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출산38

[+26weeks] Cheesy 누리 우리끼리 부르는 누리의 별명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 하나는 'cheesy 누리'다. 왜냐고 친구 알렉산드라가 물어서 이유를 설명해주니 너무너무 좋아한다. 왜! cheesy 누리냐. 누리 목에서 치즈냄새가 난다. 정확히 말하면 목이 접힌 부분에서 아주 꼬리한 냄새가 난다. 치즈도 아주 오래 숙성시킨 치즈.(- ㅜ ) 치즈 냄새만 나는 것이 아니라 냄새의 원인이 되는 때 때문에 붉어지기까지 한다. 알렉산드라는 목을 가눌 수 있게 되면 괜찮아지지 않을까 했지만, 목을 가눌 수 있게 된 지금도 여전하다. 이틀에 한 번 목욕을 시키기 때문에 목욕을 위해 옷을 벗기면 겨드랑이에서도 냄새가 난다. 역시 때가 원인. 요즘은 활동이 많아져 더 하다.초기에 이런 문제가 생겼을때 조산사에게 물었더니 아기 파우더를 발라.. 2013. 3. 20.
[+25weeks] 뒤집기 생략 이번 주 초 이런저런 이야기를 올려야겠다라고 생각했는데, 한국에서 날아든 슬픈 소식에 며칠 머리를 쉬었더니 벌써 주말. 26주가 다되어가는 시점이지만 그래도 간단하게. 누리가 3개월이 된 시점부터 부모님들은 전화만 하면 뒤집느냐고 물으시는데, 누리는 손을 쬭쬭 빨며 침만 흘릴뿐 뒤집을 생각을 안하는거다. 뒤집기도 연습을 해야한다고 하던데, 선행학습을 반대하는 내가 당연히 그런 연습 안시키지-. 핑계도 좋다.(- - )뒤집을 때 되면 뒤집는다 생각했는데, 한국의 아기들과 달리 바닥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적어 그런지 뒤집을 기미도 안보이고. 뒤집어 놓으면 대부분의 날은 고개를 들 의지도 안보이고 그냥 누워만 있는 누리. (누리 손 쬭쬭 빨며) '편하고 좋구만' (누리 침흘리며) '헉.. 힘들다' 하루에 두어번.. 2013. 3. 16.
[+22weeks] 잠이 보약 아기가 있는 혹은 있었던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게 되면 대화는 월령(나이)에서 시작해서 잠으로 끝난다. 누리가 밤엔 5~6주쯤부터 깨지 않고 잠을 잔다하면 다들 "fantastic"이라고들 한다. 더 대화를 나눌틈이 있으면 덧붙여 우리와 함께 자서 그렇다고 이야기해준다. 그러면 사람들이 그래도 괜찮냐는 반응인데, 요즘은 누리 혼자 아기침대에 자고 있다고 말하면 다시 "fantastic"이라고 한다. 누리는 병원에서 집으로 와서 잘잤다. 문제는 모유수유였지만, 우리가 밤쯤되면 포기하고 우유를 주면 배불리 먹고 잘잤다. 누리가 깨지 않아도 새벽 2~3시쯤 되면 내가 일어나 기저귀 갈고 우유를 먹였고, 그리고 5~6시쯤 한 번 더 일어나 기저귀 갈기와 우유 먹기를 반복했다. 모유수유가 풀리지 않는 가운데 그래도.. 2013. 2. 21.
[+21weeks] 쬭쬭 치발기 최근들어 이유식을 준비해야겠다 생각하면서 이유식기며 숟가락을 검색해보고 있었다. 이유식 그릇과 숟가락만 사려고 했더니 보관용기도 하나 둘 있어야겠고, 이유식을 만들 작은 냄비도 있어야겠고, 의자도 있어야겠고, 이도 닦게 될테니 그런 것도 있어야겠고, 목록이 쭉쭉 늘어나는거다. 지금까지 누리는 한 번도 이를 닦은 적이 없다. 이가 없긴 하지만, 입안 청소도 안했다. 그래도 조산사가 그러는 거라기에.( ' ');;하지만 아무래도 이유식을 시작하면 이를 닦거나, 이가 없어도 입안 청소를 해줘야할 것 같아서 그쪽으로 검색을 하다가 누리에게 필요한게 치발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내가 스스로 생각한 것 아니고, 스카이프로 지비의 아버지와 통화를 하던 중 아버지가 누리를 보고 그런 말씀을 하셔서 찾아보니, 치발기.. 2013. 2. 15.
[+19weeks] 유모차 보다 휠체어 먼저 런던에서 운행되는 모든 버스는 저상버스다. 시내에 관광용으로 운행되는 일부 9번과 15번 버스를 제외하고. 이 버스들은 구형버스다. 그래서 휠체어를 탄 장애인은 물론 유모차를 끄는 부모들도 버스를 이용한 이동에 어려움이 없다. 그런 이유로 한국에선 보기 쉽지 않은 풍경이지만, 이곳에선 혼자 이동 중인 휠체어를 탄 장애인, 혼자서 유모차를 끌고 가는 엄마들을 어렵지 않게 본다. 그래도 저상버스의 시작은 휠체어를 탄 장애인을 위한 배려였을 것 같다. 그 덕을 나를 포함한 유모차를 이용하는 가족들도 누리고 있으니 고마워해야 할 일. 그런데 유모차와 함께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는 사람의 수가 늘어나다보니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지 얼마 전부터 버스에 이런 광고가 등장했다. 휠체어 이용자들에.. 2013. 1. 28.
[+17weeks] 백신, 알고 맞히십니까? BCG를 맞힐 때는 맞힐까 말까를 고민하기도 했는데, 그 뒤로는 그럴 겨를도 없이 그냥 쑥쑥 백신들을 맞혔다. 믿기 어렵겠지만 은근 모범생 기질이 있어 백신 계획표를 받고선 계획표대로 꼬박꼬박 따라가고 있다. 8주 경 처음 백신 맞히기가 시작될 때 대체 누리에게 무엇을 주사하는 것인지 알아나보자면서 컴퓨터 앞에 앉아 백신이 예방하고자하는 질병들을 찾아봤다. 내 영어가 짧아서이기도 하지만, 그 질병 이름들은 다시봐도 새롭고 몇 번을 봐도 외워지지 않는다. 실제로 지난 주 16주로 3차 백신 접종까지 반복했는데 여전히 질병 이름들이 새롭다. 어떻게 발음해야 맞는 것인지는 꿈도 꾸지 않겠다. 8주, 12주, 그리고 16주 접종했고 약간 쉰 다음 12개월에 또 접종이 있다. 영국에 외국인으로 살고 있는 엄마들은.. 2013. 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