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17년18

[life] 벌써 크리스마스 벌써 일주일도 전에 누리가 크리스마스 트리 타령을 시작했다. "어 다음주에"하고 답하고, 바쁜 한 주를 보내는 동안 잊었다고 생각했는데 토요일 집에 돌아와 다시 시작된 크리스마스 트리 타령. 내친김에 꺼냈다. 12월에 들면 꺼내려고 했던 크리스마스 트리인데, 어차피 12월도 며칠 남지 않았다. 작년에 썼던 것들을 꺼내 크리스마스 준비 완료. 사실 가장 노동(?)이 필요한 크리스마스 카드가 남긴 하였다. 그 와중에 누리는 계속 내 옆에 와서 "산타 할아버지가 배가 고파"타령을 했다. 그 말은 주중에 사둔 크리스마스 디저트 민스 파이를 발견하고 그걸 먹고 싶다는거다. 여기 아이들은 12월 24일 산타와 루돌프가 먹을 간식을 준비해두고 잠이 든다. 주로 민스 파이와 당근.스페인으로 이주하는 이웃의 송별 파티에.. 2017. 11. 28.
[life] 역시 영국 멍멍이들의 천국 누리가 어릴 땐 공원과 놀이터를 매일 출근했다. 그때마다 볼 수 있는 건 나 같이 유모차를 끌고 있는 엄마들이거나 개들과 산책하는 사람들이었다. 듣자하니 영국에선 개를 하루에 두 번 산책 '시켜야 한다'고. 그래서인지 개들이 크기를 떠나 다들 순한 편이다. 마치 아이들처럼 하루에 두 번 바깥 공기를 마시며 맘껏 뛰니 집 안에서, 다른 개들과의 관계에서 스트레스가 없는 편이다. 물론 그래도 문제성 개는 늘 존재하겠지만. 나이든 개를 싣고 있는 개용/고양이용 유모차도 가끔 본다. 공원에서 그런 유모차를 신기해하며 보던 우리에게 그런 유모차를 끌던 할머니가 하신 말씀이다. "여기는 개들의 천국"이라고.오늘 장을 보러 갔더니 할로윈 상품이 빠져나간 자리를 빼곡히 크리스마스 상품들이 채우기 시작했.. 2017. 11. 23.
[life] 일시정시 블로그가 뜸하다 싶으면 그건 바쁘다기보다 누리가 아프다는 신호다. 며칠 간의 감기 투병(?)을 뒤로하고 누리를 학교에 보내고 며칠 간 먹거리를 사들고 집에 들어와 컴퓨터 앞에 앉았다. 오랜만에 오래된 음악을 골랐다. 하긴 영국까지 끌려온 CD들은 다들 오래됐다. 음악을 들으며 할 일을 하려고 했는데 일시정지 상태로 한참 동안 음악만 들었다. 그럴 때도 있었다. 이 CD의 한 곡을 하루 종일 무한반복해서 듣던 시절(思い出の風 Omoide No Kaze). 그 때가 생각나네. 몸은 제약이 많아도 영혼은 자유로운 시절이었는데, 지금은-. + 아침에 장을 보면서 커피 두 봉투를 샀다. 차에 싣고 집으로 돌아오는데 차 안에 커피 냄새가 가득했다. 그 냄새를 더 많이 마시려고 깊이 깊이 숨쉬면서 '커피 냄새 하나가.. 2017. 11. 21.
[life] 가을가을한 하루 누리가 학교 병설 유치원에 들어가고 여유가 생긴 건 분명하다. 그런데 학교생활 일주일 후 지난 주 아파서 이틀 결석, 이번 주 아파서 하루 결석을 하니 그 여유도 아직은 들쭉날쭉 그렇다. 그 들쭉날쭉 틈을 겨우 맞춰 오랜만에 친구 A를 만났다. 어젯밤 내린 비로 공기는 상쾌하고 오늘 날씨는 맑아 좋아 걷기도 좋았다. 누리랑 오면 다소 먼 거리라 부담스러운 길을 골라 큐가든 구석구석을 누볐다. 그리고 큐가든에 갈 때면 늘 지나기만하고 들어가보지 않은 찻집에 가서 커피를 마셨다. 크림티 - 티와 스콘을 전문으로 하는 집이었는데 티 대신 커피도 가능하다고 해서 시켰다. 그런데 당연하다는 듯이 티를 내온, 다소 불친절하고 비싼, 하지만 그 집에서 구운 작은 스콘이 너무 맛나는 집이었다. The original .. 2017. 9. 29.
[life] 집집마다 아들들 아들 둘을 둔 언니가 아들 셋이라고 이야기할 땐 웃었다. 얼마 전 다녀간 친구도 역시 아들 둘인데 그 비슷한 말을 했다, 정확한 표현은 기억나지 않지만. 이젠 그 말에 웃어도 웃는 게 아니다. 남의 일이 아니라 내 일이 되고 보니. 여러가지 면에서 지비의 어깨에 많은 짐이 지워져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일상은 주로 내가 끌고 간다. 돈을 벌고 있는 사람이 본인이라는 점에서 지비는 본인이 우리 가족의 보호자라고 생각하지만, 나는 가끔/자주 보호자의 보호자, 아니 수호자가 되어야 한다. 평생교육이라며 수 없이 반복해야 한다는 건 알지만 좀 피곤한 건 사실이다. 여행을 하게 되면, 새로운 곳의 정보가 둘에게 있건 없건 방향을 잡고 결정을 하는 건 내 몫이다. 특히 밥을 먹는 것은 물론 커피를 마시는 것도. 요.. 2017. 9. 21.
[life] life is sweet 요즘 누리는 오트밀 포리지(죽)에 빠졌다. 그 바쁜 아침에도, 한 숟가락이라도 먹어야 한다. 그래서 커피를 내리면서 오트밀 포리지도 끓여내느라 바쁘다. 우유와 끓이며 계속 저어주어야 한다. 간단하지만, 쉽지 않고, 그러나 든든한 식사다. 폴란드에 여행을 가서도 누리가 먹을 마땅한 음식이 없어 제대로 끼니를 채우지 못하면 까페에서 포리지를 사주곤 했다. 폴란드에 들어간 영국 커피 체인에서 영국 까페에서 먹던 포리지 그대로 먹을 수가 있었다. 거기서인가 비행기에서인가 포리지를 시키고 받았던 꿀을 지금도 먹고 있다. 한 2주쯤 먹고나서 며칠 전 발견한 글귀. Life is sweet. 그렇다고 믿어야지 어쩌겠나. 쓴 에스프레소를 입안에 털어넣고 삶은 달달하다고, 그럴꺼라고 희망하며 우산을 펴들고 까페를 나선다. 2017. 8.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