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2차 대전의 흔적이 많은 도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4.23 [Easter holiday day3] 고향에서 관광객처럼 즐기기 - 브루어리와 박물관
이번 지비의 고향방문의 하이라이트는 새로 생긴 지역 브루어리 brewery - Browar Pod zamkiem에 가는 것이었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적어도 내게는. 
느즈막히 아침을 먹고 가든에서 놀다가 다함께 트램을 타고 시내로 갔다.

가격대비 양이 작다는 지비 형의 만류를 뒤로하고 나는 샘플러를 시켰다.  환절기 알레르기로 고생중이라 많이 마실 수도 없었고, 나는 그저 맛을 보고 싶었다.
맛은 - 내가 알리가 있나만은 확실히 병이나 캔으로 사먹는 맥주보다는 신선한 맛.
주문받는 분이 내가 주문한 햄&감자칩 대신 슈니츨(돈까스)를 가져다줘서 좀 그렇기는 했지만, 다시 가자면 갈 정도다.  재미있는 건 여행정보 사이트에서 이 브루어리&레스토랑을 찾아보니 다른 사람도 주문과 다른 음식을 받았다고 한다.

또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김치를 팔고 있었다.  이 도시를 방문한 한국사람이라고는 내가 유일할 것 같은 폴란드의 한 소도시의 레스토랑에서 전채음식으로 김치를 파는 게 놀라웠다.  시키지는 않고 어떤 음식이냐고 물었더니 매운 배추절임이라고.  많이 나가냐고 물었더니 관광객들이 가끔 시킨다고 한다.  지비의 고향도시는 독일과 인접하고 있고, 과거 독일의 도시였기 때문에 독일 관광객들이 많다.  독일은 폴란드보다는 아시안 인구가 많고 한국 정착인구도 많아서 한국이 그렇게 생소하지 않다.  그 관광객들이 시키는게 아닐까 추측만 해본다.

세계대전 후 폐허가 된 도시의 사진들.  이전에 독일의 도시였던 지비의 고향은 조선업이 주요산업이었고, 그런 이유로 세계대전 동안 거의 폐허가 됐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이 브루어리&레스토랑은 세계대전 당시 지하 벙커로 쓰인 곳 같다.  브루어리&레스토랑 자체는 새로지은 건물이었지만 지하의 우물이나 통로를 그대로 보존하고 있었다.

사진이 너무 대충이라 올리기도 민망하지만.  혹시 관심있으면 클릭 http://www.browarpodzamkiem.pl
듣자하니 이 도시에서 멀지 않은 곳에 현대화학이 설비를 한다는 것 같다.  멀지 않은 미래에 한국인들을 이 도시의 거리에서 마주치게 될지도 모르겠다.

브루어리&레스토랑을 나와 바로 인접해있는 이 도시의 성으로 갔다.

성안 광장에서 사진찍고 놀다가 집으로 가기 위해 성을 나섰다.  트램을 타러가다 발견한 다른 광장 지하의 박물관.  세계대전의 역사와 도시의 역사를 전시한 곳이었는데 생긴지 얼마되지 않아 지비의 형네도 가보지 않은 곳이었다. 

이곳에서 한참 시간을 보냈다.  도시의 역사 부분에서 지비의 외할아버지와 외삼촌의 사진을 발견했다.  행진하는 군인이 아이의 손을 잡고 활짝 웃고 있었는데, 행진하는 군인은 지비의 외할아버지였고 아이는 외삼촌이었다.
지도와 연대표를 좋아하는 지비가 좋아했지만 아이들은 별로.  새로지은 박물관인데 아이들이 즐길거리는 없었다.  나는 이 사실이 별로 놀랍지 않다.
박물관을 나와 박물관 바로 앞인 필하모니 공연장도 가보고, 마침 들어선 부활절 마켓도 구경했다.

맥주만이 목적이었는데, 생각보다 시내에 오래 머물며 여기저기 돌아봤다.  집에 돌아와서 나도 아이들도 골아떨어져 잠든 하루였다.

+

지비의 형네 도착한 날 생각보다 쌀쌀한 날씨에 준비하기 위해 누리 모자를 사러 잠시 나갔다.  미리 온라인으로 주문한 누리의 책들도 찾으러 갈 겸.  폴란드에 갈 때마다 사촌들이 쓰고 있는 면 비니가 간편하게 쓰기 좋아보여 사려고 했는데, 그럴 시간이 없었다.  마침 지비의 형이 운동을 간다길래 가는 길에 우리를 몰에 내려주고, 돌아오는 길에 우리를 몰에서 픽업하는 일정으로 마트에 갔다.  위 사진에서 누리가 쓰고 있는 면 비니가 그때 산 것이다.  가장 큰 사이즈로 샀는데, 작다.  엄마 닮아 머리가 작지 않은-.
비니를 골라들고 계산대에 섰다가 발견한 사탕묶음.  그야말로 '헉'하고 소리를 냈다.

젤리와 사탕으로 만들어진 꽃다발.  이런 걸 누가 사갈까 싶었는데, 우리 앞에 엄마와 함께 줄서 계산을 기다리는 아이가 한 다발 들었다.  정말 폴란드인들은 달달구리에 관대하다.  지비도 달달구리에 관대한 폴란드인 중 1인.  누리가 그 뒤를 밟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