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387

[20200330] 대표 고난음식 수제비 - 미피 수제비 미피 수제비 지금 영국에서 사기 어려운 품목 중에 하나가 밀가루다. 빵은 장기 보관에 한계가 있지만, 빵이 없을 때 밀가루로 빵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니 많이 사는 모양이다. 내가 알기로 영국 사람들은 요리에 재능도, 취미도 없는데 누가 사는지-. 휴교 전 쌀을 사러 간 한국마트에서 한국 밀가루를 발견하고 하나 사왔다. 한국인들은 쌀과 라면을 주로 많이 사고 밀가루에는 별로 관심이 없는듯했다. 영국서 사는 밀가루와 한국마트에서 사는 한국 밀가루는 번역하면 같은 중력분이지만 다르다. 영국 밀가루는 입자가 더 큰지, 오븐에 구워내는 음식에 적합한지 별로 쫄깃한 맛이 없다. 한국서 사는 우리밀 가루 같다고 해야하나. 누리가 태어나기도 전에 한국 밀가루를 사서 수제비를 만들어 먹은 기억은 있는데, 다 먹지 못.. 2020. 3. 30.
[+2708days] 쉼 없이 자란다. 누리가 봄학기 중간방학을 맞아 '꼼짝마' 중이다. 날씨까지 궂어서 집에서 '다함께 꼼짝마'하고 있다. 어제 점심으로 피자를 만들어 먹고, 커피를 마실 즈음 김치를 담기 시작했다. 누리는 피자반죽도, 배추를 소금으로 절이는 일도 모두 자기 일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일을 하다가도, 내가 뭔가를 만들 낌새를 보이면 열일을 밀어두고 달려온다. 사실 우리집이 달릴만큼 넓지는 않지만. 이제 피자반죽은 분량대로 재료만 준비해주면 차례대로 척척 잘한다. "올리브 오일도 넣어야지?"하면서. 배추도 적은 량의 소금을 꼼꼼히 잘 뿌린다. 매워서 눈물을 흘리면서도 양념장을 버무리는 일을 꼭 하고 싶어한다. 아이용 위생장갑을 한 두 해전에 한국서 사왔는데, 별 쓸 일이 없다가 요즘 열심히 쓰고 있다.사실 일이야 혼자서 후다닥하.. 2020. 2. 18.
[+2696days] 요즘 누리 여기서 초등학교 2학년인 누리는 요즘 요리와 베이킹을 무척 좋아한다. 예전에도 좋아하기는 했지만, 요즘은 그저 반죽 섞기에 만족하지 않고 도마 위에 올려진 채소를 칼로 자르고 싶어한다. 내가 위험하다면 자기가 보는 유아채널 프로그램의 아이들도 칼을 쓴다고 반박한다. Cbeebies에 World Kitchen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영국에 살고 있는 각국의 아이들이(여기서 태어나긴 했지만 부모가 외국인) 자기 문화의 음식을 요리하고 친구들을 초대해 먹는다. 이탈리아 아이는 피자를 굽고, 몽골리아 아이는 만두를 만드는 식. 누리는 아이들을 초대해서 우동을 만들고 싶다기에 - 우동은 일본꺼라고 말해줬다. 그랬더니 요즘 누리의 최애 음식인 미역국을 끓인단다. 태어나서 미역 본적도, 먹어본적도 없는 친구들이 기겁.. 2020. 2. 5.
[+2681days] 12월의 어느 날 지난 12월에 다녀온 켄징턴 팔래스. 친구 커플이 초대해줘서 함께 다녀왔다. 친구의 회사에서 사원복지로 이런저런 관광지 입장이 가능해서 초대해주었다. 그 집 아이와 누리는 만으로 2살 정도 차이가 나지만, 그 집 아이는 나이에 비해 조숙하고 누리는 나이에 비해 어리니(덩치만 크다) 둘이 잘 노는 편. 두 집이 모이면 그 집도 우리도 아이와 놀아줄 의무에서 해방되니 기회만되면 만나게 된다. 가까이 살면 더 없이 좋을텐데, 우리는 런던 서쪽 그 집은 런던 동쪽. 잘 맞아도 자주 만나기는 어렵다. 우리가 켄징턴 팔래스를 찾은 이유는 빅토리안 시대의 크리스마스를 재현한 전시 때문이었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포함한 크리스마스 문화는 독일에서 온 것이라고 한다. 우리도 몰랐던 사실. 듣자하니 요즘 독일은 학교에서 크.. 2020. 1. 21.
[+2667days] 뒤늦은 바람 드디어 2주 반의 크리스마스 방학이 끝나고 오늘 개학을 한 누리. 나도 지비도 각자의 바쁜 일상으로 복귀한 날이다. 이번 크리스마스 방학을 마무리하며, 뭐가 가장 기억에 남았는지 어젯밤 물었다. 누리가 첫번째로 꼽은 것이 아이스 스케이트였다. ☞2019/12/07 - [분류 전체보기] - [life] 안녕, 겨울 12월 초에 처음으로 스케이트를 타본 누리. 지비와 나도 처음 타본 스케이트. 나야 운동과 먼 사람이니 좋을리 없지만, 누리가 너무 재미있어해서 크리스마스 방학 동안 아이스 링크를 찾아 두 번 더 갔다. 집에서 꽤나 먼 거리였지만, 차로 35~40분쯤, 시설과 비용이 괜찮아서 두 번 같은 곳을 찾았다. 일전에 지인이 가자고 했을땐 먼 거리 때문에 도저히 엄두가 안나던 곳이었는데, 실내 아이스 링.. 2020. 1. 7.
[+2664days] 누리의 7번째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가 열흘도 더 지난 시점이지만 기록삼아 남겨보는 누리의 7번째 크리스마스.+작년 크리스마스 때 폴란드 주말학교에서 만난 가족이 점심 초대를 했었다. 그때 들어 알게된 '산타에게 편지보내기'. 12월 초까지 로열메일(영국의 우정국)으로 산타에게 보내는 편지를 보내면 답장을 준다고. 12월 초에 부랴부랴 누리와 누리의 친구가 함께 보냈다. 누리는 스미글즈라는 팬시용품의 물건과 나와 같은 fitbit 시계가 가지고 싶다고 간절한 소망을 담아 보냈다. 나는 싼 샤오미 미밴드를 가지고 있고, 누리는 fitbit 키즈밴드를 가지고 있는데 내 시계라는 이유만으로(혹은 디스플레이가 컬러라는 이유로) 누리는 내가 가지고 있는 시계가 더 좋다고 생각한다. 누리의 키즈밴드가 더 비싸다고 몇 번이나 말했건만. 컷오프.. 2020. 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