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125

[life] 푸드 로망 - 생크림 케이크와 치킨 로스트 먹는 걸 두고 거창하게 로망식이나 싶겠지만, 자라면서 먹던 음식을 맘껏 먹지 못하는 환경에 살고 있으니 그렇다. 늘 먹고 싶은 음식이 몇 가지 있는데 내게는 한국에서 먹던 빵류와 케이크류가 그 중 한 가지다. 그래서 한국에 가면 빠리 빵집 문턱이 닳도록 드나든다.머핀도 만들어보고 쿠키도 만들어보면서 꼭 만들어보고 싶은 건 케이크와 빵이다. 빵은 반죽기, 제빵기가 없으니 엄두를 내기 어렵고, 케이크 정도는 핸드 블랜더로 어떻게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연말을 앞두고 핸드 블랜더를 구입했다. 아무래도 연말엔 디저트류를 구울 일이 많다. 핸드 블랜더 구입후 야심차게 도전했던 마카롱은 더 이상 도전하지 않는 것으로 정했고, 이번엔 생크림 케이크에 도전했다.결론부터 말하면 작은 빵틀이 없어 기존의 빵틀을 이.. 2019. 12. 24.
[+2651days] 학기말 누리가 학교에 들어가고 바쁘지 않은 학기말과 방학이 없었지만, 개인적인 일과 더해져 몸과 마음이 (고달프고) 바빴던 학기말. 그 와중에 세 번의 플레이 데이트. 친구를 초대해서 노는 일을 여기선 그렇게 부른다. 누리가 리셉션에 있을 때 두 세번 초대를 받기도 했고, 나도 하기도 했지만 1학년이 되면서 거의 대부분의 아이들이 과외활동 - 주로 예체능을 하니 쉽지 않아서 1년 동안 쉬었다. 주중에 아이들이 비는 날이 하루씩 정도인데 일정을 맞추기가 쉽지 않다. 학기말 방과후활동이 학기보다 한 주 정도 일찍 끝나서 시간을 맞춰봤다. 나는 비교적 그런데 소극적인 편인데, 얼마전 한 엄마가 출근하지 않는 날 부지런히 플레이 데이트를 잡는 걸 보면서 '(돈을 벌지 않는) 나도 (바쁘다는 핑계만 대지 말고) 어떤 노.. 2019. 12. 23.
[life] 펜심 리필 듣고 있는 교육 과정에서 쓰는 펜이 있다. 젤리펜이라고 하나? 펠트팁은 아니고 수성펜 느낌인데 쓰고나서 지울 수 있다. 그래서 누리가 좋아하는 펜이기도 하다. 주로 교육과정에서 사인을 할 때, 과제물에 페이지 번호를 매길 때, 수기로 뭘 써서 제출해야할 때 쓴다. 펜 하나에 3파운드쯤 한다. 교육과정에서 2개를 받았고, 내가 1개를 샀다. 일년 동안 2개의 펜을 다썼다. 펜을 다 써버릴까 불안한 마음에 예비로 미리 사두려니 비싸서 4파운드에 3개의 리필 펜심을 샀다. 다른 물건을 살 때 포함시켜 사서 배송비를 따로 주지는 않았다. 집에 지비가 이런저런 행사장에서 받아온 홍보용 펜들을 모으면 신발 상자 하나는 쉽게 채울 수 있을 것 같은데 돈을 주고 펜을 산다니-. 학교 때도 그런 펜이 있었다. 왠지 그 .. 2019. 12. 10.
[+2638days] Christmas is just around the corner "Spring is just around the corner"라는 표현이 있다. 봄이 거의 다왔다는 뜻. 여름가고 벌써부터 봄을 기다리고 있다. 그 전에 꼭 거쳐가야 할 관문이 있으니 크리스마스다. 지금 크리스마스가 코앞이다. 비중으로 치면 한국의 음력 설 격. 10월 말 할로윈 지나자말자 벌써부터 시작된 크리스마스. 마땅히 챙겨야할 가족이 없는 나도 부담이다. 부담은 내 몫이고 누리는 하루하루 크리스마스가 가까워지는 게 마냥 즐겁다. 이번 일요일은 전날 누리의 스카우트 활동이 늦게 끝날 것을 알고 있었기에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집콕하기로 했다. 그래서 미리 할 거리로 꼽아둔 진저브래드맨 만들기. 하다보니 하루가 걸렸다. 아침먹고 학교 영어숙제(작문) 끝내고 만들자고 했는데 숙제가 한 시간도 더 걸렸다... 2019. 12. 9.
[life] 안녕, 겨울 여러 가지로 힘든 가을이었다. 누리는 누리 대로 바쁘고, 나는 나대로 힘들었다. 바쁜 누리를 감당하려니, 나는 바쁘고 힘들었다. 덕분에 내가 가장 먼저 병이났다. 가장 연장자다 보니. 2주만에 목소리를 되찾고 나니 이젠 누리가 병이나는 모양이다. 이렇게 돌아가며 아픈 사이 지비는 지비대로 또 혼자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덕분에 없던 머리숱이 더 없어진 느낌. 그럴 때일수록 서로에게 울타리가 되어주기..는 교과서 같은 답이고, 사실 각자의 짐이 버거워서 주변을 돌아볼 여력이 없었던 가을. 가을을 보내고 12월의 첫날, 겨울다운 겨울을 맞이했다.지비가 일했던 곳에서 가족 및 친구들을 초대하는 오픈 행사가 있었다. 임시 아이스링크를 만들어 직원과 직원의 지인들이 와서 아이스 스케이트를 타도록한 행사. .. 2019. 12.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