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일정 신발빨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4.29 [life] 또 옛 생각 (4)
지난 주말 누리가 주말학교에 간 사이 누리의 운동화를 빨았다.  사실은 세제를 푼 물에 잠긴채로 하루 넘게 방치했다가, 이대로 오래두면 안된다는 생각에, 빨았다.  어릴 때 주말이면 꼭 해야할 일 중 한 가지가 신발을 씻는 일에었다.  어쩌다 그 일을 건너 뛰면 물걸레로 닦고 가기도 했고, 부랴부랴 뒤늦게 빨아 마를까 말까를 마음 졸이기도 했다.  보일러, 그 이전엔 연탄 아궁이(이게 맞는 표현인가) 옆에 세워둘 수 있는 겨울은 나았고, 습한 여름이 더 힘들었다. 
빨아놓은 깨끗한 신발을 신는 건 기분 좋은 일이지만, 신발을 씻는 건 그렇게 신나지 않았다.  쪼그리고 앉아 오래되서 못쓰게 된 비눗조각에 다쓴 칫솔로 거품을 일으켜 빨았다.  가장 힘든 건 쪼그려 앉기.  마침내 비눗칠을 끝내고 신발을 뒤집어 한 손에 하나씩 들고 물 위에서 누르면 신발 안의 공기가 부르륵 소리를 내며 빠져나가게 만드는 건 즐길 수 있는 부분이었다.
누리 신발을 헹궈내며 부르륵 부르륵하다보니 옛 생각이 났다.

이제 누리가 조금만 더 자라도, 조금만 발이 더 커져도 이 통에서 부르륵부르륵 소리내며 헹궈내긴 힘들겠다는 생각도.

+

유치원 때였던 것 같은데 - 간식으로 수박을 먹을 때 씨까지 먹으면 배 안에 수박이 자란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 동안 수박 먹을 때 씨앗 하나라도 먹을까 맘 졸였다.  그래도 수박은 단연 최고의 여름간식.
자라서는 손이 끈적해져 즐기지 않는 간식이 되었다.  이곳에 와서, 누리가 자라 여름이면 수박을 먹는다.  딱 멜론만한 그리고 씨가 없는 수박을.  그게 우리가 두 번 정도에 헤치울 수 있는 정도다.  씨가 없다고 하지만 그래도 가끔 씨를 보게된다.  그런 씨 말고는 영영 수박씨를 못만날 줄 알았는데 -, 마트에 가니 이런 간식에 있다.  수박씨 스낵.  수박씨만 모아서 볶았을래나?

번거로움과 미움의 대상이었던 수박씨가 이젠 고단백 간식이 됐다. 세상 참 - 한 치 앞도 못본다더니 수박씨가 고급 간식이 되는 날이 오다니.  그럼 이젠 돈 더 주고 씨없는 수박을 사먹을 게 아니라 저렴한 씨있는 수박을 사서 와그작 와그작 먹어야겠다.

+

며칠 잠 못잔 사람의 잡생각-.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후미카와 2019.05.02 05: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신발빨래 부르륵 ㅋㅋ 그렇네요 항상 신발 빨때 듣는 소리인데 이렇게 공감하게 됩니다~
    아궁이는 없고 이불말리는 드라이어 같은 애를 사용하니 편하긴 한데
    자연건조는 너무 오래 걸리니까 아이 키우시면서 애태우기도 하겠네요

    수박씨 먹고 뱃속에서 자랄까 걱정했던 1인으로서 수박씨 스낵이 궁금해 집니다.

    • BlogIcon 토닥s 2019.05.02 15: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요즘 아이들이 신발 더러워질 일이 있나요? ㅠㅠ

      아이가 어린이집에 다닐 땐 신발 두 켤레 돌려 신겼는데 매일 신발을 빨았네요. 겉옷도 마찬가지. 고되도 잘 놀고 있는 증거라고 여겼지요.

      수박씨는.. 차마.. 돈주고는 못사먹을 것 같아요.ㅎㅎ

  2. 2019.05.04 03: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토닥s 2019.05.04 10: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당연히 기억하죠. 잘 지내죠? 벌써 3년차 직장인, 누리는 벌써 초등 1학년이랍니다. 영국이 한국보다 반년 정도 빠른 것 같아요. 그래요, 종종 연락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