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년 한국여행13

[day36] 새로운 취향 누리는 한국에 올때마다 성큼성큼 자란다. 그에 따라 취향도 바뀐다. 2015년, 2016년 두 해 동안 누리의 취향은 딱 냉장고나라 코코몽이었다. 그런데 이번엔 로보카폴리와 강철소방대 파이어로봇(?). 그런 와중에 이틀 머문 후배네에서 로보카폴리 변신로봇을 보았다. 너무너무 좋아해서 엠버라는 자동차 한 대만 들였다. 한 동안 영국에서 데려온 토끼도 뒷전 엠버만 친애하였다. 그 마음이 너무 애틋하여 어린이날을 맞이 나머지 3개 - 폴리, 로이, 헬리도 사줬다. 한 대는 작은 이모가, 한 대는 큰 이모부가, 한 대는 할머니기 사주기를 누리는 희망했지만 사는김에 내가 다 사버렸다. 그런데 폴리가 어린이날까지 도착하지 않았다. 그래도 어린이날 눈뜨자말자 포장을 뜯으며 기뻐했다. 비록 왜 폴리가 없는지 여러 번 .. 2017. 5. 6.
[day32] 휴가 내리막 어제 지비가 런던으로 먼저 돌아갔다. 일년 중 가장 긴 휴가, 가장 비싼 휴가를 한국행에 써주신데 감사하며 2주 동안 정신없이/빡세게 다녔다. 블로그를 쓰기는 커녕 들아와볼 기력도 없었다는 진실과 변명. 김해공항에서는 입술만 씰룩거리던 누리. 차에 타서 부산시내로 향하면서 아빠가 보고 싶다고 눈물바람. 있을 때 좀 친하게 지낼 것이지. 지비가 인천공항에 도착해서야 영상통화가 연결됐다. 그때는 또 자전거 탄다고 정신이 없던 누리. 며칠 뒤면 본다는 내 말을 이해했나 싶었는데 잘 때 누워 또 아빠가 보고 싶다고 운다. 우리도 며칠 뒤면 비행기를 타고 간다고 반복해줄 수 밖에 없었다. 6주나 됐던 휴가가 이제 1주일 정도 남아 나도 이제 짐쌀 준비를 해야한다. 어제 만난 친구가 만날 사람들 다 만났냐고. 휴가.. 2017. 5. 2.
[day24] 엄마들의 시간 한국에 도착하고 허리가 탈이 나서 병원에 다닌다고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썼더니 여기저기서 "나도!", "나도!". 한 때 따로 또 같이 공부하고 일하던 이들이었다. 지금은 서로 다른 공간에 있지만 육아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게 된. 이들과 '육아인부흥회'라도 열자고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래서 날을 잡았다. 표면적인 타이틀은 '해운대에서 아이들이랑 모래나 파자'였지만 결과적으로 '아빠들에겐 아이들을, 엄마들에겐 커피를'이 됐다. 5집 7명의 유아동들. 다 같이 한 시간 모래 파고, 한 시간 커피마실 계획이었는데 어쩌다보니 엄마들만 시원한 까페에서 커피를 마셨다. 물론 아빠들은 아이들과 더더더더 행복한 시간을 가졌음을 의심하지 않는다. 누리와 자신을 두고 한 시간 반이나 커피를 마셨다고 징징. 누리가 아닌 지비가.. 2017. 4. 24.
[day21] 천원의 행복 가족상봉 후 뜸한 여행일기. 궁금할 사람은 없겠지만 기억을 위한 기록 삼아. 용인에서 가족상봉 한 후 경기도 이천으로 이동해서 큰집과 언니네를 방문한 후 서울로 가서 대학 선배들과 친구를 만나고 또 다른 친구를 만나러 파주에 갔다 어제 다시 부산으로 돌아왔다. 빨랫감을 잔뜩 들고. 도착한대로 어제, 오늘 (물론 세탁기가)빨래하고 일주일 동안 가지 못한 병원에 들러 물리치료를 받고 내일 여정을 위해 차를 빌리러 외출했다 돌아왔다. 사실 빨리빨리 움직여 환전도하고 사야할 물건도 몇 가지 있었지만 역시 누리를 데리고 빨리빨리는 어렵다. 그 와중에도 차를 빌리러 간 것만큼이나 중요했던 일정 - 던X도너츠에 가서 만원치 먹고 트롤 인형사기. 해피포인트 앱이 있어 2천원짜리 인형을 천원에 샀다. 하지만 도너츠를 비.. 2017. 4. 21.
[day15] 가족상봉 애초 계획은 지비를 맞으러 서울오면서 에버랜드에 팬더를 보러가고 싶었다. 마침 친구네 딸이 누리 또래라 자연농원 시절에 가본 에버랜드에서 팬더 보고 도시락을 먹기로 했으나 미세먼지와 (비용대비)효용을 따져 경기도 어린이박물관으로 목적지를 바꾸었다. 경기도 어린이박물관 주차장에 내려 박물관 건물까지 대략 200미터. 조금 걸었는데 미세먼지를 실감했다. 심리적 효과일 수도 있지만, 지비도 나도 서울 시내를 걷고나면 목이 아프다. 누리가 딱 즐기기 좋은 놀이, 볼 거리가 많아서 좋은 시간이었다. 경기도민이 아니라서 낸 입장료 8천원이 아깝지 않았다. 다만, 소아할인이 안되는 것은 - 농담이고 정말 미세먼지 많고 바람 많은 날 좋은 선택이었다. 다만2, 식당은 별로 - 였지만 누리가 먹을 수 있는 우동이 있었으.. 2017. 4. 15.
[day14] 피로 사회 서울행 아침 10시 기차를 도저히 못탈 것 같아 11시로 바꾸었는데 버스+지하철에서 눈썹을 휘날려야 하는 것은 매한가지. 왜 이렇게 밖에 안될까 발을 동동 굴렀더니 역에 기차 출발 40분 전에 도착하는 이변이 생겼다. 덕분에 세월호 시민분향소에 꽃 한 송이 놓을 수 있었다. + 부산지하철 1호선 종점에서 한참 가 부산역에 닿았다. 다행히 종점에서 타서 누리는 임신부/유아동반 스티커가 붙은 자리에, 나는 그 옆에 앉아 갈 수 있었다. 앉기는 했지만 사람들의 따가운 눈총을 견뎌야 했다. 출입구 바로 옆 자리였는데 지하철에 오르는 모든 사람이 누리가 앉은 자리가 비었다고 생각하는지 시선을 옮겼다가 실망한 눈빛으로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모습을 봐야했다. 남녀노소가 없었다. 누리와 나란히 앉으면서 노약자가 오면 .. 2017. 4.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