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03/132

[life] 시간 참 빠르다. 지난 여름부터 휴대전화가 말썽이다. 주기적으로 휴대전화 사진을 백업했는데 한 일년 반 쉬었더니 휴대전화에서는 보이는 사진이 mini USB로 연결해 사진을 옮기려고하면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블로그는 휴대전화로만 할 수 있고, 틈틈이 휴대전화 속 사진을 구글 드라이브로 올려 컴퓨터로 내려 받는 삽질(?)을 하고 있다. 예전 홈페이지를 블로그로 이사하는 삽질도 아직 남아있건만. 그래서 가끔 틈 시간이 생겨 블로그를 하려면 사진이 없고 그렇다. 지금 휴대전화엔 최근 사진과 지난해 7월 이전사진이 들어있다. 그래서 틈시간(누리 발레 수업)을 이용해서 오래된 사진 - 친구 결혼식 사진 정리. 누리 낳고 이 한복을 샀는데 무슨 용기로 이 사이즈를 샀는지. 밖으로 표는 안났지만 사이즈가 작아 좀 답답했던 느낌.(ㅠ.. 2019. 3. 13.
[+2366days] 지난 이야기 - 삼출성 중이염 수술 지난 가을에 쓰다만 포스팅이다. 어느 블로그에서 아이의 중이염에 관한 글을 보다 혹시나 누구라도 비슷한 정보를 찾는 사람이 있을까 싶어 마무리해본다. 포스팅이 길고, 시간과 표현이 들쭉날쭉 하더라도 이해를-. + 작년 가을 누리가 리셉션(유치원 격)을 시작하고 거의 일주일에 한 번 정도 결석을 했다. 가을 학기 마지막에 이르러서는 학교로부터 출석률 저조에 관한 경고 편지를 받았을 정도. 감기에 이어 감기, 감기, 또 감기. 그 와중에 누리가 12월 쯤 학교에서 청력 검사를 했는데 통과하지 못했다. 감기와 그에 의한 중이염이 영향을 미치기도 하니 3개월 뒤에 다시 청력 검사를 한다는 편지/서류를 받았다. 걱정이 되어도 어쩌지 못하며 재검사를 기다리던 2월의 어느 날 누리가 귀가 아프다고 해서 GP(보건소 .. 2019. 3.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