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 되면 날씨는 춥더라도 훈훈하고 넉넉하고 그래야 하는데 정말 정신 없이 보내고 있다.  주변 사람들의 말처럼 '학교'라는 곳은 '어린이집'과는 비교도 안되게 많은 역할을 우리에게 던져준다.  사실 그런 요구에 일일이 답하지 않아도 되고, 많은 부모들이 그렇듯, 일일이 참여할 필요는 없지만 우리는 가능하면 할 수 있는 만큼을 하려고 한다.  그것이 학교든, 폴란드주말학교든.  그래서 발생하는 소소한 일들이 은근 바쁘다.


크리스마스 축제


여기서는 winter fair라고들 하지만 '크리스마스 축제'가 더 이해하기 쉬울 것 같다.  헌책, 헌교복, 헌옷, 헌장난감도 팔고, 경품추첨도 하고, 케이크 같은 것도 팔고, 게임도 하고 그런 행사다.  누리네 학교엔 3개의 강당이 있어서 1층 강당엔 마켓과 산타 그로토 santa grotto, 2층 강당엔 아트 액티비티, 3층 강당엔 바운스캐슬과 스포츠 액티비티를 마련했다.  그런데 나는 1층에서 케이크를 팔아서 나머지는 듣기만 듣고 구경도 못해봤다. 산타 그로토는 산타를 만나 덕담도 듣고 올해 받고 싶은 선물도 이야기하고 뭐 그런 세팅이다.  나로써는 이해가 가지 않지만 사람들은 이 산타 그로토에 들어가기 위해 입장료를 지불하고, 장시간 줄도 선다.  학교 크리스마스 축제에도 그로토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엉?'했는데 참가한 부모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역대 최고의 장식으로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고 한다.  같은 층에 있어도 바빠서 안을 들여다볼 생각도 하지 않았는데, 이후에 사진을 보고 깜놀.  지금까지 내가 본 그로토, 쇼핑센터에 있는 상업적인 그로토 포함해서, 중 최고의 그로토였다.

나는 내 일로 바빠서 준비과정에는 참여하지 못하니 당일 음식 판매대에서 일하겠다고 일찍 손들었다.  음식 판매는 그날 부모들에게 기부 받은 음식들을 파는 것인데 주로 컵케이크, 쿠키, 음료, 팝콘 같은 것들이었다.



나름 자신있는 것들, 사람들이 좋아할만한 것들을 골라 두 가지 - 숏브레트 쿠키와 화이트초콜릿&라즈베리 머핀을 준비했다.  지난 여름 일본에 다니러 갔던 누리 친구 엄마에게 부탁해서 산 고양이 쿠키커터도 개시했다.



누리가 베이킹에 참여하는 걸 좋아하긴 하지만, 누리와 함께 만들면 시간도 시간이지만 원하는 모양을 얻을 수 없어 누리가 학교에 있을 때 혼자서 만들었다.  그래도 누리가 서운해 할 것 같아 포장하는 일을 남겨두었다가 함께 했다.

아이들이 고양이 모양 숏브레드를 좋아할 것이라는 예상은 빗겨갔다.  엄마들만 열광했을 뿐 아이들은 달달구리 아이싱이 올라간 컵케이크들을 좋아했다.  healthy snack 따위는 접고 내년엔 무조건 화려하고 달달하게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아이들 하교 시간에 맞추어 시작한 페어는 2~3시간 진행됐다.  다른 엄마들은 다른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자신의 아이들을 맡겼지만 나는 누리를 처음부터 끝까지 데리고 있었다.  봐줄 사람도 없었다.  처음부터 누리가 먹고 싶어하면 사줄 요량으로 내 주머니에도 잔돈을 넉넉히 준비해두었는데, 웬 걸 누리는 작은 컵케이크 하나 쥬스 하나 먹고 내 옆에서 도와주고 싶어 했다.  본인 생각에는 도움이나 사실은 좀 번거롭기도 했던.  사람들에게 돈을 받아 돈통에 넣는 역할을 주었다.  덕분에 2시간이 넘는 시간을 잘 견뎌주었다.



하지만 누리는 돈의 크기를 잘 모르기 때문에 받아서 넣는 역할만 할 수 있었다.  나중엔 냅킨에 케이크를 싸서 주는 역할까지도 했지만.  내년쯤되면 돈의 크기를 알아 잔돈도 건네줄 수 있지 않을까.


