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초 누리의 폴란드 스카우트 이전식이 있었다.  유아 스카우트에서 걸 스카우트로 이전했다.  그 이전식 전통이 독특하다.  일명 리본 돌돌.  허리에 리본을 감아 아이들을 넘겨주는 식이다.  작년에 누리는 이 이전식을 보고, 다음엔 자기 차례가 온다는 걸 알게 됐고 그렇게 일년을 기다렸다.





누리가 4살 유아 스카우트를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만 3년을 함께한 선생님.  영국에서 태어나고 나란 폴란드 2세대다.  그럼에도 지비는 이 선생님과 대화할때면 폴란드의 방송인과 이야기하는 기분이 들 정도로 정확한 발음과 언어로 말씀하신다고.  물론 내가 듣기엔 이 분이 하는 영어도 그렇다.





이렇게 유아 스카우트를 마무리하고 걸 스카우트로 이동한 누리.  벌써 2주 전에 영국 동남부 스카우트들의 연례 모임에도 다녀왔다.  누리가 동경하던 유니폼까지 갖춰입고.


이런 유니폼을 좋아하는 누리가 나는 신기할 따름이고, 어릴적 부모의 뒷받침이 없어 스카우트 생활을 빨리 접었다고 생각하는 지비는 원없이 뒷받침/뒷바라지 중이다.  자신의 못다한 꿈을 자식에게 투영하고 있는 열성부모 - 지비. 

이날 연례행사에서 누리가 속해있는 유아 스카우트에서 2년간 함께 하다 지난해부터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선생님을 만났다고 한다.  누리가 유아 스카우트를 시작할 때 울고불고하는 모습을 봤던 선생님이라 더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고.  이 선생님도 영국에서 자고 나란 폴란드 2세인데, 성이 영국식 걸로 봐서 엄마가 폴란드인인듯.  이 선생님은 이 연례행사를 25년째 오고 있다고 한다.  누리만한 나이에 스카우트를 시작해서 지금까지 하고 있다.

폴란드 주말학교도 그렇지만, 그 중에서도 스카우트를 하는 분들은 다들 "와!"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올듯한 폴란드 역사를 개인과 가족의 역사로 간직하고 있는 분들이 많다.  그걸 다큐먼트하는 일도 재미있겠지만, 아무래도 그건 그들의 몫인 것 같다. 
영국에, 런던에 그다지 뿌리가 없는 우리라서 누리에게 폴란드 스카우트가 그런 뿌리가 되면 좋겠다는 희망도 가지고 있다.  물론 나 아니고 지비가.  그렇게 되면 비록 한국이 아니긴하지만 누리에게도 좋은 일일 꺼라고 생각만 해본다.


※ 공식 SNS에도 공개된 사진들이라 따로 얼굴을 가리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후미카와 2019.09.28 13: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많은 아이들 중에서 누리만 찾고 있네요 ㅋ 저도 랜선 이모가 되었어요 ^^

  2. BlogIcon Boiler 2019.10.23 04: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희도 걸 스타우트 가입 시킬까 고민중인데 나라마다 복장이 다 다른것 같네요

    • BlogIcon 토닥s 2019.10.23 10: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희는 아이의 폴란드어를 돕기 위해 한 활동이었는데요, 실제로 아이들의 폴안드어를 접하면서 많은 도움이 됐어요.
      제가 어릴때를 되돌아보면 온나라가 같은 유니폼이었는데 영국 내 폴란드 스카우트는 지역마다 다른 것 같아요. 아이가 포함된 곳은 잉글랜드 동남부. 영국 스카우트는 옷이 같을것도 같은데, 잘 모르겠네요.
      아이가 하는 스카우트는 본래 스카우트 활동에 종교+국가주의 같은 게 좀 더해져 싫어하는 젊은 폴란드인들도 있어요. 하지만 정작 스카우트 활동을 하는 사람들은 외국에 살면서 폴란드와 연관된 커뮤니티 활동으로 보기 때문에 개의치 않는 편입니다. 특히나 저희는 둘다 이곳에 연고가 없어 아이에게 커뮤니티 경험을 줄 수 있어서 좋다고 평가합니다. 하지만 덕분에 학기 중엔 주말조차도 저당잡혀야하는 어려움이 있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