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10년72

[life] 런던과 눈 원래 계획대로라면 나는 지금 한국에서 '하하호호' 하고 있어야 하는데 아직 런던이다. 지난 19일 토요일 오전 2시간 동안 내린 눈으로 21일 화요일 오전까지 런던 히드로 공항이 문을 닫았다. 극히 제한적인 비행기가 뜨기는 했지만, 사실상 거의 99%의 비행기가 취소됐다. 그 중에 월요일 아침 내가 타야할 비행기가 포함되어 있었다. 토요일 2시간 동안 내린 눈은 10~15cm의 눈이라고 했다. 그 눈이 나의 한국행에 발목을 잡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문제는 추운 날씨때문에 내린 눈이 녹지 않은데 있었다고 한다. 토요일 하루 눈이 잘 내리지 않는 런던에 눈이 오면서 버스나, 지하철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토요일 오후, 일요일엔 모든 것이 일상으로 돌아갔다. 도로엔 차도 다니고, 사람도 다.. 2010. 12. 24.
[coolture] starbucks decaf house blend 커피를 사랑하는 사람은 디카페인커피는 가짜라고 그럴지도 모르겠다. 카페인없는 커피는 앙꼬없는 찐빵이라면서. 나도 커피라면 잘 알지는 못해도 둘째가면 서러워할 애호가였는데, 이런 말 하긴 싫지만, 나이가 들었는지 하루에 2잔 이상이 잘 들어가지 않는다. 마실 수는 있지만 잠을 이루기 어렵다. 예전엔 따듯한 커피를 커다란 머그에 가득 마시고서야 잠자리에 들었던 나인데. 그 사이 심장 때문에 카페인을 줄이라는 의사의 권고도 있었고, 괜히 약한척, 그 권고 뒤엔 특히 2잔 이상의 커피가 부담스러운 것도 같고 그래서 커피와 홍차를 합해 2잔 이상을 잘 안마신다. 그래도 부슬부슬 비 자주오는 이곳에 있다보니 비오고 쌀쌀하기만 하면 커피가 땡긴다. 그래서 생각해낸 것이 디카페인 커피다. 얼마전에 커피를 마시러 스타벅.. 2010. 12. 17.
[coolture] Merry Chistmas 좀 이르지만, 이 광고 너무 좋다. 그래서 미리 Merry Christmas. 여긴 벌써부터 크리스마스 준비로 들썩이지만. 2010. 12. 4.
[coolture] Pixlr 어둠의 경로로 받은 포O샵이 말썽이다. 그래서 무료 이미지 편집 툴을 찾았다. 예전에 지비가 일러준 것인데 이름이 기억이 안나는거다. 그냥 ''web photo editor'라고 검색하니 나오네. 뭐라고 불러야 하나, '픽슬'? 보는 것과 같이 포O샵과 거의 툴이 같다. 해상도 같은 자세한 옵션을 설정하는 것은 없지만, 아니 어딘가 있는지도 모르겠다, 필요한 건 다 있다. 웹으로 운영되는거라서 뭘 설치해야 하는건 없다. 페이스북과 같은 다른 미디어로 옮겨가는 것도 간단하다. 다른 이름으로 저장할때 아예 페이스북에 옮겨 넣을 수 있는 것 같다. 해보지는 않았지만. 괜찮네. 2010. 12. 3.
[coolture] 오랜만에 필름 canon AE-1, Ilford HP5 오랜만에 필름. 더군다나 흑백. 더군다나 필름현상까지. 다음엔 인화까지. 2010. 12. 1.
[life] 한국형 회식 어제 이른바 한국형 회식이라는 걸 했다. 약간 어려운 어른들(한국인)과 동석하여 저녁식사를 하는 그런 자리. 요즘 인턴으로 일하고 있는 기관의 리더가 또 다른 인턴 부부와 싱글녀인 사무처장님 그리고 지비와 나를 한국식당으로 초대했다. 한국형 회식이라는 형태의 모임은 한국에 있을때도 싫어하고 끼기 싫어하는 자리지만, 단 두 가지 이유 때문에 흔쾌히 수락했다. 첫번째 이유는 지비에게 내가 일하고 있는 기관, 그리고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보여주기 위해서였다. 지비 혼자 외국인이고, 이 땅에서 우리모두 외국인이지만, 사람들 앞에서 안되는 영어를 해야해서 주저하기는 했지만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 두번째 이유는 회식에서 회를 먹을 수 있다기에-. ( i i)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게 유쾌한 자리는 아니었다. 한.. 2010. 11.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