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1년

[life] 토끼이모

by 토닥s 2021. 4. 10.

본격적인 부활절 방학이 시작된 이번 주 내내 너무 추운 날씨들의 연속이었다.  해가 잘 뜨지도 않았지만, 기온마저도 5도 근처.  지난 수요일 홀랜드 파크 놀이터에서 S님과 만났다.  S님은 아이가 없지만, 누리를 두고서는 또 갈 수 없는 게 나의 처지라.  도시락을 싸서 집을 나설 땐 햇볕이 있었다.  그때 기온이 3도.  햐-.  이 날씨에 도시락까지 싸들고 집을 나서나 싶어 조금 우울+서글픔.  집에서 이불 둘둘말고 있고 싶지만, S님과의 약속도 약속이고, 누리와 하루를 집에서 보내는 건 또 다른 스트레스라 집을 나섰다.  

생각보다 금새, 10여 분만에 도착해서 주차는 했는데, 주차비 지급을 위한 앱을 까는데 한 30분 걸렸다.  그것도 주차장까지 우리를 찾으러 온 S님이 모바일 인터넷 공유해줘서 가능했다.  그 사이 햇님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매서운 바람만 씽씽부는 놀이터에서 누리는 열심히 놀고, 우리는 오돌오돌 떨면서 그 동안 못나눈 이야기들을 나눴다.

 

 

youtu.be/QJJtd05YoZQ

 

한 시간 반쯤 흘렀을 때 도저히 추워서 견딜 수가 없어서, 나는 사실 그날 바지 안에 유X클로 울트라 웜 히트텍도 입었는데, 싸온 도시락을 차 안에서 먹기로 했다.  놀이터를 떠나기 전 아쉬워서 하던 누리와 S님의 포토세션이 한 동안 이뤄졌다.  S님이 잘한다 잘한다하니 누리는 더 신이 났다.  정말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더니.🐳  놀이터에서 찍은 6장의 사진은 S님이 찍은 사진들이다.

 

 

 

youtu.be/TI_JVLceW6I

 

 

youtu.be/uALmFBjG5uM

 

 

겨우 포토세션을 마치고 차 안에서 싸온 샌드위치와 커피를 먹었다.  누리가 차 뒤에서 수도쿠를 하는 동안에도 이야기를 이어갔지만, 시간이 부족한 것은 마찬가지.  따듯한 5월 다음 기회를 약속하고 헤어졌다.
우리집엔 토끼 인형'들'이 있는데 세 마리 중 두 마리가 S님이 누리에게 선물한 것이다.  한 마리는 누리가 태어날 때 친구 G가 선물해서 한국도 한 대 여섯번은 다녀온 토끼다.  태생은 중국일텐데 영국에 와서 한국까지 날아간 토끼라니.  누리가 4살 때 타이완에 갔을 땐 그 세 마리 토끼를 다 데리고 갔었다.🤪  그런데 그 날 S님이 또 한 마리의 토끼를 선물해주셨다.

 

세탁기에 넣기 전 한 번 안아줌.
세탁기에 들어가기 전 사진촬영.  지금은 빨래 건조대에 누워있다.

그래서 네 마리가 된 토끼 인형.  누리는 새로 받은 보들보들한 토끼(왼쪽에서 두 번째)가 가장 좋다고 한다.  그래도 나는 산전수전 함께 겪은 오래된 토끼(가장 오른쪽)이 가장 애정이 간다.  비록 이제 보들보들함은 사라졌지만.  

 

+

 

그래서 그날 만난 S님은 이제 토끼이모가 됐다.  만날 때마다 토끼를 주시니. 🐰

고마워요!  날씨가 따듯해지면 다시 만나요! 

반응형

댓글4

  • molylana2204 2021.04.13 06:19

    꺄악 토끼인형 너무 귀여운것 아닙니까...
    누리가 한껏 신나있는게 사진으로 다 보여요~
    날씨가 춥다고 하셨는데 사진으로만 보면 그렇게 추워보이지도 않고요~ 감기 안걸리셨죠? 저도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인데 이젠 한국 겨울은 상상도 하기 싫을 정도네요 ㅠㅠ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4.13 17:14 신고

      저 토끼인형이 이곳의 국민 토끼 인형이랍니다. 집집마다 없는 집이 없고. 한국에서도 파는 것 같던데요. 어리숙하게 생긴 토끼가 자꾸보면 정이 가는 스타일입니다.
      저는 한국에서도 남쪽출신이라 추위를 잘 못견뎌요. 더운 건 또 느릿느릿 어떻게 버티는데 말입니다. 이번주도 춥기는 한데, 해가 떠서 한결 낫습니다. 고맙습니다.

  • 선혜 2021.04.24 06:15

    누리 사진이 역동적이고 멋진데~~사진 좋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4.24 09:19 신고

      지인은 최신형 사과폰을 쓰시더라고. 역시 휴대전화는 좋고봐야함.ㅎㅎ
      지인이 잘한다 잘한다 하니 누리가 더 신나서 뛴 이유도 있고. 역시 아이들은 칭찬이 최고임.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