음식 판매를 하면서 보니 초등 2학년 정도 되면 아이들이 자기 용돈 주머니를 들고와 계산을 했다.  물론 그 속에서 필요한 50p를 찾아내는 건 어려운 일이었지만 그 모습을 어른들은 뒤에서 인내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보면서 나도 누리에게 용돈지갑을 하나 만들어 줘야겠다고 생각했다.  물론 우리집에도 장난감 지갑들이 몇 개 있고, 그 속에는 종이 돈들이 들어있긴 하지만 그런 것들 말고 진짜 돈으로 용돈지갑을 만들어줘야겠다.  그게 언제가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언젠가는.


이런 행사들은 학부모들이 주도하고 남는 수익은 학교에 기부된다.  그냥 학교 재정에 들어가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올해는 도서관을 리모델링한다, 놀이터를 리모델링한다 그런 목표들을 학부모-학교 모임에서 정하고 그 목표를 위해 학기 중에도 다양한 기부 행사들을 한다.   이 학부모-학교 모임은 다음에 좀더 자세히 정리해 볼 생각이다.


크리스마스 공연


학년이 시작 될 때 일년 계획표를 보니 12월에 Nativity 라는 게 학년마다 잡혀 있었다.  지비랑 나는 "이게 뭐지?"했는데, 시기를 봤을 때 그리스토 탄생 극화일 것 같았다.  역시 그랬다.  학교 시작하고 첫 6주가 적응기간이었다면 중간방학이 끝나고 돌아온 이후 6~7주는 이 네이티비티 준비를 위한 기간이었다.  그렇다고 매일매일 연습한 것은 아니었지만 일주일에 이틀 정도 연습을 한 모양이다.  하지만 누리는 매일 집에서 우리가 알 수 없는 노래들을 흥얼흥얼.  어제 그 네이티비티에 가서에 그 흥얼거림의 정체를 확인할 수 있었다.



솔직히 말하면 나는 한국식 학예회를 아는 사람이라 6-7주간 준비했다는 이 20분짜리 공연을 보고 조금 놀랐다.  '저걸 6-7주나 준비하나'하면서.  아이들의 나이를 고려하면 이 정도도 '대단한건가' 잘 가늠이 안갔다.  하지만 부모들은 무척 고무되었더란.  이 역시 영국식 친절의 일부인지는 알 수 없지만.



누리의 역할은 애초에 villager였다.  마을주민.  나는 그려러니 했는데, 어느날 누리 친구는 대사가 있는 천사라는 걸 알게 됐다.  그 사실을 말하면서 누리가 울먹.  저도 천사가 되고 싶었나 했지만,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인데 내가 어쩌겠나.  "대신 누리는 노래 열심히 해"라고 격려해줄 수 밖에.  그 와중에 마을주민에서 천사로 역할 변경.  하지만 대사가 없는 건 마찬가지였다.

우리끼리 짐작으로 영어가 좀 되는 아이들이 대사를 하는게 아닐까 했다.  누리 친구는 이탈리아인이긴 하지만 영어만 하는 아이고 활달하기까지 한 편이라.  그런데 어제 막상 가서 보니 그것도 아니었다.  평소에 말 잘하던 영국 아이들도 대사 없이 노래만 하는 아이들이 많아서 지비와 나는 궁금했다, 어떻게 역할이 배정되었는지.  그렇다고 어떻게 할 것은 아니고 그냥 궁금.

하여간 대사 한 마디 없었지만 우리 눈엔 누리가 가장 잘 하는 것으로 보이는 - 이런 콩깍지들. 


크리스마스 카드


올해 크리스마스 카드는 작년처럼 빨리 준비하지는 못했다.  나도 바쁘고 아이가 없는 시간, 잠든 시간에만 준비를 하다보니 많이 늦어졌다.  그리고 대략의 준비가 끝나고 출력해서 마련해두고 누리에게 마무리 작업을 주었다.  각각의 카드에 별 스티커를 붙이고, 봉투를 붙이고, 우표를 붙이는 일.  역시 예상대로 '즐겁게' 작업을 했다.



누리가 커가니 누리에게 어떤 일을 주어야 할지 늘 생각하게 된다.  사실 스티커도, 우표도 내가 붙이는 게 더 빠르고 쉽지만 누리가 그 일을 즐겨 할 것을 알기에 남겨두었다.  아이들은 '돕는 일'을 좋아한다.  그 특성 때문에 아이들이 종종 위험에 빠지기도 한다고.  그럼에도 아이가 남을 돕는 일을 계속 즐겁게 할 수 있도록 우리는 또 가르쳐야 한다.  사실 아이들은 이미 그 즐거움을 알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가르칠 일은 따로 없다.  계속 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만드는 게 전부일뿐.  그런데 그게 말처럼 쉽지는 않다.  나만 그런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