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s tackle sorrow and the City | Jessica Reed | Comment is free ...

이미지출처 : www.guardian.co.uk

<Capitalism : a love story>(2009)

 

마이클 무어의 화법이 더 이상 섹시하지 않지만, 그래도 놓치고 싶지 않았던 영화.
 

영화를 상영하는 바비컨 센터 또한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곳이라 마음을 먹고 갔다.

 

사실 영화에 대해서 할 말이 별로 없는 게 미국의 존재가 새삼스럽지도 않고, 마이클 무어의 화법도 새롭지 않아서이다. 

마이클 무어는 마이클 무어식의 아메리칸 드림이 있다.  물론 최악의 드림은 아니라는데서 위안을 찾는다만 그 영화를 보면서 나를 불편하게 만든 건 마이클 무어가 희화 시킨 월스트릿의 경비원이다.  본체도 아닌 깃털을 희화하면서 세상을 풍자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마이클 무어에게 동질감을 느낄 수 없는 건 당연하다.  그는 깃털이 되어본적이 없어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더 없이 씁쓸한 건, '이런 기막힌 일도 있어'라고 이야기한 것들이 한국엔 만연하다는 사실.  그런 사실들을 다룬 우리 영화들은 왜 세계에서 이슈가 되지 못할까?  그런 기막한 사연들이 소개된다는 건 부끄럽기도 한 일이지만, 우리 이야기가 우리만의 이야기가 아닌데 우리만의 이야기로 그친다는 건 참 아까운 일이다.

신고

'런던일기 > 2010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taste] 한국적 취향  (3) 2010.05.17
[book] 나의 서양미술 순례  (2) 2010.05.02
[film] Capitalism  (0) 2010.05.02
[film] Micmacs à tire-larigot  (0) 2010.05.02
[book] 왜 80이 20에게 지배당하는가?  (0) 2010.05.02
[life] 전화 좀 받아주세요  (2) 2010.05.02
Posted by 토닥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