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1603

[+2843days] 바람 불어 좋은 날 3월 봉쇄 이후 나 혼자서만 장을 보러 간다. 누리가 스마트쇼핑(바코드 스캔하는 이동형 기계를 들고다니며 직접 스캔하고 장바구니에 바로 담아 계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무척 좋아하지만, 때가 때인지라 나 혼자서만 장을 본다. 불과 얼마전까지만해도 일주일에 한 번 장을 봤는데, 그때는 일주일치 먹거리를 계획하느라 무척 힘들었다. 지금은 일주일에 두 번 간다. 여전히 토요일에 보는 장이 규모가 크고, 주중에 한 번 우유, 과일, 고기 같이 간단한 것들을 사러 한 번 더 간다. 일주일치를 채워넣자니 냉장고도 부족하고 역시나 과일 같은 건 일주일치를 미리 사두기가 어려웠다.Covid-19 때문에 누리는 집과 공원 이외에 간 곳이 없다. 누리에게 봉쇄가 끝나면 어디에 가고 싶냐고 물었더니 1번이 까페였다. 2번은.. 2020. 7. 1.
[+2827days] 누리 in 원더랜드 여름학기 발레수업이 온라인 수업인데도 할인이 없어서 조금 실망하기는 했다. 다시 생각하니 수업이 온라인이라고 교사들 월급을 깎을 수도 없고, 세를 낸 건물 임대료를 깎을 수도 없을테니 그러려니했다. 무엇보다 누리가 일주일에 하루 지비와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발레 시간이라 무척 즐거워했다. 2주 전 중간방학을 앞두고 보통 방학 기간이면 유료로 진행하던 워크샵을 수강생에 한해 무료로 진행한다는 공지를 받았다. 물론 온라인으로. 기회되면 한 번쯤 시켜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맞지 않아서 한 번도 해보지 못한 워크샵이었다. 누리에게 하고 싶은 걸 고르라니 당연히 마틸다를 골랐다. 하나 더 골라보라니, 무료라잖아, 메리포핀스를 골랐다. 워크샵은 간단한 율동과 뮤지컬(이나 영화)에 나오는 대.. 2020. 6. 15.
[20200612] 젤리젤리 얼마전 블로그 이웃님네서 커피 젤리를 봤다. 나름(?) 커피를 즐겨마시는 사람으로서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메뉴였다. 누리 태어나기 전 젤리를 만들어보기는 했다. 먹는 건 좋아해도 달달구리를 별로 안좋아해서 다시 해보지도 않았고, 판 젤라틴도 유통기간이 지나서 버렸다. 커피 젤리를 위해서 마트에서 판 젤라틴, 아니 젤라틴 그 무어라도 사려고 했는데 살 수 없었다. 부모들이 다들 나처럼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니 말이다. 다음 방문에서 판 젤라틴을 손에 넣고 당장 누리랑 만들어봤다. 원래 만들려고 했던 것은 나를 위한 커피젤리였지만, 그래도 부모된 도리(?)로 아이 간식 먼저 만들어봤다. 따듯하게 데운 달달구리에 물에 불린 젤라틴을 넣어 녹이고, 냉장고에 넣어 굳히면 젤리가 된다. 가장 먼저 만들어본 건 네스퀵.. 2020. 6. 13.
[+2824days] 채널변경 - 유아채널에서 어린이채널로 당연한 것이겠지만, 학교가 휴교를 했어도 누리가 많이 자랐다. 아쉽게도 학습적인 면은 크게 성장하지 못하고 제자리인 것 같다. 집에서 누리와 내가 아등바등하는 과제 중심의 온라인 홈스쿨링은 현상유지를 위한 노력일 뿐 새로운 지식을 더해주지 못했다, 특히 영어와 수학은. 그런데 이게 누리의 학년에서는 그렇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영국은 초등학교 2학년과 6학년 때 한국식으로 표현하면 학력평가를 위한 시험을 치른다. SAT이라고 하는 Statutory Assessment Test인데 영어 읽기, 문법 그리고 수학 시험을 치른다. 초등학교 2학년과 6학년 두 번 쳐서 기간 동안 학력신장을 평가한다(고 알고 있다). 매년 이 학력신장을 수치화해서 학교 평가에 부분 반영한다. 2학년때 치러진 시험의 성.. 2020. 6. 12.
[+2821days] 홈스쿨링 중 스포츠주간 지금 달력을 보며 세어보니 벌써 Covid-19으로 휴교한지 11주가 지나고 12주가 됐다. 그 중 부활절 방학 2주와 여름학기 중간 방학이 1주가 있긴 했지만, 집에서 아이 홈스쿨링을 도와주는 일이 만만하지 않은 일이었다. 휴교 중이라 방학 전과 후가 모두 집콕이고, Covid-19으로 아무 곳으로 여행할 수 없으니 방학이어도 집콕이지만 한 주간의 방학이 그렇게 반가울 수 없었다. 방학 전에 날아든 또 반가'웠'던 소식은 방학 후 일주일도 스포츠주간이라 홈스쿨링 과제가 없다는 것. 부모들이 '야호'를 외쳤다. 그런데 웬걸. 전교생 2학년에서 6학년까지 (구글 클라스룸) 한 곳에 몰아놓고 같은 과제를 하루에 열개쯤 내준다. 아 과제가 아니라 '챌린지'란다. 누리는 당연히 고학년들과 경쟁할 수 없는데도 그.. 2020. 6. 9.
[life] 발코니 프로젝트 올해 봄이 되면 발코니에 거는 형식의 화분을 사서 꾸며보겠다는 원대한 프로젝트를 구상중이었다. 새로운 봄이 오면 사려고 가을 겨울 부지런히 화분도 고르고, 우리집 발코니에 맞는지 미리 문의도 해보고 그랬다. 그런데 봄보다 Covid-19이 먼저 왔다. 발코니 프로젝트와 Covid-19이 무슨 상관인가 싶은데 식료품을 구입하는 마트만큼이나 바쁜 곳이 DIY와 가든용품을 파는 곳이었다. 사람들이 그 동안 하지 못한 집수리와 봄맞이 가든정리에 많은 시간을 보내는 모양이다. 봄이오면 사려고 했던 화분은 아무리 찾아도 재고가 없고, 화분 흙값은 몇 배로 뛰었다. DIY와 가든 용품을 파는 매장이 essential로 분류되어 문을 열기는 했지만, 직원수 부족으로 몇 군데 거점만 문을 열었다. 우리집과 가까운 매장은.. 2020. 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