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육아122

[+2708days] 쉼 없이 자란다. 누리가 봄학기 중간방학을 맞아 '꼼짝마' 중이다. 날씨까지 궂어서 집에서 '다함께 꼼짝마'하고 있다. 어제 점심으로 피자를 만들어 먹고, 커피를 마실 즈음 김치를 담기 시작했다. 누리는 피자반죽도, 배추를 소금으로 절이는 일도 모두 자기 일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일을 하다가도, 내가 뭔가를 만들 낌새를 보이면 열일을 밀어두고 달려온다. 사실 우리집이 달릴만큼 넓지는 않지만. 이제 피자반죽은 분량대로 재료만 준비해주면 차례대로 척척 잘한다. "올리브 오일도 넣어야지?"하면서. 배추도 적은 량의 소금을 꼼꼼히 잘 뿌린다. 매워서 눈물을 흘리면서도 양념장을 버무리는 일을 꼭 하고 싶어한다. 아이용 위생장갑을 한 두 해전에 한국서 사왔는데, 별 쓸 일이 없다가 요즘 열심히 쓰고 있다.사실 일이야 혼자서 후다닥하.. 2020. 2. 18.
[+2696days] 요즘 누리 여기서 초등학교 2학년인 누리는 요즘 요리와 베이킹을 무척 좋아한다. 예전에도 좋아하기는 했지만, 요즘은 그저 반죽 섞기에 만족하지 않고 도마 위에 올려진 채소를 칼로 자르고 싶어한다. 내가 위험하다면 자기가 보는 유아채널 프로그램의 아이들도 칼을 쓴다고 반박한다. Cbeebies에 World Kitchen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영국에 살고 있는 각국의 아이들이(여기서 태어나긴 했지만 부모가 외국인) 자기 문화의 음식을 요리하고 친구들을 초대해 먹는다. 이탈리아 아이는 피자를 굽고, 몽골리아 아이는 만두를 만드는 식. 누리는 아이들을 초대해서 우동을 만들고 싶다기에 - 우동은 일본꺼라고 말해줬다. 그랬더니 요즘 누리의 최애 음식인 미역국을 끓인단다. 태어나서 미역 본적도, 먹어본적도 없는 친구들이 기겁.. 2020. 2. 5.
[+2681days] 12월의 어느 날 지난 12월에 다녀온 켄징턴 팔래스. 친구 커플이 초대해줘서 함께 다녀왔다. 친구의 회사에서 사원복지로 이런저런 관광지 입장이 가능해서 초대해주었다. 그 집 아이와 누리는 만으로 2살 정도 차이가 나지만, 그 집 아이는 나이에 비해 조숙하고 누리는 나이에 비해 어리니(덩치만 크다) 둘이 잘 노는 편. 두 집이 모이면 그 집도 우리도 아이와 놀아줄 의무에서 해방되니 기회만되면 만나게 된다. 가까이 살면 더 없이 좋을텐데, 우리는 런던 서쪽 그 집은 런던 동쪽. 잘 맞아도 자주 만나기는 어렵다. 우리가 켄징턴 팔래스를 찾은 이유는 빅토리안 시대의 크리스마스를 재현한 전시 때문이었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포함한 크리스마스 문화는 독일에서 온 것이라고 한다. 우리도 몰랐던 사실. 듣자하니 요즘 독일은 학교에서 크.. 2020. 1. 21.
[+2651days] 학기말 누리가 학교에 들어가고 바쁘지 않은 학기말과 방학이 없었지만, 개인적인 일과 더해져 몸과 마음이 (고달프고) 바빴던 학기말. 그 와중에 세 번의 플레이 데이트. 친구를 초대해서 노는 일을 여기선 그렇게 부른다. 누리가 리셉션에 있을 때 두 세번 초대를 받기도 했고, 나도 하기도 했지만 1학년이 되면서 거의 대부분의 아이들이 과외활동 - 주로 예체능을 하니 쉽지 않아서 1년 동안 쉬었다. 주중에 아이들이 비는 날이 하루씩 정도인데 일정을 맞추기가 쉽지 않다. 학기말 방과후활동이 학기보다 한 주 정도 일찍 끝나서 시간을 맞춰봤다. 나는 비교적 그런데 소극적인 편인데, 얼마전 한 엄마가 출근하지 않는 날 부지런히 플레이 데이트를 잡는 걸 보면서 '(돈을 벌지 않는) 나도 (바쁘다는 핑계만 대지 말고) 어떤 노.. 2019. 12. 23.
[+2638days] Christmas is just around the corner "Spring is just around the corner"라는 표현이 있다. 봄이 거의 다왔다는 뜻. 여름가고 벌써부터 봄을 기다리고 있다. 그 전에 꼭 거쳐가야 할 관문이 있으니 크리스마스다. 지금 크리스마스가 코앞이다. 비중으로 치면 한국의 음력 설 격. 10월 말 할로윈 지나자말자 벌써부터 시작된 크리스마스. 마땅히 챙겨야할 가족이 없는 나도 부담이다. 부담은 내 몫이고 누리는 하루하루 크리스마스가 가까워지는 게 마냥 즐겁다. 이번 일요일은 전날 누리의 스카우트 활동이 늦게 끝날 것을 알고 있었기에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집콕하기로 했다. 그래서 미리 할 거리로 꼽아둔 진저브래드맨 만들기. 하다보니 하루가 걸렸다. 아침먹고 학교 영어숙제(작문) 끝내고 만들자고 했는데 숙제가 한 시간도 더 걸렸다... 2019. 12. 9.
[+2600days] 할로윈 밤나들이 유럽에는 11월 1일을 맞아 망자의 날을 기리는 곳이 많다. 그 날에 보통 묘지를 찾는다고 하는데, 영국에선 미국의 영향 탓인지 할로윈을 점점 더 큰 축제로 챙기는 것 같다. 시장의 마케팅도 큰 몫을 하겠지만. 다른 건 몰라도 아이가 있는 집은 이런 날을 그냥 지날 수가 없다. 우리도 그렇고. 누리는 작년에 처음으로 trick or treat이라고 불리는 할로윈 밤나들이를 나갔다. 주변에 살던 한국맘의 제안으로 나갔다 큰 재미(?)를 보고 올해는 벌써부터 할로윈을 기다려왔다. 작년까지 입던 마녀 옷은 작아져 새로 살까도 싶었는데, 다른 옷을 입고 싶다는 누리. 평소에도 입을 수 있는 고양이 얼굴이 그려진 검은 드레스(원피스)와 고양이 귀 머리띠로 간단하게 꾸미고 같은 반 친구와 동네를 한 시간쯤 걸었다... 2019. 1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