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폴란드여행6

[day03] 폴란드의 서울 바르샤바와 월소 한국어에서는 외국지명을 표기할 때 현지의 발음을 따르도록 한다. 그래서 우리가 바르샤바Warszawa라고 부르는 폴란드의 서울을 폴란드에서는 알아듣지만 영어권에서는 알아듣지 못할 수도 있다. 영어권에서는 바르샤바Warszawa를 월소Warsaw라고 쓰고 읽는다. 지비뿐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온 친구들은 내가 그들이 부르는 국가과 지명에 가깝게 부를 때 다들 놀라곤 했다. 그럴 때마다 나는 자랑스럽게 한국어의 외국어표기법을 설명해주곤 했다. 개인적으론 좋은 표기법이라고 생각한다, 상대에 대한 존경/인정이 담긴 것 같아서. 바르샤바 Warszawa - Warsaw 바르샤바의 역에 도착하면 바르샤바의 상징물 중의 하나인 문화과학궁전 Palac Kutury i Nauki가 보인다. 바르샤바의 상징물이지만 소련에.. 2017. 8. 3.
[day03] 비에리츠카 소금광산 가족들과 크라코프-바르샤바 여행을 앞두고 이 여행기를 정리하는 게 목표였는데, 수두와 함께 방학을 맞으면서 꼼찌락할 틈이 없어졌다. 물론 그래도 할껀 다 한다만은. 잠시 쉬었던 여행(사진) 정리에 다시 힘을 쏟아볼까 한다. 다음주면 가족들이 오니까. 비에리츠카 Wieliczka - Salt Mine 크라코프에서 마지막 일정이 비에리츠카 소금광산이었는데, 전날 과음으로 지비는 침대에서 일어나 앉지도 못했다. 나도 별로 다르지 않은 상태였지만, 더 아픈 지비를 끌고 비에리츠카로 향했다. 크라코프의 도시 경계 밖에 있다는 비에리츠카로 우리는 시내버스를 두 번 갈아타고 갔지만, 폴란드어가 안된다면 앞서 말한 것처럼 투어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지비도 그곳 사람이 아니고 가본적도 없어서 어디서 내려야할지 잘 몰랐다.. 2017. 7. 26.
[day02] extra - 술 권하는 폴란드 이 블로그에서 여러 번 언급했지만 알면 알 수록 폴란드는 한국과, 폴란드인들은 한국인들과 싱크로율이 높다. 많이 비슷하다. 유럽 사람들은 다른 사람에게 좋은 것이든 싫은 것이든 권하지 않는다고 알고 있지만, 그런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고, 일단 폴란드 사람들은 그렇지 않다. 특히 먹고 마시는 면에서 정말 많이 권한다. 올해 초 돌아가신 지비의 고모님은 늘 우리더러 새처럼 먹는다고 나무라셨다. 잠시 들려 차 한 잔만 하고 가겠다고 연락하면 늘 밥을 해놓고 기다리셨다. 술 마시는 문화도 정말 비슷하다. 안주가 없는 건 다르지만, 보드카만 생으로 마신다, 술 권하는 문화 만큼은 정말 똑같다. 이런 식이다.6년 전 여행에서 크라코프를 떠나기 전 지비의 동료들과 모여 술을 한 잔 하기로 했다. 우리가 묵었던 친.. 2017. 7. 15.
[day02]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 언니들과 크라코프-바르샤바 여행을 준비하면서 여행정보를 찾아보니 한글로 된 여행 정보가 많지 않아 급하게 6년전 사진을 소환하게 됐다.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는 크라코프에 간다면 꼭 추천하고 싶은 장소다. 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강제 수용소로 알려진 아우슈비츠는 독일이 아니라 폴란드에 있다. 한국인 여행객들 중에서 다녀간 사람도 많지 않고, 아니 있는데 블로그 같은 매체에 담아놓은 것이 없는지도, 현지에 한국어로 운영되는 여행상품도 없다. 한국에서 가이드를 동반해서 오는 여행상품 정도만 있는듯 하다. 한국의 이름있는 여행사의 현지 투어 상품을 알아보니, 모두 현지 투어와 연계된 상품으로 영어로 진행된다. 그래서 아우슈비츠를 여행하게 될 우리 가족은 물론 다른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는 마음에 6년전.. 2017. 7. 11.
[day01] extra - 친구 결혼식 이 여행을 가게 된 이유가 지비 친구의 결혼식이었다. 내 결혼식도 아니고 다른 사람 결혼식 사진이라 주저하다가 분위기만 구경하라고 올려본다.크라코프에서 진행됐지만, 지비의 폴란드인 친구가 크라코프 출신도 아니었고 그 친구의 아내는 영국인이었다. 주로 해외에서 찾아오는 하객들을 위해 폴란드에서 볼 거리 많은 크라코프가 결혼식 장소로 선택됐다. 결혼식 자체도 주요 관광지인 마리아 대성당에서 진행되서 가볼만한 결혼식이었다. 폴란드어로 진행되는 미사라 나는 흡사 무성영화를 보는 기분이었다. 소리가 있으나 이해가 되질 않으니. 신부님 말씀 중에 지비가 통역해준 유일한 부분은, 신부님이 말하시길 요즘 사람들은 (이혼할 것이 두려워) 결혼 자체를 하지 않는데 참으로 용감한 두 사람이라는 칭찬이었다. 진정 칭찬인지, .. 2017. 7. 10.
[day01] 폴란드의 옛서울 크라코프 갑자기 2011년 크라코프-바르샤바 여행 사진을 들춰보고 있다. 지워지지 않고 또렷한 기억도 있고, 사진을 봐도 잘 떠오르지 않을만큼 새로운 기억도 있다. 아직 폴란드는 인기 있는 여행지는 아니라서 그렇게 많은 정보가 없다. 이 기록이 여행에 도움이 될 정보를 담을리 없지만, 느낌이라도 가지게 된다면 좋겠다. 01. 친구네이 여행을 할 때 지비는 미국계 IT회사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본사는 미국, 영업지사는 영국, 개발지사는 폴란드. 지비의 팀장은 미국의 유타에, 시니어는 폴란드 크라코프에, 지비는 영국 런던에 근무하고 있었다. 이 여행을 앞두고 크라코프에 있는 시니어에게 시내에 아는 사람 빈 방 놓으면 소개해달라고 했다. 시니어가 자기 집은 시내는 아니지만 공항하고 가까우니 그냥 와서 묵으라고 해서 .. 2017. 7.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