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생활218

[life] 크리스마스와 Covid-19 (feat. Covid-19 규제 4단계 상향조정) 오늘 아는 가족과 공원에서 잠시 만나 서서 차를 한 잔 하든, 산책을 하든 크리스마스 카드라도 나누자고 약속을 잡았던 날이었다. 그 집과 우리 집이 만나면 아이들 포함 7명이라 Covid-19 규제 3단계(Tier 3) 규정에 약간 벗어나기도 하고, 결정적으로 요즘 런던을 포함한 잉글랜드의 Covid-19 확산세가 무섭기도 해서 결국 다음 기회로 미루었다. 비 예보도 있었고. 딱히 할 일이 없어진 우리는 늦은 아침을 먹고 집에서 필요하지 않은 장난감과 책을 챙겨 집에서 가까운 하이스트릿으로 산책을 나갔다. 차례대로 자선단체의 가게들에 들러 헌 장난감과 새 책들을 기부하고 크리스마스로 활기를 띤 거리 구경을 하고 마트에서 장을 보고 같은 길을 걸어왔다. 집에 와서 시간을 보니 총 3시간이 걸린 산책이었다... 2020. 12. 20.
[life] 10년이 호로록.. 다음 달이면 이 집에 산지도 10년이 된다. 시간 참 빠르다. 10년 동안 작은 가구들이 들고나고, 이쪽저쪽 옮겨지긴 했지만 큰 틀의 변화는 별로 없었다. 변화 없는 큰 틀을 유지하며 변화를 만들자는데(?) 동의하고 빈 벽에 액자를 걸어보기로 했다. 내가 그렇게 선언한게 9월이었는데 어제야 액자 하나 걸었다. 벽에 못치는 거 싫어해서 벽에 걸어야 할 것이 있으면 붙인 자국 없이 제거할 수 있는 커맨드 훅Command hooks and strips을 이용했는데, 액자는 무게가 상당해서 이 집에 10년 살면서 처음으로 벽에 못을 쳤다. 다음 주에 더 많은 못들을 쳐서 누리 방에도 액자들을 걸어줄 예정이다. 10년이 흘렀으니 이제 우리도 변해야 할 때인 것 같다. 하지만 Covid-19으로 집콕만 하고 있는 .. 2020. 12. 13.
[20201204] 밥상일기 금요일, 오늘도 후다닥 한 동안 먹은 사진들을 올려본다. 한 때는 조리법 기록차원에서 재료와 방법을 블로그에 간단히 남기기도 했는데, 그 음식을 다시 할 때 블로그를 찾아보기 번거로워 요즘은 작은 수첩에 메모해둔다. 어쩌다 해외에 살아서 열심히 집밥 해먹고 살고 있지만, 원래 요리에 별 재능은 없다. 먹는 건 좋아하니 취미까지 없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래서 '손맛'이나 '감' 같은 건 없고 무조건 '검색'과 '기록'이다. 그렇게 쓰여진대로 같은 음식을 해먹어도 맛이 다르다. 그게 요리초보의 특징이라고도 하더라만. 재능도 없는 요리초보가 열심히 먹고 산 기록. 이번 주에 한국마트에 장을 보러 다녀왔다. 딱히 필요한 건 없었지만 짜파게티와 미역이 없어서 가야만 했다. 한국마트에서 장을 보면 꼭 사는 품목이.. 2020. 12. 5.
[20201120] 밥상일기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함께 하면서 느낀 건 방문/블로그 읽기가 가장 적은 때는 금요일이다. 다들 불금을 즐기느라 그런 것인지. 나는 반대로 조금 느긋하게 다른 블로그도 보고 할 수 있는 때는 금요일이다. 그래서 밀린 먹거리 사진을 후딱 올리기. 사실 평소에도 먹는 이야기가 제법 많이 차지하긴 하지만.( '_');; 8월 말에 갔던 폴란드-콜럼비아 커플 친구네. 그 집에 놀러가면 늘 콜럼비아식(이라는) 스프를 준다. 감자가 기본으로 들어간 스프에 옥수수가 꼭 들어간다. 옥수수를 비롯한 구황작물들의 고향이 라틴아메리카라고 어디서 본듯도 하고. 늘 맛있게 먹고 그날 스프는 어떻게 만들었는지 물어본다. 그 기억을 더듬어 집에서 먹다남은 시금치, 옥수수, 닭고기를 넣고 만들어본 스프. 친구의 맛있는 스프와 비교해 .. 2020. 11. 21.
[life] 사람이 변했다. 예전에, 한 십년 전, 누군가 찍어놓은 행사 사진 3~400장에서 쓸만한 사진 두 장을 골라달라고 했다. 사진 3~400장 보는 게 쉽지 않은데, 그 일은 별로 어렵지 않았다. 사진을 빛의 속도로 넘겼다. 그러고보니 어려운 일이기도 했다, 쓸만한 사진이 없어서 두 장을 골라내는 게 참 어려웠다. 그보다 더 앞서 취미로 내가 필름 사진을 찍을 때도 한 롤 24장 사진에서 괜찮은 사진 한 장 있으면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그런 사람이었다. 사진을 보는 내 기준이 있었고 거기에 맞춰 '잘 버렸다'. 좀 재수 없었네. 그런데 내 '자식' 사진은 이상하게 찍은 사진이라도 골라내기가 어렵고, 버리기가 어렵다. 요즘 작년에 누리가 발레를 배우던 곳의 발표회 사진을 보고 있다. 더 늦기 전에 몇 장 인화해보려고. .. 2020. 11. 19.
[life] 먹기 위해 걷는다. 누리의 중간방학 때 1일 1빵을 하다 중간방학이 끝난 지금은 1일 1빵까지는 아니지만 2일 1빵 정도하고 있다. 주로 오후에 먹는 간식용이다. 달달한 간식을 사다 먹을 때도 있지만 가능하면 만들어 먹으려고 한다. 누리의 학교에서는 간식으로 건강식만 허용하는데 저칼로리 홈메이드는 예외다. 시판 머핀보다 설탕이 적다고 증명할 방법은 없는데 하여간 그렇다. 쉽게 말하면 가게에서 산 마들렌, 머핀, 쿠키는 가져갈 수 없지만 집에서 만든 마들렌, 머핀, 쿠키는 가져갈 수 있다. 물론 견과류가 없는 홈메이드여야만 한다. 도시락용으로만 굽는 일은 없고, 구운 것 중 견과류가 없고 누리가 학교에 가져가고 싶다면 싸준다. 대부분은 싸갈 것도 없이 다 먹어버리지만. 그 중 마들렌은 확실히 도시락용이었다. 평소 같으면 견과.. 2020. 11.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