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노동당4

[article] 오마이뉴스 : '국회 첫 출근' 눈물이 날만도 하다. 국회 첫 출근, 목이 멘 민주노동당 의원들 5월 31일 오전 9시 30분 국회 본청 앞, 민주노동당 의원과 보좌관들이 국회 입성행사를 갖고 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국회에 첫 공식출근한 의원들은 눈물을 보이며 원내진출의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 단병호 의원이 등원소감을 말하던중 목이 메어 고개를 숙인채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2004 오마이뉴스 이종호 단병호 의원은 '(이날 행사가) 국회 앞 첫 집회'인데 소감이 어떠냐"는 기자들 질문에 "고통받던 현장의 노동자들이 그동안 '우리를 대변할 의원들이 한 두명만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하다가 목이 메었다. 단 의원의 말에 다른 의원과 보좌관들의 분위기도 숙연해졌다. 권영길 대표, 노회찬 의원도 안경을 벗고 손으로 눈물.. 2004. 5. 31.
[etc.] '말짱 노회찬' 이번 4·15총선에서 민주노동당은 '뜨는 당'이 됐다. 그리고 이 사람, 노회찬 당선자도 '떴다'. 민주노동당이 뜨는 당이 되는데 노회찬 당선자가 적지 않은 역할을 했다는데 부인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물론 이는 당 안팎의 이야기고 개인적으로 '폐해'도 없지 않다고 본다. 그 '폐해'란 사람들이 이제 노회찬 당선자의 어록에 버금가는 무엇인가를 원한다는 것이다.(__ ): 지난 4일 부산일보에서 민주노동당 신입당원교육이 있었다. 내용은 17대 총선과 민주노동당의 과제, 강연자는 노회찬 당선자. 예상대로 정말 많은 사람들이 신입당원교육에 참석했다. 결국 자리가 부족하여 헌당원은 자리를 양보해야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그럼에도 몇몇 당원은 되돌아 갔다. 노 당선자 역시 어록에 부담을 가지고 있는듯했다. 기대를.. 2004. 5. 6.
[0415] '지금 민주노동당은…' 며 칠전 H신문 기자가 제가 자원봉사하고 있는 민주노동당 부산시당을 찾았습니다. 개인적으로 대학원에서 같이 공부했던 기자라 몇 마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 분이 말씀하시기를 '요즘 웃는 얼굴로 선거하는 곳은 여기뿐'이라고 말씀하시더군요. 틀린 말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열린우리당처럼 앓는 소리를 해야하는 것도 아니요, 한나라처럼 속으로는 웃으면서 겉으로는 울어야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죠. 지금 민주노동당은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의 '사퇴', 유시민 의원의 '사표발언'에도 흔들리지 않고 한 표, 한 표 들판에서 이삭줍는 마음으로 표를 주으며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은 제가 자원봉사하면서 이 사무실에서 겪게 되는 일들에 대해서 이야기 하려합니다. 사하을 강한규 후보 선거운동사무실로의 파견근무.. 2004. 4. 14.
[opinion]`02대선 : '민주당을 찍느니 니 발등을 찍어라' 정치적인 생각을 정리하고 그것을 밝힌다는 것은 어렵다. 정치적인 생각이 아니더라도 내가 가진 생각을 정리한다는 일 자체가 쉽지 않다. 더욱 쉽지 않은 이유는, '변치 않을 마음'이 있는가 때문이다. 요즘엔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난 뒤, 새로운 이익을 쫓아 의견을 바꾸는 것이 흔한 일이라, 김민석처럼, '변치 않을 마음'이란 것이 고지식 하게 느껴질런지도 모른다. 또는 늘 새로워야 한다는 병에 적지 않게 전염된 우리는 '변치 않을 마음'을 낡은 것, 갈아치워야 할 것이라고 생각할런지도 모른다. 그러나 내가 말하는 '변치 않을 마음'이란 이거다. 더 많은 사람이 더 잘살기 위한, 소외 받은 사람이 소외 받지 않기 위한 사회를 만드는 생각과 행동, 그리고 그것을 향한 '변치 않을 마음'. 글머리가 어지럽지만,.. 2002. 11.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