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1713

[Korea2021] 집으로3 - 자가격리 해제 어른인 우리는 영국에서 백신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난 뒤 한국에서 왔기 때문에 도착한 날 받은 PCR 검사 결과가 나온 다음날부터 자가격리 면제를 적용 받았다. 하지만 아이는 우리와 함께 출발 전과 후 PCR 검사를 받고서도 2주간의 자가격리를 해야했다. 작년엔 어려움이 적게 느껴졌는데, 이번엔 아이가 방학을 맞이해서 할 꺼리가 별로 없기도 했고, 내가 밥셔틀을 위해 짧은 외출을 몇 번 했더니 더 어렵게 시간을 보낸 것 같다. 마침 방학을 맞은 아이의 친구 엄마가 문자를 보내와 한국의 늦은 오후, 영국의 이른 아침 영상통화+게임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런 세팅으로 게임을 한다는 것도 나는 처음 알게 된.🙄 그런데 가상의 게임공간에서 만나기로 한 아이들이 서로의 캐릭터를 찾을 수가 없었다. 게임을 잘 .. 2021. 8. 5.
[Korea2021] 아직도 자가격리-ing 작년 자가격리는 좀 쉽게 넘어간 기억이다. 답답한 런던의 봉쇄 생활 중 한국에 와서 그렇기도 했고, 각자가 할 일이 있었다. 아이는 휴교 중이긴 했지만 학기 중이라 매일매일 할 온라인 학습과제가 있었고, 나는 나대로 마무리 해야 할 일이 있었고, 지비도 9am-5pm 그렇게 일했다. 그래서 좀 규칙적인 생활을 했는데, 올해는 아이가 방학즈음 되서 넘어와 딱히 할 과제도 없고, 나도 딱히 일이 없고, 지비는 3pm-11pm 그렇게 일하는 중이라 뒤죽박죽 그렇다. 누구보다 아이가 더 심심해하는 게 마음이 쓰인다. 미리 생각해서, 영국에서 하던 영어 워크북 두 권, 수학 워크북 한 권 챙겨왔는데 지난 주 매일 한 장씩 하다보니 다 끝내버렸다. (4세)한글 워크북이 있긴한데 아이가 별로 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 2021. 7. 28.
[Korea2021] 아이가 보는 세상 - 부자나라 한국 "왜 코비드는 음성이 좋은걸까?" 어느날 (언제나 그렇듯) 코비드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우리의 이야기를 듣던 아이가 왜 코비드는 음성 Negative가 좋고 양성Positive가 나쁜 것인지 물었다. 초등학교 3학년 생각에는 (영어로 볼때는) 양성이 좋은 의미고, 음성이 나쁜 의미인데 왜 코비드는 반대인지. 우리는 검사에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존재한다'는 의미에서 양성이고, '없다'는 의미에서 음성이라고 설명해줬다. 이제 본인도 음성이 좋은 것, 양성이 나쁜 것이라는 것은 알지만 처음엔 너무 헛갈렸다고. 아이 입장에선 그럴 수 있겠다 싶었다.😅 사실 그런 뉴스도 있었다. 이 전염병 대유행의 초기 어른들도 음성과 양성의 의미를 헛갈려 했다는. "한국은 부자나라인 것 같아!" 한국에 오기전 한국 .. 2021. 7. 22.
[Korea2021] 집으로2 - 자가격리면제 코비드 백신 접종 코비드 백신 접종에 관해서 회의적인 우리도 지난 1월 코비드 확산의 정점을 경험하면서, '백신 말곤 대책이 없다'에 공감대를 형성하게 됐다. 지난해 12월 의료 종사자, 고령층 및 기저질환자들의 접종이 시작되었다. 2월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 - 혈전 관계 질환이 표면으로 올라오면서 유럽 및 세계 각국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거부하는 기류가 형성되는 시점에도 영국 사람들은 묵묵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그리고 3월에 다시 아이들이 등교하고, 코비드 출구전략이 발표되었다. 영국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연령을 기반으로 백신 접종을 했는데, 요즘 한국에서 벌어지는 혼잡은 없었다. 처음부터 국가의료서비스인 NHS의 초대에 의해서만 백신을 전화와 온라인으로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이었는.. 2021. 7. 21.
[Korea2021] 집으로1 - 해외입국자 코비드 PCR 검사 코비드 자가진단 검사 지난 1월 크리스마스 방학이 끝나던 시점 영국은 휴교를 했다. 3월 초에야 아이들의 전면 등교가 시작되었다. 그때 정부가 소개한 것이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주 2회 코비드 자가진단 검사였다. 그 자가진단 검사기/키트가 신뢰성이 있는지(60% 정도 정확도가 있다는 카드라-설이 있다), 아이들이 제대로 검사를 하고 있는지(50% 정도만 제대로 검사하고 있다는 카드라-설이 있다)가 여전히 문제로 남기는 했지만, 일정 정도 백신을 맞지 않은/는 청소년층에서 양성 확진자를 찾아내고, 확산을 방지하는 역할을 약간 하기는 했다. 그때 초등학생들의 경우는 초등학교 자녀를 둔 부모들에게 주 2회 검사를 권유했다. 그 이전부터도 무증상 코비드 테스트가 가능하기는 했지만, 이 자가진단 키트가 무상으로 특.. 2021. 7. 20.
[Korea2021] 안녕, 부산! 지난 두 주 동안 잠을 잘 이룰 수 없었다. 학교돕기 기금마련을 위해 티타월을 제작해서 팔았는데, 이 전염병 대유행 때문에 수금과 배포가 생각보다 훨씬 어려웠다. 때문에 늦게 잠들기도 했고, 그와 함께 한국에 올 준비를 하느라 늦게 잠들었다. 한국행은 준비가 많이서라기보다 설렘+걱정 때문에 잠들 수 없던 시간이었다. 드디어 티타월 제작도 어느 정도 손을 털 수 있는 시점(아주 적은 기금만 모을 수 있었다)에 남은 타월을 금요일 오전에나 넘겨주고, 짐을 싸고, 토요일 오전 7시 반 택시를 타고 집을 나서, 런던 히드로-헬싱키를 거쳐 한국 부산에 왔다. 아이의 자가격리 예정지가 될 언니네 들어오니 일요일 오후 3시가 약간 넘었다. 작년과 같이 거의 24시간이 걸린셈이다. 아이도 처음으로 경유 비행기를 타고 .. 2021. 7.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