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여행9

[Korea2020] 일상 - 각자의 순간 두 달 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한참 지난 것 같은 한국여행. 오늘도 누리와 한국에서 무엇이 가장 좋았는지 이야기를 나누었다. 누리가 한국여행 그리고 여름휴가 하면 떠오르는 것은 바닷가다. 해운대에서 한 물놀이. 작년에는 뜨거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서너 번을 갔던 물놀이인데, 올해는 한 번 밖에 가지 못했다. 그를 대신해 부산의 구석구석을 다니기는 했지만, 누리에게는 가장 즐거우면서도 여러 번 가지 못해 아쉬운 기억이다. 다행인 것은 바닷가에서의 물놀이 이외에도 한국에 간다면 꼭 하고 싶고, 먹고 싶은 기억이 남았는데 그 중 한 가지는 이모네 집근처 역 앞에서 먹은 버블티다. 버블티는 여기서도 좋아했던 것인데 자주 사주지는 않았다. 시내까지 가야하니까. 대신 버블티의 타피오카 펄을 사와서 집에서 해주기는 하지.. 2020. 10. 31.
[Korea2020] 일상 - 가족여행2 부산의 구도심 - 초량동, 보수동, 남포동에서 우리가 이동한 곳은 수영에 있는 테라로사였다. 구도심에서 집으로 가는 방향이기도 했고 강릉의 테라로사에 다녀온 형부가 한 번 가보고 싶어한 곳이었다. 부산의 테라로사는 고려제강이라는 제철회사의 공장을 개조한 것이다. 내 기억으로는 공장이 폐쇄되고 난 뒤 부산 비엔날레라는 예술 박람회의 전시장 일부분으로 일반에 소개되었다가 다시 모델링을 한 후 4~5년전에 테라로사로 문을 열었다. 우리는 누리가 지금보다 더 어릴 때 한 번 가본적이 있다. 커피 맛이야 괜찮지만 높은 가격과 복잡함, 그리고 물리적 거리 때문에 다시 가보지는 않았다. 어쨌든 형부 덕분에 겸사겸사 GoGo. 누리의 워킹을 보시려면 ☞ www.youtube.com/watch?v=S_uSLN18jyQ .. 2020. 9. 24.
[Korea2020] 일상 - 가족여행1 한국에 가면 보통 가족들과 짧은 여행을 하곤 한다. 여행 속의 여행. 이번엔 때가 때인지라 오랫동안 주저하다가 부모님댁에서 멀지 않은 부산 인근 캠핑장에서 하루 묵기로 했다. 그마저도 아쉬워서 캠핑장에서 하루 묵고 다음날 통영으로 이동해 또 하루 묵기로 계획했다. 그런데-.1 캠핑을 며칠 앞두고 언니가 다리를 다쳐서 일명 '기브스'를 하게 됐다. 어차피 부모님과 함께 하는 여행이라 많이 걷지 않을테니 계획대로 가보기로 했다. 그런데-.2 우리가 캠핑을 계획했던 8월 초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렸다. 강물을 막아 놓은 보가 터지고, 둑이 터지고 많은 곳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우리가 예정했던 날 즈음에 부산에도 호우 주의보 내려져 캠핑장에 문의를 했더니 괜찮다고 정상영업 한다며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어버렸다. .. 2020. 9. 16.
[Korea2020] 일상 - 다대포 이번 한국여행에서는 나도 부산에 살면서 가보지 않았던 곳, 그렇지 않으면 아주 어렸을 때 가본 곳을 몇 군데 다녀왔다. 그 중 한 곳 - 다대포. 부산은 바다에 접한 도시라 수영을 할 수 있는 해변이 많다. 잘 알려지지 않은 일광, 임랑, 기장부터 송정, 해운대, 광안리, 송도 그리고 다대포. 다대포는 부산의 끝자락에 위치해서 부산에 오래 살았던 나도 가보지 않았다. 다대포에 가기 전에 왜 나는 다대포에 가보지 않았나 생각했더니 위치도 위치지만, 내가 어릴 땐 80년 초 간첩침투 사건으로 한동안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았다. 그래서 가보지 않은 것 같다. 그 이후로는 해운대가 크게 발전했으니 주로 부산에서도 바다하면 해운대로 갔다. 요즘 들어 지방자치단체들이 공원이다, 강변이다 정비사업을 많이 하면서 낙동.. 2020. 9. 9.
[Korea2020] 일상 - 클라임파크 E선배를 만난 날 "누리라면 좋아할듯"하다며 아이들과 갈만한 몇 곳을 소개해 주셨다. 수영장에 다녀온 누리가 기분이 별로 좋지 않았던 어느 날 기분 전환을 위해 데려갔다. 수영만으로도 기진맥진 할만한데 역시나 E선배의 생각대로 누리가 너무 좋아했던 클라임파크. (누리는 그 날 개인강습에서 그룹강습으로 바꾼 첫 날이었다. 한국 친구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던 누리는 4명의 남자 아이들과 함께 강습을 듣게 됐는데, 그나마도 레벨이 다르니 각자 흩어져 강습을 받았다. 누리는 개인강습 때처럼 혼자서 수영을 배우게 되어 기분이 좋지 않았다.) 클라임파크가 공장들이 들어선 곳에 있어서 네비게이션을 보고 가면서도 확신이 들지 않았다. 이런 곳에 이런 시설이 있나 싶었지만, 넓은 공간을 필요로 하는 곳이니 저렴.. 2020. 8. 25.
[Korea2020] 일상 - 화명수목원 런던으로 돌아갈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아쉽게도 만나지 못한 사람들에게 연락이라도 하고 가야할 것 같아서 문자로 안부 인사를 전하면 모두들 Covid-19 때문에 어디 다니지도 못했겠다며 위로한다. 그런데 짧지 않았던 이번 한국행을 돌아보면 예전 같이 여행을 다니지는 못했어도 생각보다 많은 곳을 다니고,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Covid-19과 아이 딸린 상황을 고려해서 장소를 찾아보는 과정에서 예전에는 몰랐던 아이와 함께 하기 좋은 곳들을 알게 됐다. 누리와 지비는 모두 한 번 더 가보고 싶어 하지만, 올해는 어려울 것 같고 내년에라도 꼭 다시 가고 싶은 곳들이다. 그 중 한 곳 - 화명수목원. 화명수목원이라 화명동 어디일꺼라 생각했다. 그래서 무척 멀게만 느껴졌는데 금정산 서편이었다. 그렇게.. 2020. 8.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