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1년

[life] 후회들

by 토닥s 2021. 4. 11.

지난 밤 누리가 자다 깨서 한참 울었다.  나쁜 꿈, 슬픈 꿈을 꾼 모양이었다.  아침에 일어나 무슨 꿈인지 물었는데, 꿈은 기억이 나지 않는데 슬픈 느낌만 남아 또 훌쩍였다.  누리가 울면서 깰 때 나도 꿈을 꾸던 중이었다.  어떤 사람(들)을 한 번은 만나고 싶었고, 그래서 연락을 망설이던 중이었다.  몇 번이며 지웠다 새로 썼다를 반복하며, 단어를 고르며 문자를 보내던 중이었다.  나는 꿈에서 깨어나도 선명하게 기억났다.  평소에도, 잠을 자지 않을 때도 언젠가는 한 번 만나야겠다고 생각했던 사람(들)이었기 때문이다.  지기 싫은 '짐'이 아니라 해야 하는 '숙제'의 느낌이다.  그 숙제를 언제나 하게 될지는 모르겠다.  지금도 늦지만, 너무 늦지 않기만을 희망할 뿐이다.

 

+

 

어제 저녁 먹을 때 누리가 식탁에 놓여진 토끼 인형을 가지고 장난을 치고 있었다.  지비의 사촌형 가족이 선물한 초코렛 에그와 함께 있던 피터래빗이었다.  누리가 자기가 먹기 싫은 밥을 토끼가 먹어라 어쩌라 그러던 중이었는데 지비가 그 피터래빗을 보더니 "왜 옷의 단추가 없냐?"고 물었다.  누리는 "원래 없었다"고 답했고, 나는 "최단가로 만들어야 하는 장난감에 단추가 웬말?"이냐고 답했다.  지비는 옷 앞섶이 활짝 열려 있으니 이상하다며 불량품이 아닌가하고 의심했다. 

그때 내가 한국 여학교 앞에 등장하곤 했던 '바바리 맨'이야기를 해줬다.  여학교 앞에서 앞섶을 펼치던 남자들의 이야기.  우리 대학에 있었던 '아담' 혹은 '나뭇잎맨'이라고 불리던 남자 이야기.  그는 얼굴'만' 나뭇잎으로 가리고 학교를 활보했다고 한다.  누리는 완전 박장대소했고, 지비는 황당해했다.  여기엔 그런 게 없나?🙄  나는 그 남자들을 '정신이상'이 있는 일종의 환자라고 표현했는데, 지비는 그건 병이 아니라 범죄라고 했다.  그렇게 생각하니 여기엔 그런 게 없는건가.  지비가 남자라서 그런 사람들이 이곳에도 존재하는데 모르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하여간 그 뒤로 누리는 피터래빗의 앞섶을 혼자 활짝 펼치며 폭소하기를 반복하고 있다.  불쌍한 피터래빗.🐰

내가 누리 앞에서 괜한 이야기를 했나 싶었는데, 이미 늦었다.  그래서 누리에게 당부했다.  "학교가서 친구들에게 이야기하면 안돼!"😰  정말 이미 늦은 것 같다.

 

 

반응형

댓글14

  • BlogIcon 후까 2021.04.11 15:19 신고

    피터래빗을 바바리맨으로 만들다니. ㅎ ㅠㅠ 근데 애들은 정말 그런거 좋아하는게 웃겨요 우리 조카도 일본 여행 왔다가 지 아빠가 유가타로 바바리맨 흉내 내니까 자지러지게 웃던데요............ 웃었으면 됐구.. 직접 만나는 일은 절대 없길 .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4.11 21:22 신고

      아빠가 바바리맨 흉내..ㅠㅠ 그런데 애들이 그런 걸 안다는 게 더 신기/걱정입니다. 그게 옛날 이야기가 아닌가봐요.

  • molylana2204 2021.04.12 04:51

    저는 여고를 나왔습니다만 바바리맨은 본 적이 없네요. 정말 그 끔찍한 장면을 어떻게 상상이나 하겠어요. 그러니까 앞섶 환하게 열린 피터래빗을 보고 그런 생각이 난게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남편분 말씀대로 그건 정말 강하게 처벌 받아야 할 중범죄인것 같아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4.13 17:10 신고

      저도 학교 다닐 땐 들은 적은 있어도 본적은 없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대학교 때 유럽여행와서 못볼껄..본..🙄 맞아요, 범죄 맞습니다.

  • 그러고보니 한국에서도 바바리맨을 본 적은 없지만 미국에서도 그런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는 거 같아요 ㅎㅎ 진짜 범죄 맞기는 하죠 ㅎㅎㅎ 이제 피터래빗을 못 볼 것 같아요 ㅠ ㅎㅎ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4.15 20:24 신고

      여기나 미국이나 없지는 않을 것 같은데. 다만 이야기되지 않는게 아닐까 싶어요. 한국사람만 변ㅌ..가 있다는 건 믿기지 않아요.😅

  • BlogIcon he_hesse 2021.04.14 16:15 신고

    ㅎㅎㅎ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바바리맨. 생각해보면 다른 문화권에는 없을까? 싶기도 합니다.
    10여년 전 스페인의 산티아고 걷는 길을 걸었을 때
    그런 사람을 봤다는 목격담을 들은 적은 있었어요.

    그나저나 앞섬 풀어헤친 피터래빗.
    다르게 보면 블루종으로 힘껏 멋낸 모습처럼도 보이네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4.15 20:31 신고

      어디에나 있을꺼예요. 다만 우리처럼 공개적으로 이야기하지 않을뿐. 저도 유럽여행 중 파리에서 목격한..🙄
      오늘도 아이는 가만히 있는 피터래빗의 앞섶을 활짝 펼쳐서 "우화화하.."하고.😰

    • BlogIcon he_hesse 2021.04.15 23:56 신고

      ㅎㅎㅎ 표현?이 좀 그렇지만~
      피터래빗 옷이 앞섶을 활짝 열기 좋게~ 생겼어요 ^^

    • BlogIcon 토닥s 2021.04.17 12:24 신고

      그렇긴해도 그걸 보고 바바리맨을 생각하는 건 저희뿐일 것 같아요.😅

    • BlogIcon he_hesse 2021.04.17 14:10 신고

      전 사실, 다른 것도 생각났어요.
      파로마 광고 아시려나요?
      그 광고가 떠올랐답니다.

    • BlogIcon 토닥s 2021.04.18 16:55 신고

      찾아보니 본듯 안본듯 기억은 나지 않지만, 당시로는 상당히 파격적인 영상이군요.ㅎㅎ

  • 2021.05.01 03: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5.04 11:15 신고

      재미있네요, 다음에 꼭 영국 맘을 만나면 물어봐야겠어요.ㅎㅎ 영국엔 진정 없는지. 없는 게 좋긴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