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0년

[life] 사람이 변했다.

by 토닥s 2020. 11. 19.

예전에, 한 십년 전, 누군가 찍어놓은 행사 사진 3~400장에서 쓸만한 사진 두 장을 골라달라고 했다.  사진 3~400장 보는 게 쉽지 않은데, 그 일은 별로 어렵지 않았다.  사진을 빛의 속도로 넘겼다.  그러고보니 어려운 일이기도 했다, 쓸만한 사진이 없어서 두 장을 골라내는 게 참 어려웠다.  그보다 더 앞서 취미로 내가 필름 사진을 찍을 때도 한 롤 24장 사진에서 괜찮은 사진 한 장 있으면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그런 사람이었다.  사진을 보는 내 기준이 있었고 거기에 맞춰 '잘 버렸다'. 좀 재수 없었네. 그런데 내 '자식' 사진은 이상하게 찍은 사진이라도 골라내기가 어렵고, 버리기가 어렵다.

 

요즘 작년에 누리가 발레를 배우던 곳의 발표회 사진을 보고 있다.  더 늦기 전에 몇 장 인화해보려고.  대충 누리가 나온 사진은 스무 장.  그 중에 2~3장만 고르는게 너무 어렵다.  물론 주머니가 넉넉해서 원하는만큼 다 인화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내 기준에서는 가격이 꽤 비싸다.  이미지 파일 5개 100파운드.

 

무용발표회 사진이라고 찍으면서 왜 제대로 된 전신 사진이 없는지 의문이고, 조명 때문에 색도 이상하고, 밝은 조명 아래서는 노출과다고.  제대로 된 사진이 없는데 내 '자식' 사진이니 버릴 사진도 없다.  이런 콩깍지 같으니라고.

 

 

 

 

지인들에게 물어보고, 가족들에게 물어봐도 모두 서로 다른 사진이 좋다고 한다.  어렵게 두 장 고르고보니 같은 포즈라 또 고민이 된다고 했더니, 지비 왈 - "지금 세상에 고민할 게 얼마나 많은데. 대충해".  그래, 그렇지.  정말 나도 변했나보다.  아니면 나이가 든 건지도.  내일은 꼭 주문해야지.

 

 

댓글8

  • BlogIcon Boiler 2020.11.19 04:11 신고

    아이 사진은 정말로 고르기도 힘들고 버리긴 더 힘들지요 ^^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11.20 13:53 신고

      그래서 휴대전화, 외장하드 메모리가 급속도로 차고 있네요. 얼마전 아이 공연 동영상을 잃어버리고(UBS 메모리 스틱이 초기화를 요구해서, 어찌어찌 다시 공연 동영상을 받기는 했습니다만) 중요한 사진은 인화를 해두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그런데 중요하지 않은 사진이 없고..^^:

  • BlogIcon 후까 2020.11.20 14:39 신고

    지비님 ㅋㅋ 세상에 고민할게 많은데 ㅎㅎ 그래도 인생사진 남겨야죠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11.24 10:07 신고

      우리때(?)와 비교하면 요즘 아이들은 사진 참 많죠. 그 소중함을 아이들이 자라서도 알아줬으면 하고 희망할 뿐입니다.

  • molylana2204 2020.11.24 14:54

    자식 사진이라 더 고민하게된다에 완전 핵공감 했어요~
    근데.... 정말이예요? 5장에 100파운드요?!?!?!?!?!
    할 말 없게 만드는 영국물가..ㅠㅠ

    이와중에도 누리는 오늘도 공주님 아우리 팡팡 뿜어내네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11.26 17:16 신고

      이미지 파일로 살 때 더 비싸서, 저는 좀 사진으로 사서 제가 스캔해서 다시 크게 인화해볼까해요. 잘 될지는 의문이지만. 사실 따지고보면 최저임금이 그렇게 높은 건 아니지만, 사람 손으로 하는 건 모두 비싸답니다. 비싸도 괜찮은데, 사진을 좀 제대로 찍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ㅠㅠ

  • BlogIcon lifewithJ.S 2020.11.25 05:06 신고

    하하, 세상에 고민할게 얼마나 많은데.. 라니요.
    사진 한장한장 저도 아주 작은 표정이 바뀌어도 다 찍어서 보관한답니다.
    고르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

    답글

    • BlogIcon 토닥s 2020.11.26 17:18 신고

      저도 아이 사진을 잘 지우지 못해요. 그러니 휴대전화며, 외장하드며 저장 공간이 늘 부족해요. 특히 요즘은 사진 용량이 커서 더 그런 것 같아요. 이젠 좀 버려야할 때인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