵다.  여느 블로그처럼 방문자가 많고, 수익이 생기는 블로그도 아니니, 당위가 잘 생기지 않는다.  그래도 나를 기록하고 위로하는 블로그니 띄엄띄엄이라도 해보자고 다시 나를 재촉해본다.  그래서 아무도 궁금하지 않을 근황-.

 

누리와 체스를 시작했다.  누리의 폴란드 주말학교 친구 둘이 지난 봄부터 시작된 봉쇄(lockdown) 기간 동안 시작했다는 체스.  전통적인 게임이라 스크린타임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며, 아주 가끔 아이가 아빠를 이기를 경우가 발생하면 아이가 얻는 성취감도 크다하여 우리도 시작해봤다.  누리가 생기기 전 3시간 정도 기차를 타고 폴란드의 크라코프에서 바르샤바로 여행했을 때 옆에 앉은 청년둘이 열심히 두는 걸 보고 우리도 작은 버전으로 샀다.  그 뒤에 지비와 둘이서 해보려고 했지만, 둘다 처음해보는 것이라 룰이 익숙하지 않아 그만뒀다.  얼마전 집안 청소를 하다가 발견(?)해서 꺼내두었더니 누리가 관심을 보여서 유투브에서 하는 방법을 찾아보고 둘이서 시작했다.

 

☞ (영어지만 어린이용) 참고 www.youtube.com/watch?v=KlTEQZ5Sy4E

 

 

 

누리가 흥미를 보이긴하지만, 나를 이기기 어려우니 좌절감이 더 크다.   "나는 어른이고, 너는 어린이니 당연하지", "그래도 열심히 하면 언젠가는 이길 수 있지"라고 말해줘도 별로 위로가 되지 않는 모양이다.  그래서 나는 별로 두고 싶지 않은데, 어느날 앱을 다운 받아 자투리 시간에 혼자서 체스를 두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게임이라는 게 이렇다.

 

그리고 요즘 나는 영어수업을 듣는다.  직업교육을 받았지만 이 어수선한 시대를 만나 이력서 한 장 넣어보지 못하고(심지어 이 시대를 핑계로 자격증 발부도 늦어지고 있다) 할 수 있는거라도 하자 싶어 시작했다.  고등학교 학력 대체 영어시험 같은 걸 치기 위해서 오랜만에 영어공부 중이다.  고등학교 수준 영어라고 우습게 본건 아니지만, 애들이 이런 걸 학교에서 왜 배우나 하고 보고 있다.  그리고 비는 시간, 누리의 피아노 건반 덮개를 만들어주기 위해서 바느질을 시작했다.

 

한 2년 전에 여기서 조각보 수업을 들었다.  그리고 그보다 앞서 한 6년 전에 아는 분이 한 번 해보라고 재료를 보내주셨다.  그 재료를 꺼내 바느질을 시작했다.  처음엔 피아노 건반 덮개를 검색해보다 덮개의 소재가 합성이라 먼지를 더 끌어당긴다는 리뷰들을 보고 '천연소재면 나을까'하고 시작했다.  비는 시간에 하려고 했는데 나중엔 밤낮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천이 부족해서 뒷면은 만들지 못하고 만든 만큼만 올려두고 쓰기로 했다.  여기서 조각보를 배울 때 선생님을 통해서 부탁한 천은 다음달에나 받을 수 있다니 딱 그만큼만 쉬기로 했다. 

그리고 진도가 잘 나가지 않는 책도 읽고, 영어수업 숙제로 머리카락 좀 쥐어 뽑고, 누리의 학교생활로 걱정도 하고 그렇게 지내고 있다.  그러다보니 벌써 겨울이다.  고작 10월인데.  마음이 겨울인지도 모르겠지만.

 

댓글12

  • 미짱 2020.10.13 15:15

    궁금한 사람 여기 있어요
    저 조각보 넘 이뻐요
    색감도 이쁘고 저렇게 정교한 작업을 해 내시다니 금손이세요
    답글

  • BlogIcon 후까 2020.10.13 15:50 신고

    반가운글 고맙습니다 ^^♡ 조각보 예뻐요 센스있으세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10.15 17:34 신고

      말씀 고맙습니다. 외국에 사는 한국인들이 더 한국적인 것을 그리워하는지 주변에 해외에서 조각보 하시는 분들이 제법 있네요.

  • 랩탑에서 보고 댓글을 달려고 했는데 무슨 일인지 댓글을 달 수가 없게 되어 있어서 모바일폰으로 다시 와서 댓글 남겨요~^^ 조각보 정말 정말 이뻐요!! 시험 준비하시는 것도 화이팅입니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10.17 14:02 신고

      저는 반대로 모바일에서 댓글을 달 수 없고, 컴퓨터로 들어와 댓글을 답니다. 댓글과 응원 고맙습니다.

  • 겨웅 2020.10.16 19:18

    잘 지내셨어요.
    여전히 무언가를 부지런히 또 열심히 하고 계시네요. 조각보가 아주 멋져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10.17 14:05 신고

      잘 지내셨지요? 저희는 고만고만. 딱히 가족도, 친구도 없지만, 이 어수선한 시간을 더 우리들끼리만 보내고 있지요. 무조건 건강하시고요.

  • molylana2204 2020.10.18 16:15

    우와.. 영어수업 멋지세요~!! 토닥's님을 응원합니다~~ 저는 체스판만 봐도 뭐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고 그래서 더 어렵고 그래서 더 안하게되요. 딸상전이 체스하자고 하면, 난 할줄 모르는데 널 어떻게 가르치냐며 ㅠㅠ 장기나 바둑을 가르쳐야하나 싶고 ㅠㅠ 근데 그것마저 완전 생초보고 ㅎㅎㅎㅎ
    그나저나 저 피아노덮개 실화입니꽈. 저걸 손바느질로요????? 전 그냥 큰~~~수건 덮어두는데 ㅎㅎㅎ 부끄럽네요 ㅎㅎㅎㅎㅎ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10.20 14:22 신고

      저희도 처음엔 각 말의 움직임을 적어놓은 리스트를 보면서 했는데요, 동영상을 봐도 기억 오래 남지 않는 나이가 되서, 게임으로 두 어번 하고 나니 익혀집니다. 아이들용 체스케임 어플리케이션은 각각의 말이 어떤 자리로 갈 수 있는지 보여주기 때문에 더 쉽게 익힐 수 있을 것 같아요. 한 번 해보세요.
      피아노덮개는 실화이긴한데요, 벌써 주름이 가기 시작해서 제가 괜한 걸 시작했나 하는 중입니다. 하기야 주름이야 나중에 다리미로 펴면 되긴 합니다. 자세히보면 바느질이 삐뚤삐뚤합니다.ㅎㅎ

  • 2020.10.20 04: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10.20 14:27 신고

      한 2년 전에 여기서 조각보 강의를 들었어요. 그 이후로 손 놓고 있다가 다시 꺼내본 초보랍니다. 여기서는 재료 구하기가 쉽지 않고, 먹지도 못하는(?) 조각보를 계속 할 것 같지는 않아요. 바늘에 실 꿰기도 어려워 오래할 수 있을 것 같지도 않고요.ㅎㅎ
      나이가 들어가니 모든 것에 첫발을 떼기가 정말 더 어려운 것 같아요. 한 3년 동안 그 준비를 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집콕만 6개월 하고 나니 다시 용기절감.. 그렇네요. 응원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