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Cooing's272

[+3202days] 중간방학3 - 새취미, 새밥주기 열흘 정도 되는 중간방학 동안 우리는 박물관에 간 날 이틀, 친구들을 만난 이틀 정도를 제외하곤 거의 매일 집에서 멀지 않은 공원에 가서 새밥 - 오리와 고니 밥을 주었다. 새밥주기가 아이의 새취미가 되었다. 덕분에 나는 새밥(오리와 고니 밥) 세계에도 물에 잘 뜨는 밥이 있고, 유기농 밥이 있고, 미네랄이나 비타민이 들어간 밥이 있고, 새들이 좋아한다고 리뷰가 달린 밥이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 https://youtu.be/xbHiEUcq57w 또 한 가지 우리가 발견한 점 - 물닭Coot의 부모본성(?). 새밥을 주면 오리든, 고니든 잘 먹는다. 그런데 이 물닭은 어느 공원이든 새끼가 있는 경우, 꼭 밥을 물어다가 새끼들은 먼저 먹였다. 알을 품고 있거나, 새끼가 있는 경우 극도로 방어적인 태.. 2021. 6. 20.
[+3194days] 중간방학2 - 나이팅게일 박물관과 코비드 희생자 추모공간 중간방학 대부분은 집 근처 공원을 오가며 시간을 보냈지만, 이틀은 아이를 데리고 동네를 벗어났다. 그 중 하루는 자연자박물관에 갔고, 나머지 하루는 나이팅게일 박물관에 갔다. 아이는 초등학교 2학년때 플로랜스 나이팅게일Florence Nightingale과 매리 시콜Mary seacole이라는 두 인물을 배웠다. 두 사람 모두 크리미안 전쟁Crimean War에서 활약한 인물들이다. 매리 시콜은 영국계 자마이칸으로 플로랜스 나이팅게일보다 약간 앞서 크리미안 전쟁에서 구호활동을 벌인 간호사이다. 플로랜스 나이팅게일은 중산층(혹은 상류층) 영국인으로 간호사라는 직업이 나이팅케일이 속한 계급에 어울리지 않던 시절 신의 부름을 듣고 간호사가 되어 크리미안 전쟁에 가서 활약했고 이후 영국에 돌아와 국민적 영웅이 .. 2021. 6. 19.
[+3191days] 중간방학1 - 큐가든과 자연사박물관 지난 5월 17일 이후 영국은 Covid 출구전략 단계 이동에 따라 실내 시설 이용이 가능해졌다. 레스토랑도 실내 운영이 가능하고(다만 넓이 따라 수용 인원이 정해진다), 박물관 같은 시설들도 문을 열었다. 큐가든의 온실도 이 출구전략 단계 이동에 따라 개방을 해서 우리는 중간방학 중에 아이의 폴란드 주말학교 친구 가족과 함께 찾았다. 아이가 어릴 때 우리가 몇 년 동안 멤버쉽을 유지할 동안 이 온실은 계속 복원 및 공사중이었다. 코비드 상황 이전에 오랜 복원 및 공사를 마치고 개방했지만, 그때 우리는 멤버쉽이 없어서 그 소식을 뉴스로만 봤다. 유리며 기존 구조물을 빅토리안 시대 지어진 그대로 보존하면서 개선하느라 더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든 공사였다고. 영국에 살다보면 그런 경우를 많이 본다. 건물이든,.. 2021. 6. 16.
[+3167days] 휠체어를 탄 남자 그리고 영국아빠 누리가 4살쯤 됐을 때, 주말 아침 차를 타고 남쪽으로(아마도 강 건너 한국마트로) 가던 길이었다. 신호를 대기하고 있던 우리 옆 인도에 휠체어를 탄 남자와 딱 2~3살쯤 되어보이는 아이가 스쿠터를 타고 함께 가고 있었다. 그걸 본 누리는 "아저씨가 휠체어를 타고 있어" 그런 말을 '외쳤다'. 나는 옆을 지나는 그 남자가 누리의 말을 들을까 화들짝 놀라서 "그렇게 이야기하면 안돼!"라고 말했던 것 같다. 지금 생각해도 누리는 보이는 사실fact를 말했을뿐인데, 나는 그 말이 그 남자를 시선으로 불편하게 할까 놀랐던 것이다. 그때서야 남자와 아이를 본 지비가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애가 넘어지면 아빠가 어떻게 도와줘?"라고 덧붙였다. 그건 지비 생각이다. 여기 사람들은 애가 넘어지면, 달려가 세워주지.. 2021. 5. 21.
[+3153days] 판데믹시대, 아이들에게 길을 묻다.(feat. Big Ask) 무엇인지는 기억이 잘 나지 않는데, 누리가 4살 때쯤 누리의 과외활동(폴란드 주말학교 관련이었을듯)에 관해서 교사인 언니에게 조언을 구했다. 그랬더니 언니의 대답이, "누리한테 물어봤나?"였다. "..." 답할 말이 없었다. 누리가 발레를 좋아하고, 학교 체육을 대신해서 한 스트릿댄스도 열심히 해서 학교 선생님이 학교에서 뽑아서 하는 방과후 댄스 워크샵에 누리를 추천했다고 한다. 그런데 누리가 하지 않겠다고 해서 내가 "왜? 무료인데 왜?"물었다. 누리는 지금하고 있는 바이올린 레슨과 겹칠지도 모르고, 여름이 다가오니 친구들과 파크에서 놀고 싶다고. "어.. 그래. 하지만 무료인데." 우리는 누리를 위한 최선의 선택을 하려고 노력하고, 그렇게 믿고 있지만 그건 우리 생각일지도 모른다. 그럴 때, '아이를.. 2021. 5. 7.
[+3143days] 학교에서 괴롭힘 - 우리가 배운 것들 우리가 외국인이니 우리가 아는 지인들도 외국인이 대부분이다. 최소한 부부 중 한 명이 외국인. 심심찮게 외국에서 외국인으로 살면서 당하는 나쁜 경험들을 듣는다. 본인이 당한 경험들, 아이를 키우면서 당한 경험들. 나라고 그런 경험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이전에도 언급했듯 나는 내 갈 길만 생각하고 휘리릭 가는 사람이라 주변에 눈길도 주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사람들과의 마찰도 거의 없었다. 험한 경험이 없는 내게 누군가는 그저 운이 좋을뿐이라고 말했지만. 있다고해도 '네, 그렇게 살다 가세요'하고 지나치는 편이다. 어쨌든 나는 그렇게 살아도 내 아이에게 그런 일 - 외국인으로, 아시아인으로 살면서 생기는 일들은 어떻게 할 것인가를 누리가 아주 어릴 때 생각해본적 있다. 그때 정한 바는 괴롭힘이 발생하면 첫.. 2021. 4.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