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Cooing's235

[+2681days] 12월의 어느 날 지난 12월에 다녀온 켄징턴 팔래스. 친구 커플이 초대해줘서 함께 다녀왔다. 친구의 회사에서 사원복지로 이런저런 관광지 입장이 가능해서 초대해주었다. 그 집 아이와 누리는 만으로 2살 정도 차이가 나지만, 그 집 아이는 나이에 비해 조숙하고 누리는 나이에 비해 어리니(덩치만 크다) 둘이 잘 노는 편. 두 집이 모이면 그 집도 우리도 아이와 놀아줄 의무에서 해방되니 기회만되면 만나게 된다. 가까이 살면 더 없이 좋을텐데, 우리는 런던 서쪽 그 집은 런던 동쪽. 잘 맞아도 자주 만나기는 어렵다. 우리가 켄징턴 팔래스를 찾은 이유는 빅토리안 시대의 크리스마스를 재현한 전시 때문이었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포함한 크리스마스 문화는 독일에서 온 것이라고 한다. 우리도 몰랐던 사실. 듣자하니 요즘 독일은 학교에서 크.. 2020. 1. 21.
[+2667days] 뒤늦은 바람 드디어 2주 반의 크리스마스 방학이 끝나고 오늘 개학을 한 누리. 나도 지비도 각자의 바쁜 일상으로 복귀한 날이다. 이번 크리스마스 방학을 마무리하며, 뭐가 가장 기억에 남았는지 어젯밤 물었다. 누리가 첫번째로 꼽은 것이 아이스 스케이트였다. ☞2019/12/07 - [분류 전체보기] - [life] 안녕, 겨울 12월 초에 처음으로 스케이트를 타본 누리. 지비와 나도 처음 타본 스케이트. 나야 운동과 먼 사람이니 좋을리 없지만, 누리가 너무 재미있어해서 크리스마스 방학 동안 아이스 링크를 찾아 두 번 더 갔다. 집에서 꽤나 먼 거리였지만, 차로 35~40분쯤, 시설과 비용이 괜찮아서 두 번 같은 곳을 찾았다. 일전에 지인이 가자고 했을땐 먼 거리 때문에 도저히 엄두가 안나던 곳이었는데, 실내 아이스 링.. 2020. 1. 7.
[+2664days] 누리의 7번째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가 열흘도 더 지난 시점이지만 기록삼아 남겨보는 누리의 7번째 크리스마스.+작년 크리스마스 때 폴란드 주말학교에서 만난 가족이 점심 초대를 했었다. 그때 들어 알게된 '산타에게 편지보내기'. 12월 초까지 로열메일(영국의 우정국)으로 산타에게 보내는 편지를 보내면 답장을 준다고. 12월 초에 부랴부랴 누리와 누리의 친구가 함께 보냈다. 누리는 스미글즈라는 팬시용품의 물건과 나와 같은 fitbit 시계가 가지고 싶다고 간절한 소망을 담아 보냈다. 나는 싼 샤오미 미밴드를 가지고 있고, 누리는 fitbit 키즈밴드를 가지고 있는데 내 시계라는 이유만으로(혹은 디스플레이가 컬러라는 이유로) 누리는 내가 가지고 있는 시계가 더 좋다고 생각한다. 누리의 키즈밴드가 더 비싸다고 몇 번이나 말했건만. 컷오프.. 2020. 1. 5.
[+2651days] 학기말 누리가 학교에 들어가고 바쁘지 않은 학기말과 방학이 없었지만, 개인적인 일과 더해져 몸과 마음이 (고달프고) 바빴던 학기말. 그 와중에 세 번의 플레이 데이트. 친구를 초대해서 노는 일을 여기선 그렇게 부른다. 누리가 리셉션에 있을 때 두 세번 초대를 받기도 했고, 나도 하기도 했지만 1학년이 되면서 거의 대부분의 아이들이 과외활동 - 주로 예체능을 하니 쉽지 않아서 1년 동안 쉬었다. 주중에 아이들이 비는 날이 하루씩 정도인데 일정을 맞추기가 쉽지 않다. 학기말 방과후활동이 학기보다 한 주 정도 일찍 끝나서 시간을 맞춰봤다. 나는 비교적 그런데 소극적인 편인데, 얼마전 한 엄마가 출근하지 않는 날 부지런히 플레이 데이트를 잡는 걸 보면서 '(돈을 벌지 않는) 나도 (바쁘다는 핑계만 대지 말고) 어떤 노.. 2019. 12. 23.
[+2638days] Christmas is just around the corner "Spring is just around the corner"라는 표현이 있다. 봄이 거의 다왔다는 뜻. 여름가고 벌써부터 봄을 기다리고 있다. 그 전에 꼭 거쳐가야 할 관문이 있으니 크리스마스다. 지금 크리스마스가 코앞이다. 비중으로 치면 한국의 음력 설 격. 10월 말 할로윈 지나자말자 벌써부터 시작된 크리스마스. 마땅히 챙겨야할 가족이 없는 나도 부담이다. 부담은 내 몫이고 누리는 하루하루 크리스마스가 가까워지는 게 마냥 즐겁다. 이번 일요일은 전날 누리의 스카우트 활동이 늦게 끝날 것을 알고 있었기에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집콕하기로 했다. 그래서 미리 할 거리로 꼽아둔 진저브래드맨 만들기. 하다보니 하루가 걸렸다. 아침먹고 학교 영어숙제(작문) 끝내고 만들자고 했는데 숙제가 한 시간도 더 걸렸다... 2019. 12. 9.
[+2600days] 할로윈 밤나들이 유럽에는 11월 1일을 맞아 망자의 날을 기리는 곳이 많다. 그 날에 보통 묘지를 찾는다고 하는데, 영국에선 미국의 영향 탓인지 할로윈을 점점 더 큰 축제로 챙기는 것 같다. 시장의 마케팅도 큰 몫을 하겠지만. 다른 건 몰라도 아이가 있는 집은 이런 날을 그냥 지날 수가 없다. 우리도 그렇고. 누리는 작년에 처음으로 trick or treat이라고 불리는 할로윈 밤나들이를 나갔다. 주변에 살던 한국맘의 제안으로 나갔다 큰 재미(?)를 보고 올해는 벌써부터 할로윈을 기다려왔다. 작년까지 입던 마녀 옷은 작아져 새로 살까도 싶었는데, 다른 옷을 입고 싶다는 누리. 평소에도 입을 수 있는 고양이 얼굴이 그려진 검은 드레스(원피스)와 고양이 귀 머리띠로 간단하게 꾸미고 같은 반 친구와 동네를 한 시간쯤 걸었다... 2019. 1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